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6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이 세상에 엉뚱해 보이지만 당연한 게 너무 많아!”
    의외로 서로 다른, 그래서 더 재미있는 인간들의 이야기

    인간의 차이를 모아 놓은 도감『의외로 서로 다른 인간도감』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인간의 신체에서 문화, 생각까지 서로 다른 인간의 차이를 알려 주는 도감이다.『의외로 유쾌한 생물도감』에 이은 ‘의외로 도감’ 시리즈의 두 번째 책으로, 이번에는 달라도 너무 다른 인간의 다양한 생활 모습을 담았다.

    눈의 색은 왜 사람마다 다른 걸까? 정말 옷을 안 입고 사는 민족이 있을까? 입에 있는 우유를 뿌려서 행복을 나눠 준다고? 사람들이 느끼는 행복의 원천은 무엇일까? 이 세상 어딘가에는 얼굴에 침을 뱉어 행운을 빌어 준다거나, 술을 매일같이 주식으로 먹는 민족처럼 우리가 그동안 학습했던 상식이나 예의범절이 통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우리와 통하지 않는다고 그들의 문화나 상식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각기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인간이 서로 다른 것은 당연한 일이니까. 다만 그 다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하는가가 세계 시민으로 성장할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덕목이 아닐까?

    『의외로 서로 다른 인간도감』은 환경과 생활 양식, 문화에 따라 달라지는 인간의 서로 다른 차이를 상세한 설명과 한눈에 들어오는 일러스트로 소개한다. 세상에 저마다 다른 사람과 문화가 있음을 알고, 나와 다른 사람을 더 폭넓게 이해하는 눈을 길러 주는 이 책은 아이들이 가장 쉽고 재미있게 만날 수 있는 인류 문화 도감이다.
    출판사 리뷰
    신체, 생활 방식, 의사소통, 감정과 생각까지
    제각기 다른 인간의 410가지 차이를 배우는 알찬 그림책

    『의외로 서로 다른 인간도감』은 인간의 차이점을 신체, 생활 방식, 의사소통 방식, 감정, 생각 다섯 가지 분야로 나누어 보여 준다. 먼저 ‘신체의 차이’에서는 눈의 색, 머리카락의 굵기, 피부의 밝기와 습관에 관해 이야기하며 겉모습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내면의 차이를 소개한다. ‘생활의 차이’에서는 집, 음식, 옷, 직업 등 다양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인간의 지혜와 노력을 이야기하고, ‘의사소통의 차이’에서는 인사법, 고마움이나 미안함, 좋아하는 마음 등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는 인간의 다양한 표현하는 방식을 소개한다. ‘감정의 차이’에서는 기쁨과 슬픔, 즐거움 또 부끄러움 등 인간의 보편적인 감정에 대해 들려주고 마지막 ‘생각의 차이’에서는 똑같은 상황이나 사물을 보더라도 제각기 다르게 받아들이는 인간의 심리와 가치관에 관해 이야기한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인간은 완전히 똑같을 수도 완전히 다를 수도 없다. 이 책은 그런 인간들의 차이를 이야기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 속에서 인간이기 때문에 공감할 수밖에 없는 세상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머릿결 같은 아주 사소한 차이부터 성 정체성까지 같기도 하고 다르기도 한 인간의 신기하고 놀라운 410가지 차이를 만날 수 있는 알찬 그림책이다.

    놀랄 만큼 꼼꼼하고 상세한 정보와
    귀여운 일러스트가 어우러진 도감

    책의 내용을 엮은 이로하 편집부는 어린이책을 공들여 출간해 온 일본의 출판사이다. 그동안 출간해 온 다양한 책의 내용을 바탕으로 410가지에 이르는 인간의 이야기를 구성했다. 그림을 그린 마시바 유스케는 교토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로 도서 일러스트와 페인팅, 영상 작업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도쿄에서 활발한 그림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는 오랜 시간 이 책 작업에 몰두해 왔다고 한다.

    놀라울 정도로 다양하고 방대한 정보와 소소한 것까지도 놓치지 않은 일러스트가 잘 어우러진 『의외로 서로 다른 인간도감』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재미있게 볼 수 있다. 특히 그림 중간중간 들어간 토막 지식과 본문에서 미처 담지 못한 그 밖의 여러 가지 차이가 재미있게 읽힌다.
그림작가 정보
  • 마시바 유스케
  • 1979년 교토에서 태어났다. 현재 도쿄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이다. 도서 일러스트, 페인팅, 설치 영상 등 다양한 제작 활동을 하고 있다. 실크 스크린을 사용한 인쇄 공방을 운영하고 있다. 『인간 도감』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되었다. 

번역가 정보
  • 박현미
  • 고려대학교 일어일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고려대학교 교양일본어 강사와 한국해양연구소, 세종연구소 등에서 번역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옮긴 책으로는 『가끔은 까칠하게 말할 것』, 『나 홀로 미식수업』,『왜 부자들은 장지갑을 쓸까』, 『행복하게 일하는 법』,『청춘의 문 1~7』, 『도전하는 30대, 공부하라』, 『경영은 전쟁이다』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