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52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왜 태어난 걸까?’
    천진난만한 초록 개구리 우산의 물음에서 건져낸, 세상을 보는 여러 시각들

    『개구리 우산이 물었어』는 제법 철학적인 질문에서 시작된다. “나는 왜 태어났을까?” 답을 기대하지 않는 사춘기 소년의 반항과도 같은 이 물음은 선뜻 답하기 어려운, 난감한 질문이다. 하지만 『개구리 우산이 물었어』의 첫 장을 시작하는 이 물음의 주체가 바로 ‘개구리 우산’이라는 데서 이 그림책의 매력이 돋보인다. 아이의 천진난만한 얼굴이 연상되는 개구리 모양 우산이, 잘 보이지도 않는 두 손을 앞으로 내어 꼭 잡은 채 자못 심각하게 출생의 이유를 되뇌는 장면은 볼 때마다 사랑스럽다.

    그런데, 정말 개구리 우산은 왜 태어난 걸까? 『개구리 우산이 물었어』는 ‘왜 태어났을까’라는 근원적이면서도 단순한 질문을 통해 초록 개구리 우산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과 무지개 우산이 보는 세상을 비교해 보여 줌으로써,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입장에 따라 달리 읽힐 수 있는 삶의 모습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초록 개구리 우산으로 대변되는 아이의 질문과 무지개 우산으로 대변되는 연장자, 혹은 부모의 대답이 쉽지만 그냥 흘려 지나치기엔 묵직하게 귓가를 울린다.
    출판사 리뷰
    ‘나누고 기다리고 친구 하다 보면 오래오래 행복할 거야.’
    마음과 행동의 변화가 가져올 변화의 힘을 보여 주는 그림책

    초록 개구리 우산이 생각하는 출생의 이유는 참 다양하다. 머리카락 비 안 맞게 하라고 태어난 걸까 싶지만, 개구리 우산을 쓴 긴 머리 소녀의 머리카락은 비바람에 속수무책이다. 비 오는 날, 자동차가 일으킨 물 폭탄은 개구리 우산도 막을 수 없다. 감기 안 걸리게 하라고 태어났을까 생각도 해 보았지만, 감기는 초록 개구리 우산의 몫이 아니다. 숨바꼭질 하라고? 장난치라고?

    마구 난무하는 상상과 예측 속에 ‘왜 태어났을까?’에 대한 질문은 깊어만 가고, 늘 의도와는 다르게 흘러가는 삶의 양상, 예상치 못한 해프닝들, 자력으로는 어쩔 수 없는 일에 좌절하고 아파하는 초록 개구리 우산의 번뇌가 어느새 우리가 처한 현실과 오버랩되며 성큼 다가온다.

    사실 출생의 이유라는 게 그렇게 거대한 뭔가가 아니라, 그저 나누고(우산을 나눠 쓸 수 있는 마음), 기다리고(비 오는 날 우산을 들고 누군가를 기다려 줄 수 있는 마음), 친구 하라고(우산을 온전히 들 수 없는 누군가를 위해 우산을 씌워 줄 수 있는 마음), 그렇게 오래오래 행복하라고 태어났을 거라는 현답을 주는 무지개 우산의 존재는 금세 초록 개구리 우산의 마음도, 우리의 마음도 행복의 무지갯빛으로 물들인다.

    잗다란 파스텔 입자가 연출한 무지갯빛 행복을 향한 바람들

    2018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수상한 안효림 작가는 정말 노력하는 작가다. 좋아하는 걸 그리고 그리고 또 그리다 보면, 어느 순간 손이 풀려 한 장면이 되고 그 장면들이 모여 그림책을 이룬다는 작가의 이야기는 작품에 쏟아 붓는 시간과 땀방울의 무게를 짐작하게 한다.

    안효림 작가는 파스텔로 그림을 그린다. 조금만 힘을 주어 잡아도 금세 두세 동강이 나 버리기 일쑤고, 채색한 부분을 살짝 손으로 스치기만 해도 쉽게 번져 버리니 결코 만만한 재료는 아닐 텐데, 색색 가지 파스텔들이 곱디 고운 색감을 뽐내며 『개구리 우산이 물었어』의 장면 장면을 메우고 있다. 신비로운 블루톤 또한 작가의 시그니처 색감답게 아름답게 책장을 넘나든다.

    ‘쓸모보다 소중한 것을 찾을 줄 아는 무지개 우산이 좋다.’는 작가의 말에서 보듯, 『개구리 우산이 물었어』에는 수억의 잗다란 파스텔 입자만큼이나 우리 안의 소중한 것들을 다시금 찾아 내고 기억하길 응원하는 마음이 가득 담겨 있다.
그림작가 정보
  • 안효림
  • 대학에서는 목공예를 배우고, 사회에서는 백화점 꾸미는 일을 했습니다. 지금은 아이와 함께 그림책을 만듭니다. 어릴 적 꿈이 화가였거든요. 그림책을 만들면서 아이에게만 보이는 것, 저에게만 보이는 것을 함께 나누다 보면 보이지 않던 새로운 세상이 우리 앞에 다가옵니다. 저의 첫 그림책 『너는 누굴까』로 제 앞에 다가온 첫 아이를 만났습니다. 여러분도 오래 들여다보며 그 아이들이 내는 작은 소리를 들어 보세요. 아이들이 재잘재잘 이야기 나누는 소리가 들릴 거예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