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4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인류의 새날을 만들어 가는 복덩어리,
    어린이를 찬미하라!

    어린이를 찬양하는, 어린이의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어린이는 곧 하늘님이라는 뜻을 담아서 쓴 방정환의 수필 ‘어린이 찬미’를 현북스에서 그림책으로 출간했습니다. 어린이가 갖고 있는 본성이 어떤 것인가를 낱낱이 밝혀서 보여 주는 글이 그대로 그림이 되었습니다.
    출판사 리뷰
    평화, 그 자체인 어린이

    볕 좋은 여름날 한가로운 오후, 엄마 무릎에서 잠자는 어린이는 고요와 평화 그 자체입니다. 그래서 잠자는 어린이 얼굴을 들여다보노라면 경건한 마음이 절로 생깁니다. 어린이 얼굴에서 이 세상 고요와 평화가 우러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뿐인가요? 잠자는 어린이 얼굴에서는 하늘님 얼굴도 볼 수 있습니다.

    하늘님을 마음속에 안고 태어나는 어린이

    방정환은 동학을 이은 천도교 교인이었습니다. 동학에서는 사람은 누구나 평등하다고 가르쳤습니다. 누구나 하늘님을 마음속에 안고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린이를 때리는 것은 곧 하늘님을 때리는 것과 같다고 했습니다. 어린이와 늙은이, 남자와 여자, 양반과 노비, 부자와 가난한 사람 모두가 평등하게 하늘님을 품고 있다고 했으니 어린이뿐 아니라 어떤 사람이든 놀리거나 욕하거나 때리면 곧 하늘님을 놀리거나 욕하거나 때리는 것이지요.

    이웃에게 자기 복을 나눠 주는 어린이

    방정환은 어린이를 대우주의 뇌신경이라고 했습니다. 하늘님의 본성을 가장 잘 갖고 있다는 것이지요. 그런 어린이는 인류의 새날을 만들어 가는 복덩어리고, 이웃에게 자기 복을 나눠 주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니 사람들이 아름다운 어린이 본성을 깨닫고 어린이가 살아가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자주 보면서 잘 배워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해야 어른이 되어서도 어린이 마음을 잃지 않는 사람으로 살 수 있기 때문이지요.

    이 세상 모든 아름다운 것을 지키고 가꾸는 어린이

    방정환은 어린이들이 본성으로 갖고 있는 ‘자유와 평등과 박애와 환희와 행복과 이 세상 모든 아름다운 것’을 스스로 씩씩하고 당당하고 용감하게 지키고 가꾸면서 살아가기를 바랐고,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린이 운동을 하셨던 것입니다. 어린이들 본성이 살아 있는 세상은 암울한 일제 강점기에도 반짝반짝 빛났기 때문에 우리의 미래 또한 밝게 비쳤고, 그 빛으로 나아갈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요?
그림작가 정보
  • 눈감고그리다
  • 홍익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개인전, 그룹전, 독립 미술제 등에서 활동했습니다. 그린 동화책으로 《농담이 사는집》, 《쌍둥이네 집에 놀러오세요》, 《쿨쿨 퉁퉁 곰곰공》, 《박새야 안녕!》, 《행복한 호박꽃》 등이 있고, 모션그래픽 작업으로 《별똥별과 소녀의 아름다운 경북 여행기》 등 출판, 애니메이션, 광고 등의 다양한 분야를 작업하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방정환
  • 방정환 (1899 -1931)
    방정환 선생님은 ‘어린이’라는 말을 처음으로 사용하여 ‘어린이’를 어른들과 똑같은 인격체로 대해 줄 것을 주장하신 분입니다. 그리고 ‘색동회’를 조직하고, ‘어린이의 날’을 제정해서 어린이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높인 어린이 문화 운동의 선구자입니다. 선생님은 조국의 장래를 위해 어린이에 대한 교육과 계몽에 힘쓰신 독립 운동가이자 교육 운동가이기도 합니다. 또한 선생님은『사랑의 선물』(개벽사, 1922년)을 비롯한 본격적인 개작, 번안, 창작동화를 남기며 구연 동화가로 활동하였고, 잡지『어린이』를 만들어 윤석중·이원수·서덕촌 등의 아동 문학가를 발굴하여 키워 내기도 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