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9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할아버지가 땅에 씨를 뿌리면 뭐든 쑥쑥 자라!”
    진짜 신기하고 근사한 곳을 소개해 줄게!

    이제 막 읽고 쓰기를 배우기 시작한 아이를 따라 작은 집의 문을 열면 세상에서 가장 신기하고 근사한 장소가 눈앞에 펼쳐진다. 커다란 초록 손을 가진 루이 할아버지의 정원에서는 아티초크가 아빠 머리만큼 커지고, 콩은 하늘까지 자라고, 파는 무질서와 자유 속에서도 씩씩하게 줄지어 있다. 향기로운 당근, 버찌가 가득 열린 벚나무, 갖가지 식물로 가득한 풀숲에 박새, 나이팅게일, 찌르레기가 모여 노래하고 검은 고양이 디아볼라는 새들을 쫓고, 달팽이와 풀벌레, 노란 구슬과 붉은 마음이 겹겹이 숨은 곳. 풍요로운 할아버지의 토양에서 아이는 책에는 없는 소중한 것들을 배워 나간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런 건 책에는 없어.”
우리가 잊고 살았던 작은 것들의 가치
전쟁을 겪으며 어릴 적 홀로 타국으로 피난 온 이민자, 문맹, 러닝셔츠 차림새에 문신으로 가득한 몸, 작은 집에서의 소박한 생활, 영문 모를 이상한 말을 하는 할아버지. 세간의 시선으로 보면 폄하되기 쉬운 존재지만, 아이의 눈에서는 경이의 존재가 된다. 글 작가 엘리즈 퐁트나유가 자신의 작은 영웅이 라고 밝힌 실존 인물을, 비올레타 로피즈가 프랑스 화가 앙리 루소를 오마주해 그린 매력적인 일러스트 는 책을 펼치는 순간 우리를 그곳, 삶에서 잊었던 가치를 다시 움트게 하는 루이 할아버지의 정원으로 데려간다. 함께 풀숲을 거닐고 직접 딴 채소로 요리를 하고 기타 반주에 맞춰 노래를 하고 그림을 그리 다 보면, 어떤 씨앗은 우리 안에 깊숙이 들어와 책장을 넘기는 동안 초록으로 자라날지 모를 일이다.

전 세계 그림책 작가들이 작업하고 싶어 하는 일러스트레이터 비올레타 로피즈의 첫 국내 번역본
[뉴욕타임스] 2018 올해의 일러스트북 선정을 비롯해 각종 상을 수상한 비올레타 로피즈는 작 품마다 글과 가장 적합한 그림을 구현해내며 다채로운 스타일을 선보이는 작가로, 그림책 글 작가들이 가장 작업하고 싶어 하는 일러스트레이터로 손꼽힌다. 현재 스페인, 포르투갈,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미국, 중국 등 국경을 넘어 다양한 그림책 작가들과 공동 작업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전시회를 가진 바 있으며, 서울SI그림책학교의 강사로 세계적 작가들과 함께 워크숍을 이끌기도 한다. 스페인의 작은 섬 인 이비자에서 태어나 음악을 전공한 그는 이 책에서 스페인 출신의 루이 할아버지를 마치 정원 그 자 체로, 신비롭고 경이로운 존재로 그려내는 데 성공했다. 투명 판에 그린 일러스트들을 포개고 나누며 펼쳐나가는 그림 서사는 하나로 포섭될 수 없는 이야기의 주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준다. 그가 그려 낸 온갖 초록과 그 사이에 숨겨놓은 작은 이미지 요소들은 독자에게 더 많은 이야기의 길로 나아가게 하는 문이 되어줄 것이다. 무엇보다 할아버지가 소년을 품기도 하고 서로 마주하기도 하고, 때로는 소 년이 할아버지를 어루만지기도 하는 각각의 변주는, 그들이 천천히 쌓아나가는 성장과 우정을 그 어떤 초록보다도 아름답게 보여준다.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읽기’를 이끌어온 무루 작가와, 정원사 기린이 소개하는 그림책
루이 할아버지를 닮은 옮긴이 정원정은 번역과 정원 일을 하며 그림책을 만들기도 한다. 무루 (mooru)라는 이름으로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읽기’ 수업을 진행해온 박서영은 2년 가까이 성인들과 그림책을 읽어오고 있으며, 현재 그림책에 관한 에세이를 집필하고 있다. 비올레타 로피즈의 그림 세계 에 푹 빠져 우리말로 소개되기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랐던 이 두 사람이 직접 번역에 나섰으며, 이 책을 시작으로 비올레타 로피즈가 작업한 그림책을 꾸준히 소개할 예정이다.

“《섬 위의 주먹》에는 몇 번이고 자세히 보아야 보이는 숨겨진 요소들이 많습니다. 풀숲 사이에 서 숨바꼭질을 하듯 작가가 감춰놓은 작은 이미지들을 발견할 때마다 ‘아니 이런 그림이 있었어?’ 하고 매번 놀라게 되고요. 그렇게 찾아낸 새와 고양이, 달팽이와 풀벌레, 크고 작은 구슬들이 이야기의 겹을 더 풍성하고 아름답게 만들어줍니다.” -옮긴이의 말
그림작가 정보
  • 비올레타 로피즈
  • 그림책 작가들이 사랑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스페인 이비자 섬에서 태어나 마드리드 대학교에서 음악과 그림을 전공했다. 스페인, 포르투갈,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미국, 중국 등 국경을 넘어 다양한 작가들과 공동 작업하고 있다. 서울SI그림책학교 강사 중 한 명이다. 이 책 『섬 위의 주먹』은 2011년 CJ픽처북어워드를 수상했으며, 동명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WOWFF 감독상을 받았다. [뉴욕타임스] 올해의 그림책으로 선정된 『숲』과 『할머니의 크리스마스 브레드』, 『노래하는 꼬리』, 『마음 으로 맺은 친구』를 그렸다.

글작가 정보
  • 엘리즈 퐁트나유
  • 프랑스 소설가. 파리에 살고 있다. 오랫동안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다 30대 후반에 소설과 그림책 을 쓰기 시작했다. NRP 문학상, 에르크만-샤트리앙 어워드를 비롯해 프랑스의 저명한 문학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정원정,무루
  • 정원정

    번역을 하고 식물을 돌보고 물건을 만든다. 개와 고양이가 사는 정원에서 그림책을 읽고 옮긴다.

     

    무루 (박서영)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읽기 안내자.
    스무 살 무렵 늦은 성장통이 시작됐다. 그때부터 그림책을 읽었다. 성장기에 읽은 책을 다 합해도 그 시기에 미치지 못할 것이다. 그림책 속에서 기쁨과 슬픔의 여러 이름들을 알았다. ‘사는 게, 세상이 다 그래’라는 말을 밀쳐놓을 힘도 얻었다. 비혼이고 고양이 탄의 집사이며 채식을 지향하고 식물을 돌보며 산다. 예전엔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고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차를 우리고 요리를 하며 다양한 분야의 아마추어로 살았다. 가장 오래 한 일은 15년 남짓 아이들과 책을 읽고 글을 쓴 것이다. 지금은 어른들과 그림책을 읽고 문장을 쓴다. 세 조카와 언젠가 태어날 그들의 아이들에게 재밌고 이상한 이모이자 할머니가 되고 싶다.
    그림책 《섬 위의 주먹》, 《마음의 지도》, 《할머니의 팡도르》를 번역해 소개했다. 여러 창작자들과 함께 책을 만들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