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6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생존을 위해 반려 동물의 삶을 선택하게 된
    기후 난민 북극곰 이야기

    지구가 조금씩 따뜻해지면서 겨울에 봄꽃이 피고, 북극의 빙하가 녹기 시작했어요. 발 디딜 곳이 사라진 북극곰들은 생존을 위해 삶의 터전인 북극을 떠날 수밖에 없어졌지요. 북극곰들은 사람들에게 편지를 보내어 반려 동물로 자신들을 받아 달라고 부탁해요. 사람들은 북극곰들에게 엄청난 관심을 보이며 환영했어요. 그리고 도시로 온 아기 북극곰들에게 번호를 부여하고, 분양을 시작했지요.

    이 그림책은 ‘30번’이라는 번호를 부여받고, 첫 번째로 분양된 북극곰의 이야기예요. 처음에 사람들은 추운 곳에서 살던 북극곰들을 위한 냉장고를 만드는 등 북극곰을 끔찍이 아꼈어요. 하지만 그것도 잠시, 시간이 흐르면서 북극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시들시들해졌어요. 작고 귀엽기만 했던 아기 북극곰들의 덩치가 커지면서 함께 생활하는 데 불편함이 생기자 급기야 북극곰을 내다 버리는 사람도 생겼어요. 그렇게 버려진 북극곰들은 사회 문제로까지 대두되었지요. 애물단지가 되어 버린 북극곰들은 이제 어디로 가야 할까요?
    출판사 리뷰
    사람과 동물, 우리 모두의 안녕을 꿈꾸는 그림책

    북극곰이 삶의 터전을 잃는 건 그림책 속만의 이야기가 아니에요. 2014년 이후 매년 북극의 기온이 조금씩 오르고 있으며, 이러한 기후 변화로 인해 빙하가 빠르게 녹고 있다고 해요. 북극곰 외에도 기후 변화로 고통받고, 심지어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이 많아요. 동물들은 그저 자연의 순리에 따라 살아가고 있었는데, 인간의 이기심으로 환경이 파괴되고 기후가 변화하면서 영문도 모른 채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는 거예요. 우리의 잘못으로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은 동물들이 피해를 입게 된 이러한 현실을 몰라서도 안 되며, 외면해서도 안 되는 것이지요.

    이 책은 ‘반려 동물이 된 북극곰’이라는 흥미로운 소재와 따뜻한 색감의 고운 그림을 통해 어린이 독자들이 ‘기후 위기’라는 무거운 주제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리고 지구는 인간만을 위한 것이 아니며, 모든 생명과 함께 잠시 빌려 쓰는 것이라는 아주 당연한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해 주지요. 이 책은 그동안 지구 환경에 무관심했던 시간들을 되돌아보고, 더 나아가 사람과 모든 생명체가 조화를 이루며 모두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고민해 보는 시간을 선물해 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지경애
  • 어릴 적 꿈은 서예가였습니다. 먹과 화선지가 좋아 성균관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고, 그림책에 관심이 생겨 찾아간 SI그림책학교에서 작가정신을 고민하며 그림책을 배운 뒤, 이제 새로운 꿈을 꿉니다. 세상이 궁금한 꼬마 철학자들과 함께할 수 있는 철학 그림책을 만드는 꿈. [담]은 지경애 작가가 꿈을 처음으로 엮은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