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19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슈퍼 거북』 의 작가 유설화 신작!
    경주에 진 그 토끼는 어떻게 되었을까?
    슈퍼 토끼가 들려주는 실패를 딛고 일어서는 법!

    [토끼와 거북이] 이야기 들어 본 적 있니? 거북이가 느리다고 얕보다가 경주에 진 토끼 이야기 말이야. 꿈에도 생각지 못한 패배를 맛본 그 토끼는 어떻게 됐을까? 느림보 거북이에게 지다니 토끼 체면이 말이 아니었을 텐데 말이지. 달리기의 ‘달’ 자만 들어도 진저리를 치게 된 토끼 이야기 한번 들어 볼래?
    출판사 리뷰
    “그럼 경주에 진 토끼는 어떻게 됐어요?”

    그림책 『슈퍼 거북』을 읽은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그럼 토끼는 어떻게 됐어요?”라고 합니다. 경주에 이긴 거북이의 뒷이야기가 있으면, 경주에 진 토끼의 뒷이야기도 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귀여운 항의와 함께 말이지요. 유설화 작가의 신작 『슈퍼 토끼』는 그 질문에 답하는 그림책입니다. 『슈퍼 거북』에서 거북이 꾸물이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던 토끼 재빨라가 주인공으로 등장하지요.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패배를 맛본 재빨라는 경기 결과를 순순히 받아들일 수가 없습니다. 구경꾼들을 붙잡고 변명도 해 보고, ‘이 경기는 무효’라며 생떼도 부려 보지요. 하지만 누구도 그 말에 귀 기울여 주지 않습니다. 구경꾼들의 관심은 온통 새로운 스타 꾸물이에게 쏠려 있으니까요.

    재빨라는 이 모든 일이 꿈이었으면 하고 바라지만 그럴 리가 있나요. 거대 토끼가 되어 제 실패를 기억하는 세상을 마구 파괴하는 꿈을 꾸다 깨어 보니 거리 풍경이 달라져 있습니다. ‘슈퍼 토끼’ 대신 ‘슈퍼 거북’이라고 적힌 간판이 내걸리고, 토끼 티셔츠 대신 거북 등딱지가 팔려 나가고 있지요.

    재빨라는 애써 괜찮은 척해 보지만…… 사실은 괜찮지가 않습니다. 어디서 달리기의 ‘달’ 자만 들려와도 누가 제 흉을 보나 싶어 귀가 쫑긋 서곤 합니다. 남들의 말과 시선에 신경 쓰느라 지쳐 가던 재빨라는 급기야 달리기를 그만두기로 합니다. 곧이어 ‘피나는’ 훈련 끝에 어떤 일이 있어도 절대 뛰지 않는 토끼로 거듭나지요. 그런데…… 토끼가 뛰지 않아도 괜찮은 걸까요?

    “다른 사람의 시선을 의식하다가 네 마음을 외면하지 마.”

    유설화는 질문하는 작가입니다. 『슈퍼 거북』을 시작으로 ‘나답게 산다는 건 뭘까?’, ‘가족이 뭐지?’, ‘행복은 뭘까?’, ‘내 존재 가치를 왜 남들이 판단하는 거지?’ 같은 질문을 스스로에게 또 독자에게 던져 왔지요. 그런데 이 책에서만큼은 질문이 아니라 ‘답’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사실 ‘경주에 진 토끼는 어떻게 됐을까?’ 하는 질문은 어린이들보다 작가가 더 먼저 품어 왔습니다. 처음 『슈퍼 거북』을 구상할 때 작가는 경주에 이긴 거북이와 경주에 진 토끼의 이야기를 나란히 보여 줄 작정이었습니다. 그런데 가장 자신 있는 일에서 처음 실패를 맛본 토끼의 행보가 좀처럼 머릿속에 그려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토끼는 ‘이미 자기 분야에서 정점을 찍은 존재’라는 고정관념이 작가의 눈을 가리고 있었던 탓이지요.

    그런데 어린이들을 만나면서 그 눈가리개가 툭 떨어져 나갔다고 합니다. 잘하는 일만 하고 싶어 하고, 못하는 일은 하지 않으려 들고, 칭찬만 받고 싶어 하는, 그럼에도 실패를 피해 갈 수 없는 어린 토끼들이 주변에 가득했던 까닭이지요. 이 어린 토끼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니, 작가의 마음속에 잠들어 있던 재빨라가 깨어나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작가 자신도 한때는 어린 토끼였다는 사실도 떠올리게 되었고요.

    『슈퍼 토끼』는 실수나 실패에 대처하는 우리의 모습을 비추는 거울이나 다름없습니다. 부정하고, 분노하고, 체념하고, 예민하게 굴다가 급기야 회피하기까지 하는……. 그럼에도 그 모습을 끝까지 지켜보며 응원하게 되는 것은 작가의 따뜻한 시선과 유머 감각 때문이지 싶습니다. 재빨라의 감정 변화를 세심하면서도 재치 있게 그려내 공감과 웃음을 자아내는 솜씨도 그렇지만, 어린이들이 먼저 발견하고 즐거워할 만한 요소를 구석구석 숨겨 둔 배려도 감탄할 만합니다. 이를테면 『슈퍼 거북』에서 꾸물이의 입장에서 그려졌던 원전〈토끼와 거북이〉가 『슈퍼 토끼』에서는 재빨라의 입장에서 그려집니다. 작가의 여러 작품 속에서 재빨라의 ‘찐팬’으로 활약해 왔던 너구리의 새로운 행보도 담겨 있습니다(이 너구리는 어린이들이 작가의 책에서 가장 좋아하는 등장인물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 책의 진정한 가치는 책장 너머에서 들려오는 작가의 나직하고 느릿한 목소리에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실수해도 괜찮아. 실패해도 괜찮아. 다른 사람의 시선을 의식하다가 네 마음을 외면하는 실수만 하지 마. 그냥 네가 좋아하는 일을 계속하면 돼.’ 한때는 토끼였고, 한때는 거북이였던 작가가 꾸물꾸물 제 길을 가며 찾아낸 이 답이 독자의 마음에도 전해지기를 바라 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유설화
  • 그린이 유설화는 한겨레그림책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남편과 함께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며 살고 있고, 세상과 함께 나누고픈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그림책에 담아내고 싶은 바람을 갖고 있습니다. 『노란 프라이팬』, 『국회의원 서민주, 바쁘다 바빠!』, 『기똥찬, 공부왕 되다』, 『사라진 축구공』, 『유비야, 공자를 부탁해』, 『물도사 수선, 한양의 물장수가 되다』, 『조선 갑부 흥보의 흥보은행 설립기』 등에 그림을 그렸고, 『슈퍼 거북』을 쓰고 그렸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