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24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기억을 잃어 가는 할아버지와
    그런 할아버지를 기억하려는 손자의 애틋한 사랑이 담긴 그림책

    사랑하는 사람들은 절대로 잊지 않는다. 사랑한다는 말에는 마법이 있으니까. 한번 들으면 절대로 잊지 못하는 마법. 사랑한다는 말은 아무리 많이 해도 지나치지 않고,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또렷하게 남는다는 걸 할아버지가 알려 주었다.
    출판사 리뷰
    할아버지가 나를 다른 사람으로 착각했어요

    어느 날 아침, 할아버지가 아이를 보더니 “프로스퍼!”라고 부르며 반겼어요. 아이는 깜짝 놀랐습니다. 프로스퍼는 전쟁터에 가서 돌아오지 않은, 할아버지 동생 이름이거든요. 아이를 동생이랑 착각한 할아버지는 아이를 바라보며 활짝 웃었어요. 할아버지가 그렇게 행복해하는 모습은 진짜 오랜만이었죠. 할아버지가 기뻐하는 건 당연한 일이에요. 잃어버린 동생을 만난 줄 알고 있으니까요. 아이는 좀 놀라고 당황하긴 했지만, 할아버지가 기뻐하는 모습을 보며 함께 기뻐합니다. 그런데, 그렇다면, 이제 아이는 할아버지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할아버지의 기억이 지워질수록 또렷해지는 사랑

    치매는 ‘큰 저택의 전기 차단기를 하나씩 내리는 것처럼 뇌의 기능이 점차 사라져 가는 것’이라고 합니다. 머릿속에 차곡차곡 쌓여 있던 기억이 조금씩 지워지는 것이지요. 그래서 심해지면 가족을 알아보지 못하거나, 어린아이처럼 행동하기도 합니다. 이 책의 할아버지처럼요.

    하지만 치매에 걸려도 이성적인 기억을 잃어버릴 뿐 감정에 대한 기억은 잃지 않는다고 합니다. 경험한 일은 잊어버리더라도 그 경험에 따른 감정은 간직한다는 것이지요. 아이는 기억이 점점 지워지는 할아버지를 보며 슬퍼하는 대신 할아버지를 기쁘게 만들 일을 궁리합니다. 그래서 할아버지 동생이 되기로 마음먹죠. 동생과 헤어진 지 오래된 할아버지는 동생에게 할 말이 무지 많을 테니까요.

    아이는 침대에 걸터앉아 할아버지 얘기를 듣고, 공원 오솔길에 떨어진 비둘기 깃털을 모아 지나가는 사람들 머리에 꽂고, 벤치 뒤에 숨어 인디언 추장이 나타나길 기다리며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하나씩 만들어 갑니다. 그러고는 마음속 가장 깊은 곳에 소중하게 간직하지요. 사랑한다는 말도 많이 하고요. 할아버지는 모든 기억이 사라진대도 손자를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잊지 않을 것입니다. 밤이 어두워질수록 별이 또렷해지듯이, 기억이 지워질수록 사랑은 더욱 더 또렷해질 테니까요.

    사랑하는 사람들은 절대로 잊지 않는다.
    사랑한다는 말에는 마법이 있으니까. 한번 들으면 절대로 잊지 못하는 마법.
    사랑한다는 말은 아무리 많이 해도 지나치지 않고,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나도 또렷하게 남는다는 걸
    할아버지가 알려 주었다.
    --- 본문 중에서

    『안녕, 판다』의 질 바움과 바루 콤비가 선사하는 또 하나의 감동 이야기

    『안녕, 판다』에서 진정한 나눔의 의미와 공존의 가치를 이야기했던 질 바움과 바루 콤비는 새 책 『할아버지의 시간이 지워져요』에서 할아버지의 치매를 소재로 또 한 번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해 줍니다.

    두 작가는 섬세하고 따뜻한 글과 그림에 재미난 상징을 숨겨 두었습니다. ‘우리 할아버지의 시간이 지워진다.’는 글자는 여러 차례 반복되며 점점 지워지는 반면, 옆 페이지에 의미를 알 수 없는 짧은 선들은 책장을 넘길수록 점점 할아버지의 얼굴이 되어 갑니다. 마침내 글자가 거의 다 지워질 무렵, 할아버지의 주름진 얼굴이 또렷이 보이지요. 아이들은 지워지는 글자와 선명해지는 할아버지의 얼굴을 보며 숨은 뜻을 찾고, 할아버지와 손자의 애틋한 사랑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바루
  • 바루 Barroux
    프랑스에서 태어났고 저명한 에콜 에스티엔느와 에콜 불레에서 사진, 조각, 건축학을 공부했다. 파리와 몬트리올에서 아트 디렉터로 일하기도 했다. 몬트리올에서 일할 때 리놀륨 판화로 일러스트레이션을 그리기 시작해 이제는 이름난 어린이책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다. 지금은 프랑스 파리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그림 그린 책으로는 『누가 체리를 먹을까?』, 『초강력 아빠 팬티』, 『룰루루 꿀벌 곰』 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질 바움
  • Gilles Baum

    프랑스의 뛰어난 신인 그림책 작가. 초등학교 교사를 하면서 아이들 이야기를 쓰고 있습니다. 2013년 『J' ai adopte un crocodile』(티에리 드되 그림)로 그림책 작가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영신
  • 프랑스 캉 대학에서 불문학 석사를 받았고, 불언어학 D.E.A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현재 도서 기획자이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아기토끼 시몽 시리즈를 프랑스에서 처음 본 순간 흠뻑 반해 열렬한 팬이 되었습니다. 국내에서 이 시리즈를 출간하기 위해 꼬박 7년 동안 프랑스 출판사를 설득한 결과, 마침내 국내에서도 아기토끼 시몽을 만나게 된 것이랍니다. 어린이들에게 시몽을 소개한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이 책을 번역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까까똥꼬》 《늑대다!》 《슈퍼토끼》 《아기똥꼬》 등의 시몽 시리즈와 《못 말리는 꼬마과학수사대》 《아빠는 항상 너를 사랑한단다》 《마르탱의 과학 노트》 《열 살 소녀의 성장일기》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