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6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고전 문학 『규중칠우쟁론기』 속 각양각색 도구 이야기

    조선 시대에 쓰인 가전체 문학 『규중칠우쟁론기』는 바늘, 자, 가위, 인두, 다리미, 실, 골무와 같은 바느질 도구를 사람에 비기어 표현한 작품으로, 당시 사회에 일어나는 부정적인 현상을 꼬집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정감 있는 글과 사랑스러운 그림으로 새롭게 구성해 출간한 책이 바로 『바느질은 내가 최고야』입니다. 장은영 작가의 상상력에서 톡톡 튀어나온 도구들은 저마다의 능력을 개성 있게 드러냅니다. 무엇 하나 똑같지 않고, 무엇 하나 필요하지 않은 것이 없지요. 토리 작가가 앙증맞게 표현한 캐릭터들은 이야기의 재미와 귀여움을 배가시킵니다. 그나저나 이 귀여운 도구들, 과연 어떤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는 걸까요?
    출판사 리뷰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온 옛이야기,
    지금까지 사랑받는 이유가 예 있답니다.

    ※ [이야기 속 지혜 쏙] 시리즈

    옛사람들은 이야기를 통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 싶었을까요? 그 안에는 슬기와 재치, 따듯한 위로,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 등 옛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던 지혜가 숨어 있지요. 그럼 이제 [이야기 속 지혜 쏙]에 담긴 옛사람들의 이야기에 한번 귀를 기울여 볼까요?

    고전 문학 『규중칠우쟁론기』 속 각양각색 도구 이야기
    조선 시대에 쓰인 가전체 문학 『규중칠우쟁론기』는 바늘, 자, 가위, 인두, 다리미, 실, 골무와 같은 바느질 도구를 사람에 비기어 표현한 작품으로, 당시 사회에 일어나는 부정적인 현상을 꼬집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정감 있는 글과 사랑스러운 그림으로 새롭게 구성해 출간한 책이 바로 『바느질은 내가 최고야』입니다. 장은영 작가의 상상력에서 톡톡 튀어나온 도구들은 저마다의 능력을 개성 있게 드러냅니다. 무엇 하나 똑같지 않고, 무엇 하나 필요하지 않은 것이 없지요. 토리 작가가 앙증맞게 표현한 캐릭터들은 이야기의 재미와 귀여움을 배가시킵니다. 그나저나 이 귀여운 도구들, 과연 어떤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는 걸까요?

    바느질 도구들의 왁자지껄 갑론을박!
    아기씨가 잠들자 어딘가에서 소리가 들려옵니다. 그건 다름 아닌 일곱 도구들! 자 부인, 가위 각시, 바늘 각시, 청홍 각시, 골무 할미, 인두 부인, 다리미 낭자가 모여 저마다 바느질을 하는 데 자신이 얼마나 필요한 존재인지 뽐내는 소리였죠. 도구들은 각각 길이를 재고 옷감을 자르는 것은 물론, 바늘에 손을 보호해 가며 여기저기를 꿰매고, 옷을 제자리에 단단히 고정하고, 숯불에 달구어 한껏 맵시를 냈어요. 제 능력이 출중하다며 저마다 큰소리쳤죠. 그런데 여기서 화룡점정은 아기씨의 말이었어요. 도구들이 제각각 옷을 만들었다고 뽐낸다 한들, 아기씨가 없이는 옷이 절대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것이었지요. 제 능력에 자부심을 느끼던 도구들은 아기씨의 말에 상처를 받아 모두 숨어 버렸고, 바느질을 다시 시작하려 했던 아기씨는 망연자실해 눈물을 흘렸어요. 정작 아기씨의 힘만으로는 아무 것도 해낼 수 없었던 거예요.

    힘을 합해 일하고, 서로에게 감사해요.
    아기씨와 도구들이 하는 일은 한 벌의 멋진 옷을 만들어 내는 데 하나같이 중요하고 또 필요한 능력이었어요. 다만 모든 이가 저 자신이 얼마나 중요한지만 이야기하느라 다른 이들은 낮추기만 했지요. 함께 해낸 일에 ‘우리의 협력’을 논하지 않고, ‘자기의 공’만 내세우고 남을 헐뜯는 것. 여기에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그림작가 정보
  • 토리
  •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 공부를 했고, 다양한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합니다. 책을 통해 여러 사람과 이야기하고 싶은 꿈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장은영
  • 정읍 신태인에서 태어났습니다. 전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광주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수료했습니다. 2009년 전북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2011년에 통일동화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으며, 2019년에 『으랏차차 조선실록수호대』로 전북아동문학상과 불꽃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마음을 배달하는 아이』, 『책 깎는 소년』, 『으랏차차 조선실록수호대』, 『설왕국의 네 아이』, 『내멋대로 부대찌개』(공저)가 있습니다. 이중에서 『책 깎는 소년』은 2018년 ‘전주의 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