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8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자연의 아름다움을 되새겨 보게 하는 아름다운 그림책
    “세상 전체가 일련의 기적인데도 우리는 그것을 일상이라고 부를 정도로 기적에 익숙해져 있다.” -안데르센

    그림에 소리가 있을까? 소리에 색깔이 있을까? 그리고 향기에 모양이 있을까? 책은 현실에서 닿을 수 없는 아름다움에 아이들이 닿도록 선물한다. 아름다운 그림을 보며 그 소리를 듣고, 거기서 오는 일렁임으로 그 향기와 다채로운 색을 상상하게 한다. 바로 그림책이 주는 선물이다. 『세상의 소리』는 그림으로 들려주는 세상의 소리다. 그림과 글이 음악으로 바뀌는 순간을 경험하며, 일상을 마법으로 채우는 법을 알게 해 준다.

    소피아는 사색을 즐기는 아이다. 바다와 해변에서 발견하는 수많은 소리로 자기만의 음악을 만들곤 한다. 방학을 맞아 산골에 사는 외갓집에 간 소피아는 숲에게 바다의 음악을 들려주고 싶어 마음속에 가득 담아 숲으로 들어간다. “고요하던 땅의 안개가 바람을 타고 하늘로 피어오르”자 어디선가 숲의 음악이 들려온다. 생쥐들이 움직이고 다람쥐가 호두를 들고 나무를 오르내린다. 곤충들과 작은 동물, 큰 동물, 숲속을 흐르는 샘물과 바람이 흔드는 나뭇잎 소리까지 모두 아름다운 음악이 된다.

    소피아는 바닷가 마을에서 담아온 바다의 소리를 숲속 친구들에게 선물해 준다. 바다와 숲은 그렇게 하나가 되어 아름다운 세상의 소리를 만들어낸다. 깊은 밤 달빛이 은은하게 숲속을 비추면 모두의 연주가 시작된다. 숲과 바다는 하나가 되어 세상의 음악을 연주한다. 소피아는 두 눈을 꼭 감는다.

    사색은 마음을 위로하고 감각을 살찌우게 한다. 파도에서 고래의 여정을 찾아내고 들꽃을 스치는 바람에서 계절의 속삭임을 듣는다. 『세상의 소리』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해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아름다움을 새롭게 인식하도록 도와준다. 매 순간 우리와 함께하는 세상의 아름다움과 그들의 이야기를 마음 깊이 느끼도록 도와준다. 아이들의 평범한 일상이 무지갯빛 이야기로 꽃피우는 기적의 순간을 경험하게 한다.
    출판사 리뷰


    정말 멋진 그림책이죠?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루시아 코보
  • 각각 교사와 서점을 운영하는 부모님 사이에서 태어났어요. 대학에서는 공학을 전공했지만 늘 시각예술과 디자인을 향한 열망이 가득했어요. 그래서 일러스트를 배우면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기도 했고요. 이 책으로 제5회 이베로아메리카 일러스트레이션의 명예 표창인 아너 멘션을 받았어요.  

글작가 정보
  • 젬마 시르벤트
  • 1976년 스페인의 알리칸테에서 태어났다. 작가이며 편집자, 라디오 진행자. 칸딜 라디오에서 <상상의 미로>라는 어린이 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알리칸테 대학교에서 통번역학을 공부했다. 그리고 역시 알리칸테 대학교에서 시각 디자인 석사학위를 받았다. 어린이와 교사들을 위한 독서와 글쓰기 교실을 운영하고, 여러 교육 기관에서 그림책과 시각 언어를 강의한다. 《영화》, 《세상의 소리》, 《우고와 밤의 용》 등의 작품이 있다.

     

번역가 정보
  • 김정하
  • 한국 외국어 대학교와 대학원,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스페인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스페인 어로 된 좋은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숲은 나무를 기억해요≫, ≪아버지의 그림편지≫, ≪어느 날 훌쩍 커버린 아이 후후≫, ≪카프카와 인형의 여행≫, ≪강 너머 저쪽에는≫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