• 조회수 47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인다’
    지치고 힘들어도 길을 찾으려고 애쓰면 반드시 보이게 된답니다.

    끝없이 펼쳐진 사막의 모래밭에서 살아가야 하는 낙타에게 희망이라곤 보이지 않아요. 내리쬐는 태양과 끝없이 펼쳐진 모래 위에서 혼자라는 외로움에 마음을 닫으려는 순간 어디선가 날아온 칼새가 낙타에게 이야기합니다. 우리 모두 한낮의 해를 피해 숨어있을 뿐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요. 좀처럼 내리지 않는 비에 모두 지쳐갈 때 오아시스를 찾아달라고 칼새가 낙타의 등을 떠밀고, 억지로 찾아 나서게 된 낙타는 점점 지쳐만 갑니다. 주저앉은 낙타의 눈 앞에 펼쳐진 다른 모습의 사막은 다른 깨달음을 주게 되고….
    출판사 리뷰
    사막에서 살아가는 낙타는 혼자일 것으로 생각하지만, 다른 생물도 살아가고 있음을 알게 되죠. 그리곤 슬며시 부끄럽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함께 살아가고 있는 동물을 위해서 억지로 등 떠밀려 오아시스를 찾아 나서지만 찾으려 할수록 멀게만 느껴지고 찾기를 포기하려 할 때 쯤 낙타는 같은 사막의 다른 모습을 보게 됩니다. 피해가지 않고 찾으려 애쓰면 길이 보인다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에게 ‘희망’이란 무엇일까 생각하게 합니다. 오랫동안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연구해 오며 문학과 아동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윤희 선생님은 『술래가 된 낙타』를 통해 주위에 숨어 있는 기쁨과 희망을 이야기합니다.

    동물의 생태를 기초로 한 동물우화 시리즈는 작가의 맛깔난 표현들로 글을 읽는 재미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했을까 하는 궁금증을 줍니다. 시리즈에 등장하는 동물을 통해 아이들의 잘못된 생활 태도를 바로 잡고 스스로 ‘생각’을 끌어내 지혜롭고 현명하게 세상을 살아나갈 힘을 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신보미
  •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어린이를 위한 잡지와 그림책 편집디자이너로 일했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해서 좀 더 나의 메시지를 담고 더욱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는 생각에 그림 작가로서의 길을 가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그림책에 대한 공부를 하면서 어린 친구들에게 그리고 나의 사랑하는 딸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난 흙이 좋아』, 『come and play with me』, 『물과 공기는 왜 더러워졌을까요?』 등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윤희
  • 중앙대학교 대학원의 문예창작과를 졸업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고, 인하대학교 대학원에서 아동복지 전공으로 박사 논문을 쓰고 있습니다. 현재 어린이문화 전문 계간지 <아침햇살>을 방행하고 있으며 재능대학 아동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1990년에 ‘아동문예문학상’과 ‘새벗문학상’을 받았으며, 1995년에 장편 역사 동화 (네가 하늘이다)로 ‘어린이문화대상’을 받았습니다. 톡톡 튀는 발상으로 아무도 눈여겨보지 않은 동물의 생태에서 특유의 소재를 뽑아내며, 깊이 있는 철학적인 물음을 상큼하고 재치 있는 글로 풀어 쓰는 힘이 놀라운 작가입니다. 쓴 작품으로는 (꼬마 요술쟁이 꼬슬란),(컴퓨터 나라의 왕자),(최고 울보상),(알록달록 공 통통이),(돌이가 울었어요),(심심해서, 심심해서 그랬어)들이 있으며, 초등학교 1학년 읽기 교과서에 ‘철학하는 아이’시리즈의 (펭귄 가족의 사랑)이 실려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