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2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소가 된 게으른 농부』는 우리에게 아주 잘 알려진 [소가 된 게으름뱅이] 이야기를 이상교 선생님의 다정다감한 글과 이준선 화가의 멋진 동양화 풍의 그림으로 다시 만든 전래동화책입니다. '게으름뱅이'는 게으름쟁이를 낮잡아 부르는 말이어서 이야기 글을 쓰신 동시인이며 동화작가인 이상교 선생님이 고심 끝에 만들어낸 제목이 바로 『소가 된 게으른 농부』입니다. 집 안에서 종일 뒹굴거리며 놀 궁리만 하던 게으른 농부, 한 노인이 건넨 소의 탈을 덥석 받아 쓰고는 영락없는 소가 되었답니다. 저런, 이를 어째?
    출판사 리뷰
    소가 되었던 게으른 농부의 이야기

    땅이 녹고 가지마다 초록 싹이 움트고 봄꽃이 피어나기 시작합니다. 봄입니다. 한 해의 농사를 준비하는 시기라 농업이 가장 중요했던 시절 이때는 정말 중요한 시기였습니다. 우리에게 너무 유명한 ‘소가 된 게으름뱅이’ 이야기의 주제는 ‘부지런함’이지요. 농업생산력이 곧 생존이던 때에는 너무나 당연한 선이 바로 '부지런함'이었습니다.

    『소가 된 게으른 농부』는 짧은 얘기 속에 아주 많은 중요한 인간의 삶의 가치를 담고 있습니다. 세상 밖으로 나설 용기, 체험으로 얻는 다양한 배움, 언제든 맞닥뜨릴 수 있는 삶의 시련과 노동의 진정한 가치, 입장 바꾸기, 공감력 등 무수히 많지요.

    전래동화가 지닌 ‘보편적인 가치’의 의미

    아주 오랫동안 사람들의 입을 통해 전해진 전래동화는 시대가 바뀌고, 세상이 아무리 변해도 변하지 않는 ‘인간이 지녀야 할 보편적인 가치’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야기에 대한 해석이 달라지고 가치의 무게중심은 약간 옮겨질 수 있지만 절대 변하지 않는 것 말이지요.

    좋은 것, 나쁜 것, 옳은 것, 옳지 못한 것 등의 가치 판단 기준은 다소 바뀔 수 있지만 적어도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의 구분 정도는 아주 명확합니다. 우리가 스스로 왜곡하지 않는다면요. 그러고 보니 ‘부지런함’의 반대말이 바로 ‘게으름’이네요.

    ‘게으름’에 대한 생각

    인류의 문명이 고도화되고 첨단화될수록 점점 우리는 덜 움직이고, 덜 생각하고, 더 게을러지는 방향으로 산업은 발전하고 있고 그런 상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너무 많지만 대표적으로 리모컨의 개발이 그러했고, 세상 밖으로 나가서 배울 거의 모든 것을 모바일 기계에 몰아넣기 시작한 것 또한 그런 게으름을 가속화시키고 있지요. 이제 휴대폰 하나만 있으면 하루 종일 꼼짝 않고 살 수 있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더 많은 문명의 이기가 우리의 게으름을 부추길 것을 생각하면 답답하기까지 합니다. 과연 더 게을러지는 삶이 우리 인간에게 바람직할까요?

    『소가 된 게으른 농부』는 아주 명확히 우리에게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 귀한 삶을 부지런히 몸 움직이며 사시오. 아니면 벌을 받소.”
그림작가 정보
  • 어릴적엔 틈만나면 산과 들로 쏘다니며 노는 개구장이였고 그림그리기와 만들기를 할때도 시간가는 줄 몰랐어요. 초등학교 미술 시간에 그린 아버지 그림이 '소년' 잡지의 표지로 쓰인 적이 있는데 아마도 그게 일러스트레이터로서의 첫발이었나봐요. 아름다운 자연과 옛것을 그리는게 즐겁습니다. 작품으로 <팥죽 호랑이와 일곱 녀석> <마법사가 된 토끼> <호랑이와 약지> <공주의 방 & 왕자의 성> <소원 들어주는 호랑이바위> <호랑이를 잡은 반쪽이> <여울이의 미술관 나들이> 등의 그림책과 동화책 <어울리는 곳간,서울> <산골소년과노신사>  <도깨비 시장> <옛무덤이 들려주는 이야기한국사> <자전거소년> <부산 소학생 영희,경성행 기차를 타다> 등이 있어요. 

글작가 정보
  • 이상교
  •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을 강화도의 아름다운 바다와 들판에서 뛰놀면서 보냈습니다. 보석 같은 그 시절을 잊지 않고 있는 한 시를 쓰는 일을 그만둘 수 없다시면서, 요즘도 날마다 작품을 쓰거나 책을 보면서 지내신다고 합니다. 1974년『조선일보』신춘문예에 동시가, 1977년에는『조선일보』와『동아일보』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한국동화문학상, 세종 아동문학상, 해강 아동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동화집『술래와 아기별』『날아간 목마』『꿈꾸는 사다리』『롤러브레이드를 타는 의사 선생님』『열두 살의 봄』과 동시집『우리 집 귀뚜라미』『나와 꼭 닮은 아이』『먼지야, 자니?』, 그림책『아주 조그만 집』『나는 잠이 안 와』『야, 비 온다』들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