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5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오늘 밤, 드디어 휴가를 떠나요!

    자동차에 실을 짐이 너무 많다고 아빠는 투덜거려요.
    자꾸 눈이 감기지만, 절대로 잠들지 않겠어요.
    휴가를 보낼 집에 벌써 도착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여름 휴가철, 교통 혼잡을 피해 한밤중에 휴가를 떠나는 어느 가정을 묘사한 이 그림책은 설레임과 기대에 들뜬 가족들의 부산스러운 모습을 실감나게 보여줍니다. 물건을 하나라도 더 챙겨 가려고 애쓰는 엄마와 짐이 너무 많다고 투덜거리는 아빠. 실랑이를 벌이는 어른들의 모습은 어느 집에서나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밤늦게까지 깨어 있으려고 애를 쓰다가 결국 짐 보따리 옆에서 잠이 든 아이. 막상 떠날 시간이 되면 깊은 잠에서 헤어나기 힘들어 투정을 부리는 어린아이도 어김없이 볼 수 있는 친근한 우리의 휴가 모습입니다. 이 그림책에 나오는 가족은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휴가를 떠납니다. 비행기가 아니라 자동차를 타고 말이지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북쪽으로 가는 길은 막혀 있는 우리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 그림책을 보면서 우리나라도 남과 북이 평화롭게 왕래하는 그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자동차로 북쪽 땅을 거쳐 다른 나라로 휴가를 떠나는 것도 상상해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출판사 리뷰
    소박한 일상을 판타지로 바꾸는 마법!!

    매년 찾아오는 여름 휴가철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음 놓고 휴가를 떠나는 일이 쉽지 않습니다. 이 그림책은 마음껏 휴가를 즐길 수 없는 우리들의 아쉬움을 아름다운 그림과 시적인 글로 달래 주고 있습니다.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들과 산꼭대기 위로 이제 막 솟아오르는 둥근 달, 그리고 차창 밖으로 스쳐 지나가는 가로등 불빛들이 어우러져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그림책은 눈으로 보는 여행의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사소한 일로 차 안에서 티격태격 말다툼을 벌이고, 휴게소에 내려서 한바탕 군것질을 하고, 엄마 아빠가 교대로 밤길을 운전해 가는 장거리 여행! 그림책의 페이지를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어느새 그들의 휴가 여행에 동참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한밤중에서 새벽으로 이어지는 긴 여정은 날이 밝아 오면서 마침내 종착점에 다다르고, 잠이 미처 덜 깬 아이들의 눈에는 낯선 나라의 모든 풍경이 새롭고 아름다워 보입니다. 과연 이 길 끝에는 어떤 신나는 일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휴가를 앞둔 어린이, 휴가를 다녀온 어린이, 피치 못할 사정으로 휴가를 가지 못하는 어린이 모두에게 사랑스러운 친구가 되어 주는 그림책입니다! 이 그림책의 지은이 샤를로트 벨리에르와 그림을 그린 이안 드 아스는 부부입니다.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간결한 글과 빛과 색을 활용한 시적인 화법이 돋보이는 이 그림책은 아이들에게는 여행에 대한 기대와 설레임을, 어른들에게는 잊고 있던 동심의 세계를 선물해 줍니다. 특히 과슈 그림물감과 태블릿 기법을 사용한 이안 드 아스의 환상적인 수채화는 샤를로트 벨리에르가 묘사한 평범한 사람들의 소박한 일상을 특별한 판타지로 바꾸는 마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안 드 아스
  • Ian de Haes

    재미있으면서도 시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을 추구합니다. 그는 텍스트에 충실하면서도, 수채 · 과슈 · 테블릿 등의 다양한 기법을 활용하여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 냅니다. 또한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에서 색과 빛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지금을 사는 나비』의 작가이기도 합니다. 

글작가 정보
  • 샤를로트 벨리에르
  • 저자 샤를로트 벨리에르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났습니다. 순수한 동심을 잃지 않는 것이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힘이 된다고 말합니다. 개성 있는 인물들의 특별한 모험 이야기를 그림책에 담고 싶어 합니다.
번역가 정보
  • 이성엽
  • 이화여자대학에서 불문학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프랑스 파리 3대학-통변역대학원(ESIT)에서 번역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프랑스에서 공부할 당시 그림책 번역에 관한 논문을 쓰다가 그림책 자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그림책 연구를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말 책인 《우리는 벌거숭이 화가》, 《숲으로 간 코끼리》, 《나의 아틀리에》, 《나야 나!》, 《위대한 뭉치》 등 다수의 그림책을 프랑스 어로 번역하였으며, 《세계 그림책의 역사》(공저), 《그림책, 해석의 공간》을 썼습니다. 성균관대학 대학원에서 그림책 강의를 한 적이 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변역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