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7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정말 멋진 그림책이죠?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


    수화로 대화하는 리자와 토마스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사람을 배려하고 이해하는 방법을 배우자.

    세상에는 어떤 소리가 날까? 별들은? 바다는? 눈은 어떤 소리가 날까? 태어날 때부터 소리를 듣지 못하는 리자의 이야기. 듣지 못하는 리자와 청각 장애인 부모님과 사는 토마스는 어떻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까? 조용한 세계로 가서 듣는 리자의 소리를 들어보자.
    출판사 리뷰
    청각 장애인의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보며, 자연스럽게 그들을 이해하게 되는 책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장애와 장애를 가진 사람’에 대해 얼마나 이해하고 있을까? 학교에서 매년 장애인의 날이 되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장애이해교육을 하고 있지만, 이해도는 낮은 편이다. 『손으로 말해요』는 청각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 더 나아가 장애인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개정판으로 출간되었다.

    이 책에서는 청각 장애인인 리자와 청각 장애인 부모님과 함께 사는 토마스의 모습을 통해, 이들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세상을 그리고 있다. 놀이터에서 공놀이를 하던 아이들은 토마스의 설명을 통해 청각 장애인이 말을 하기 어려운 이유가 자기 목소리를 듣지 못하기 때문임을 처음으로 알게 된다. 그리고는 들리지 않는 사람들은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는지 궁금해하며 토마스의 집으로 가게 된다. 토마스의 집에 도착해 초인종을 누르자, 듣지 못하는 토마스의 어머니가 문을 열어주셨고, 그 모습을 보고 의아해하던 아이들은 초인종이 램프와 연결되어 있어 불빛으로 방문자를 알 수 있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그리고 청각 장애인에게 말을 걸 때는 뒤에서 손을 대면 안 된다는 것도 배우게 된다. 그날 아이들은 토마스 부모님의 생활을 통해 청각 장애인의 세계를 이해하는 법을 조금씩 배우게 된다. 이 책은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청각 장애를 가진 사람들과 그들의 가족을 이해하고, 더 나아가 그들을 배려하는 마음을 배워 더불어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꿀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들이 이 세상을 주체적으로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책

    어린이를 위해 쓴 장애 관련 도서는 주로 감성에 호소해 눈물샘을 자극하는 이야기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손으로 말해요』는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향한 측은지심에서 벗어나 그들이 세상을 주체적으로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렸다. 무엇보다 이들이 사회의 보호와 도움을 받아야만 살아갈 수 있고, 사회의 주체가 되지 못한다는 편견에서 벗어나고자 했다.

    이 책을 통해 장애가 있는 사람이 다소 불편하게 느끼는 것이 무엇이고, 더 나아가 이들의 삶을 체험해 보고 그들을 이해하도록 했다. 우리가 이 사람들에게 편견을 가진다거나 차별의 눈길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동등하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일반 아이들과 똑같다는 것을 깨닫도록 했다.




    정말 멋진 그림책이죠?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베레나 발하우스
  • 1951년 독일 운터프랑켄에서 태어났다. 뮌헨에서 회화 예술 아카데미를 졸업하고 무대 미술 일을 했으며, 80년대 중반 이후 어린이책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그린 책으로는 『아빠는 지금 하인리히 거리에 산다』『냄새 괴물 소동』『내 다리는 휠체어』『내 친구는 시각장애인』 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프란츠 요제프 후아이니크
  • 1966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났으며, 어렸을 때부터 다리에 장애를 가지고 있다. 독문학과 언론학을 공부했으며 독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2년 오스트리아 국회의원이 되었고, 현재 오스트리아 국민당 장애인 분과 대변인으로 장애인의 권익을 옹호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품으로는 『내가 입양되던 날』, 『내 친구는 시각 장애인』, 『우리는 손으로 말해요』, 『내 다리는 휠체어』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김경연
  •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독일 팬터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주제로 박사 후 연구를 했습니다. 서울대와 경원대에서 강의도 하였습니다. 대원미디어, 도서출판 아미, 여성신문사의 기획실장을 지냈으며, 지금은 외국 아동 문학을 소개하는 데 힘쓰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생생하고 감각 있는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우리 말로 옮긴 책들이 아주 많습니다. 대표 서적으로『사랑에 빠진 꼬마 마녀』『학교 가기 싫어!』『나무 위의 아이들』『왕도둑 호첸플로츠』(전3권) 『완역 그림 동화집』(전10권) 『애벌레의 모험』『바람이 멈출 때』『달려라 루디』『프란츠 이야기』(전6권)『사내대장부』『행복한 청소부』『생각을 모으는 사람』『보름달의 전설』『작은 사랑 이야기』『솜털머리 트룹이 찾은 행복』『솜털머리 야우의 꿈』『둘이 많다고?』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