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9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사라진 친구 레오톨다를 찾아 떠나는,
    상상력이 가득한 그림책

    레오톨다가 사라졌어요. 혹시 레오톨다를 보았나요? 레오톨다는 크고, 둥글고, 명랑해요. 노래는 못 부르지만 언제나 자기 생각을 분명하게 말하는 친구랍니다. 레오톨다에게 세 명의 친구가 있어요. 투토, 카탈리나, 카스퍼. 친구들은 레오톨다의 집에 놀러갔어요. 집안 구석구석을 아무리 찾아도 레오톨다가 보이지 않았어요. 공룡들이 사는 숲에도, 인어들이 사는 바다에도 가봤지만 찾을 수 없었어요. 도대체 레오톨다는 어디에 있을까요? 우리 같이 찾으러 갈래요?
    출판사 리뷰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된 예술 프로젝트, [레오톨다 프로젝트]

    이 책의 시작은 저자의 전작이었던 『분홍 몬스터』 그림책 수업이었다. 스페인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분홍 몬스터』로 두 가지 방식의 그림 수업을 진행했다. 첫 날은 책을 보여주지 않은 채 이야기만 들려주고 분홍 몬스터를 그리게 했다. 아이들은 각자 상상한대로 자유롭고 다양한 분홍 몬스터들을 그렸다. 다음 날은 아이들에게 책의 그림을 보여준 뒤 분홍 몬스터를 그리게 했다. 이날 아이들이 그린 분홍 몬스터는 저자가 그린 캐릭터와 비슷한 모습이었다. 그 수업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저자 올가 데 디오스는 ‘주인공이 등장하지 않는 책’을 만들겠다고 결심했고, 그렇게 나온 결과물이 바로 『레오톨다』다.

    이 책의 마지막은 빈 페이지이다. 책을 읽는 내내 주인공 친구들이 찾으러 다니던 ‘레오톨다'를 그리는 것은 독자들의 몫이다. 마음껏 상상하고, 마음껏 그리며 독자들은 이 책을 완성한다. 스페인에서 이 책이 출간된 이후, 작가는 ‘레오톨다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아이들과 워크숍을 계속해오고 있다. 특히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스윈튼 갤러리에서 아이들과 함께한 ‘나만의 레오톨다 그리기' 워크숍이 대표적이다. 피부색, 성별 등에 상관없이 다양한 모습을 그리고, 함께 이야기하고, 전시하는 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가진 상상력의 힘을 최대한 끌어내는 기회를 가졌다.

    연대와 다양성의 힘
    사라진 친구 레오톨다를 찾아 떠나는 세 친구들의 모험 이야기

    어느 날 찾아간 레오톨다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세 친구들은 레오톨다를 찾으러 장롱 속으로 들어간다. 장롱 문을 연 순간 공룡들이 사는 공원, 인어들이 사는 바닷가가 펼쳐진다. 세 친구들이 가는 곳마다 도와주는 친구들이 있었다. 가장 무서울 것 같지만 친절한 티라노사우르스, 몸에 그림이 그려진 인어, 상상 속에서 튀어나온 49마리의 양... 마지막까지 레오톨다를 찾지 못한 세 친구들은 독자인 우리에게 도움을 구한다.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함께 사는 데 꼭 필요한 일임을, 다시금 연대의 가치를 일깨우는 그림책이다.

    다양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작가의 작품 속 캐릭터들은 성별, 인종, 나이에 구애 받지 않는다. 이 책에 등장하는 세 친구들 역시 모두 다르다. 투토는 행동하기 오래 전에 분석하는 성격이고, 카탈리나는 매우 용감하고, 카스퍼는 더 신중하다. 카탈리나의 용기가, 없었다면 절대 옷장 안에 들어가지 않았을 거고, 카스퍼의 신중함이 없었다면 너무 많은 위험을 감수했을 것이며, 투토가 없었다면 ‘이야기 끝 등대’에 오르지 않았을 것이다. 작가는 성격이 서로 다른 친구들이 함께 하는 것이 갈등을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는 점을 이 책을 통해 이야기한다.

    사회적 문제를 다루는 스페인 작가 올가 데 디오스
    쓰레기를 먹는 고래, 수염난 인어, 달에 처음 간 개 ’라이카’…

    이 책에는 상상력만 가득한 게 아니다. 다양한 이야깃거리가 있다. 작가는 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이야기하는 것이 어른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아이들도 고민하고 이야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환경, 세계화, 공동체주의, 차별 등 다양한 주제를 그림책으로 만들어 왔다. 이 책에서도 작가의 이런 문제의식은 곳곳에서 드러난다. 우리는 인어하면 인어 공주를 먼저 떠올리지만 레오톨다를 찾으러 간 바닷가에는 수염난 인어들이 살고 있다. 선글라스를 끼고 기타를 치고 공놀이를 하면서 상상하지 못한 모습으로 그려진다. 섬으로 가는 길에 만난 고래 배 속에는 타이어, 안경, 물통, 세제통 모자, 신발 등 사람들이 쓰고 버린 물건들이 가득하다. 세 친구를 달로 데려다 준 강아지는 바로 사람보다 먼저 달에 갔던 ‘라이카’다. 이렇게 고정관념에 대한 이야기부터 환경, 동물, 다양성에 대한 이야기까지 한 페이지 한 페이지 그냥 넘길 수 없는 책이다.

    무궁무진한 창의력을 가진 어린 예술가들을 위하여

    작가는 아이들은 이미 어린 예술가라고 말하며, 그림을 그리는 방법부터 어떻게 캐릭터를 만드는지, 작업 방식과 결과물을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공유한다. 어릴 때부터 다양한 색깔, 수많은 이야기, 더 넓은 세상을 접할수록 좋다면서 늘 새로운 것을 시도한다. 이 책에서는 그림책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강렬하고 매력적인 색감을 선보인다. 형광 분홍, 형광 노랑, 형광 초록 등 3가지 형광색만을 사용했으며, 3가지 색으로 얼마나 다양한 색으로 표현할 수 있는지도 보여준다.
그림작가 정보
  • 올가 데 디오스
  • 1979년 스페인의 산세바스티안에서 태어났습니다 "2013년 아필라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첫 책 [분홍 몬스터]를 출간했습니다. [분홍 몬스터]로 "2013 아우렐리오 블랑코 상"과 "2013년 상하이 도서전 그림책 부문 황금 바람개비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마드리드에서 살면서 일러스트레이터와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정하
  • 한국 외국어 대학교와 대학원,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스페인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스페인 어로 된 좋은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숲은 나무를 기억해요≫, ≪아버지의 그림편지≫, ≪어느 날 훌쩍 커버린 아이 후후≫, ≪카프카와 인형의 여행≫, ≪강 너머 저쪽에는≫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