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9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떤 것을 신기하게 여길 때 내는 순우리말 표현, ‘얄라차’.
    살랑살랑 봄바람 부는 따뜻한 봄날,
    낭만 마을에 사는 일곱 마리 생쥐 형제의 “얄라차!” 소리와 함께
    유쾌하고 특별한 축제 날 소동을 만나 보세요!

    ‘얄라차’는 순우리말 표현입니다. 무엇인가가 잘못되었음을 이상하게 여기거나 어떤 것을 신기하게 여길 때 내는 소리지요. 이 책은 대장 도롱이, 독서왕 레레, 먹보 미미, 예술가 파랑, 잠꾸러기 솔솔, 개구쟁이 라라, 겁쟁이 시롱까지 모두 일곱 마리 생쥐 형제들의 평범한 일상이 ‘얄라차!’라는 마법 주문 같은 말과 함께 특별하고 행복한 하루로 바뀌는 과정을 문채빈 작가의 아기자기한 그림과 발랄한 이야기로 녹여 낸 그림책입니다. 깊은 숲속 ‘낭만 마을’에서만 파는 생쥐 형제의 세상 가장 특별한 구름 주스의 맛, 독자 여러분께 지금 소개합니다.
    출판사 리뷰
    달콤 포근한 구름 주스 하나로 모두가 한마음이 되었어요

    이 책 『얄라차 생쥐 형제 1. 봄: 구름 주스』를 펼쳤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실제 솜사탕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보송보송한 솜사탕 그림의 질감입니다. 이 솜사탕 하나로, 낭만 마을 동물들 모두 한마음이 되지요. 아침부터 솜사탕 수레를 끌고 부지런히 공원으로 향한 생쥐 형제는 눈앞에 펼쳐진 왁자지껄한 마을 축제에 마음을 홀딱 빼앗깁니다. 그러다 곧 정신을 차리고 솜사탕을 만들기 시작하지요. 그런데, 대장 도롱이의 “얄라차!” 소리와 함께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합니다! 솜사탕 기계는 이상한 소리를 내고, 생쥐 형제들은 두둥실 하늘로 올라가고……. 마을 축제는 한순간에 엉망이 되어 버리면서 낭만 마을의 동물 친구들이 생쥐 형제를 구하기 위해 애를 씁니다. 그때, 또다시 들려오는 대장 도롱이의 “얄라차!” 소리! 곧이어 낭만 마을 동물 친구들을 한마음으로 물들인 마법 같은 주스가 나타납니다. 동시에 특별한 날이어서 행복한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이기에 행복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지요. 깜찍한 일곱 생쥐 형제와 50여 마리가 넘는 동물 캐릭터들이 책 속에 등장해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고, 실제 솜사탕을 연상케 하는 보송보송한 질감의 솜사탕 그림과 포근한 봄 계절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알록달록한 색채 역시 이 책을 더욱 사랑스럽고 아기자기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따뜻한 봄과 달콤한 솜사탕, 귀여운 동물을 좋아하는 어린이와 어른이라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책, 바로 『얄라차 생쥐 형제 1. 봄: 구름 주스』입니다.

    작가 문채빈의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로 탄생한 일곱 캐릭터, ‘도롱, 레레, 미미, 파랑, 솔솔, 라라, 시롱’

    문채빈 작가의 손끝에서 탄생한 귀여운 일곱 생쥐 형제 캐릭터에는 각각의 개성이 숨어 있습니다. 빨간 망토를 휘날리며 수레를 바쁘게 끌고 가는 대장 도롱이부터 책을 너무 많이 읽은 탓에 눈이 나빠져 안경을 쓴 레레, 입가에 늘 과자 부스러기가 묻어 있는 미미, 매일 자기 얼굴에 직접 페이스페인팅을 하는 파랑, 애착 베개를 늘 들고 다니는 솔솔, 사고뭉치의 상징인 반창고를 이마에 붙이고 다니는 라라, 작은 것에도 깜짝깜짝 놀라는 시롱이까지, 개성을 덧입은 각각의 캐릭터에는 생명력이 가득하지요. 작가는 특별한 날에만 먹을 수 있었던 설렘 가득한 음식들을 떠올리며 이 책을 쓰고 그렸습니다. 그날의 바람, 햇살, 풍경, 그리고 친구들까지 기억하는 지금, 작가에게 솜사탕은 봄 소풍날처럼 특별한 날에만 겨우 맛볼 수 있었던 음식, 한번 먹기 시작하면 빠르게 없어지는 탓에 늘 고민을 거듭하다 먹는 음식이었지요. 하지만 한입 베어 물면 사르르 녹는 그 특별한 식감은 결코 놓칠 수 없는 행복이었습니다. 작가는 바라만 보아도 기분 좋고 당장이라도 녹여 먹고 싶은 어린 시절의 설렘을 가진 솜사탕의 여러 가지 맛을 독자들과 나누길 바라고 있습니다. 솜사탕이 가진 구름 맛 조금과 약간의 행복 맛, 가득한 설렘의 맛을요.
그림작가 정보
  • 문채빈
  • 그림책 작가.
    10년차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
    청순한 작업실을 운영하며 그림으로 가득한 일상 속에 살고 있습니다.
    디지털로 찾을 수 있는 그리는 재미를 담았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