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9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단계적 컴퓨팅 사고력을 경험하게 하는 코딩 그림책

    코딩이 본격적으로 초등학교 정규 교육 과정 안으로 들어오면서 코딩 교육에 대한 관심 또한 핫해졌다. 코딩 교육의 목적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 ‘컴퓨팅 사고력’을 향상시키는 데 있다. 컴퓨터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처럼 문제를 단순화하고 이를 논리적,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능력,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 상황을 중심으로 누구나 쉽게 코딩 개념을 이해하고 컴퓨팅 사고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코딩 입문 그림책이다.
    출판사 리뷰
    코딩은 생활이에요

    코딩을 벗어난 생활이 가능할까? 코딩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침투해 있다. 빛 센서가 작동하여 어둠을 인식하는 가로등, 기름의 양을 인식해 연료 경고 표시등을 깜박이는 센서, 연기가 나면 경보를 울려 위험을 알리는 감지 센서, 온도 조절기, 쇼핑할 때 흔히 볼 수 있는 바코드…… 이 모든 것들이 코딩의 동작 원리 안에서 움직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이야기 속 직접적인 사례를 통해 컴퓨팅 사고력을 단계적으로 연습하게 함은 물론, 코딩에 관계된 다양한 상식이나 놀이를 제안하여 흥미진진한 코딩의 세계로 안내한다.

    “정말 게임만 하고 싶어?”

    『게임만 하고 싶어?』에는 주인공 마루가 게임에 빠져들면서 일상생활 속에서 벌어지는 사건들, 느끼는 감정들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마루는 숲 놀이터에서 단짝 친구 해와 달이와 노는 것을 좋아하고, 나뭇잎과 열매로 무언가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였다. 그러나 생일 선물로 스마트폰을 받으면서 친구와 놀 때도, 밥을 먹을 때도, 길을 갈 때도 온통 게임 생각뿐인 마루. 결국 게임의 세계에 갇혀 버린 마루를 구하기 위한 해와 달이의 모험이 시작되는데…… 시간을 잠시 멈추고 게임 세계로 들어간 해와 달이는 마루를 구해 올 수 있을까?

    『게임만 하고 싶어?』는 마루처럼 게임이나 스마트폰에 빠져 있는 아이들에게 스마트폰이나 게임에 빠지면 어떤 위험성이 있는지, 게임보다 더 재미있고 신나는 일이 얼마나 많은지 스스로 자신을 뒤돌아보게 한다.
그림작가 정보
  • 김소희
  •  『국제조약, 알면 뉴스가 들려요』 『동계올림픽완전대백과』 『공부도사』 등의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반달』 이라는 만화책을 내었고, 지금도 여러 가지 책에 들어가는 그림과 만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최양선
  • 대학에서 문예 창작을 공부했다. 장편동화 『몬스터 바이러스 도시』로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1년에는 『지도에 없는 마을』로 제16회 창비 ‘좋은어린이책’ 원고 공모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별과 고양이와 우리』 『용의 미래』 『밤을 건너는 소년』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