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9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끝까지 노력하는 이야기

    어느 날 아빠가 작은 고사리 화분을 사 왔어요. 가족이 함께 정성껏 키웠지만, 지나친 관심 때문에 오히려 죽고 말았습니다. 가족은 포기하지 않고, 다시 고사리 기르기에 도전해요. 이번에는 아주 잘 해내 정원까지 만들게 되었지요. 가족은 모두 훌륭한 정원사로 성장합니다. 하지만 동물 침입자들로 인해 정원이 엉망이 되고 말아요. 정원 가꾸기를 포기할까 고민하지만, 그들은 희망을 버리지 않고 끝까지 노력해서 결국 아름답고 탐스러운 정원을 가꾸는 데 성공한답니다.
    출판사 리뷰
    가족이 함께 만든 그림책
    게인즈 부부는 미국 HGTV의 인기 프로그램 ‘픽서 어퍼(Fixer Upper)’를 진행자로 인기가 높아요. 이 프로그램에서 종종 정원 가꾸는 모습을 보여 주곤 했어요. 이 그림책은 가족이 함께 처음으로 정원을 가꾸면서 얻은 실제 이야기예요. 게인즈 가족에게 정원은 아주 특별합니다. 정원에 식물을 심고, 가꾸고, 거두는 모든 과정을 함께하며 만족스럽고 행복한 추억을 쌓았기 때문이지요. 엄마 조안나는 가족의 이야기를 아이들 관점에서 글로 썼고, 아이들은 저마다 의견을 내며 그림책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었어요. 특히 큰딸 엘라는 그림작가를 직접 선택했고, 태어난 지 7개월 된 막내를 뺀 4명의 아이들은 오디오북 녹음에도 참여했지요. 게인즈 가족은 다른 사람들도 자신의 정원을 가꾸며 행복해지길 바란답니다.

    정원을 가꾸며 배우는 삶의 지혜
    게인즈 가족은 몇 년 동안 정원을 가꾸며 시행착오를 통해 여러 교훈을 얻었어요. 정원을 가꾸는 건 우리의 삶처럼 힘들고 끈기가 필요하다는 걸요. 씨앗을 심었다고 바로 싹이 트고 열매를 맺는 건 아니기 때문에 힘들더라도 매일매일 관심을 가지고 가꿔야 하지요. 게인즈 가족도 처음 식물을 기를 때는 햇빛 보기나 물 주기처럼 기본적인 실수를 많이 했고, 식물의 절반 정도도 제대로 살려내지 못했어요. 하지만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끈기 있게 노력했답니다. 무슨 일이든, 심지어 실패에서도 항상 배울 것이 있고, 새로운 걸 시도하는 것 자체가 가치 있다고 여겼기 때문이지요. 덕분에 작은 씨앗에서 새 생명이 자라 열매를 맺는 걸 볼 수 있었고, 멋진 정원도 갖게 되었어요. 게인즈 가족은 정원을 가꾸며 삶이 얼마나 선물 같은지 깨달았답니다.

    생기와 사랑을 불러오는 매력적인 수채화
    그림작가 줄리아나는 은은한 파스텔 색감이 살아나도록 맑은 수채화로 그렸어요. 그 결과 정원이 지닌 화사한 아름다움과 자연이 지닌 회복력을 감상할 수 있어요. 또한 게인즈 가족의 경험을 잘 살리기 위해 색깔 선택, 스케치 검토 등 그림 작업의 모든 과정을 글 작가인 조안나와 함께했답니다. 실제 게인즈 가족의 정원 사진과 씨앗 봉투, 식물 이미지 등도 엄청나게 많이 살펴보았고요. 그림 속에서 게인즈 가족이 돋보이게 하려고 먼저 각 캐릭터의 기본색(남색, 분홍색, 노란색, 청록색)을 정한 뒤 다른 색을 배치하는 방법으로 작업했어요. 책을 만드는 동안 막내 크루가 태어나자 그림 곳곳에 그려 넣어 게인즈 가족을 감동시켰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줄리아나 스웨이니
  • 색연필, 수채화 물감, 구아슈 같은 재료로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그림을 즐겨 그린다. 어렸을 때 즐겨 읽던 동화나 소소한 일상생활 속에서 영감을 자주 받는다. 홈스쿨링으로 자란 덕분에 상상력이 풍부하고, 민속, 자연, 역사 등 관심사도 다양하다. 지금은 미국 오리건주의 포틀랜드에 살면서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정원도 가꾼다. 정원 가꾸기의 경험을 살려 게인즈 가족의 정원을 화사하고 사랑스럽게 표현했다.

     

글작가 정보
  • 조안나 게인즈
  • 다섯 아이의 엄마이자 디자이너이자 작가이며, 잡지를 만드는 편집장이다. 남편 칩과 함께 리모델링 및 디자인 회사인 ‘매그놀리아(Magnolia)’를 운영하고 있다. 낡고 오래된 집을 고쳐 주는 텔레비전 프로그램 ‘픽서 어퍼(Fixer Upper)’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지금은 미국 텍사스주의 작은 도시 웨이코에 살면서 가족과 함께 요리하고 정원 가꾸는 걸 즐긴다. 『우리 가족은 정원사입니다』는 처음으로 쓴 그림책으로 아이들과 함께 정원을 가꾸던 이야기를 담았다.
     

번역가 정보
  • 김정하
  • 한국 외국어 대학교와 대학원,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스페인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스페인 어로 된 좋은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숲은 나무를 기억해요≫, ≪아버지의 그림편지≫, ≪어느 날 훌쩍 커버린 아이 후후≫, ≪카프카와 인형의 여행≫, ≪강 너머 저쪽에는≫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