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6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초록이 짙어지는 여름 날. 숲속 친구들은 더위에 지친 멧돼지를 위해 풀잎 국수를 만들기로 합니다. 한 가닥 한 가닥 풀잎으로 면을 만들고, 과일즙으로 만든 상큼한 국물을 부은 뒤 그 위에 꽃 고명을 올리면 완성! 싱그럽고 청량한 여름의 맛으로 가득한 시원한 풀잎 국수를 다 같이 즐겨 볼까요?
    출판사 리뷰
    청량하고 싱그러운 여름 한 조각 맛 보실래요?

    동물 친구들이 하나둘 지쳐가는 무더운 여름날, 멧돼지가 더위에 지쳐 쓰러졌다는 소식이 전해진다. 아파서 아무것도 못 먹은 멧돼지를 위해 동물 친구들은 영양가 높고 시원한 음식을 만들어 주기로 한다. 기다란 풀잎을 한 가닥 한 가닥 찢어 면으로 만들고, 과일로 즙을 내어 상큼한 국물을 부은 뒤 그 위에 알록달록 꽃 고명과 고소한 씨앗을 올리면 완성! 친구들의 마음을 모아 만든 풀잎 국수는 싱그럽고 청량한 여름의 맛을 담았다. 호로록 귓가에 경쾌하게 울리는 소리와 얼음장처럼 차가운 국물은 축 처져 있던 멧돼지의 몸을 두둥실 가볍게 만든다. 작가는 숲속 친구들이 여름날 더위에 지치지 않고 행복한 계절을 즐겼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함께 시원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는 귀여운 상상력으로 표현했다. 풀잎 국수로 한층 더 건강해진 동물 친구들의 여름 나기를 만나 보자. 점점 깊어가는 초록으로 물든 여름의 생명력 넘치는 기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입으로 한 번, 마음으로 또 한 번 즐기는 아주 특별한 만찬

    음식을 먹는다는 것은 단순히 허기진 배를 채우는 것 이상으로 마음과 영혼을 위로하는 의미까지 담고 있다. 지친 어느 날, 누군가의 정성스러운 손길로 만든 음식을 먹으면 힘든 하루도 거뜬히 이겨낼 것만 같은 기운을 얻고, 좋은 날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나누는 밥 한 끼로 더 큰 기쁨을 나눌 수 있게 하는 것처럼 말이다. 이번에는 더위에 지친 멧돼지를 위해 숲속 친구들이 나섰다. 이들은 누구 하나 빠지지 않고 저마다 할 수 있는 만큼 도움이 필요한 친구를 돕는다. 물을 기르고, 꽃을 말리고, 열매를 따는 작은 손길들이 더해져 커다란 마음의 만찬이 완성된다. 이렇게 완성된 국수 한 그릇 속에는 숲속 친구들의 정성스러운 마음 한 스푼까지 더해져 그 어떤 음식보다 특별하게 다가온다. 그래서일까 이들의 무더위는 거뜬하게 물러날 것 같다.

    감각을 자극하는 여름날의 하모니

    짙어진 초록과 시원한 물줄기가 흐르는 여름날의 풍경, 촉촉하고 짙은 풀 냄새, 호로록 호로록 풀잎 국수 먹는 소리, 강물의 시원한 촉감, 가슴까지 상쾌해지는 풀잎 국수의 맛. 동물 친구들이 풀잎 국수를 만드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마치 감각이 되살아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여기에 나팔꽃, 해바라기, 능소화, 수레국화, 돌양지꽃 등 우리 주변에 볼 수 있는 여름꽃을 빼곡하게 수놓고, 작가가 직접 천을 물들여 바느질한 풀잎으로 생동감을 더해 점점 깊어가는 여름을 물씬 느껴지도록 했다. 눈으로만 보는 것이 아닌 모든 감각이 하나의 하모니처럼 어우러져 아이들에게 더욱 풍성한 책 읽기 경험을 선사하는 책이다.
그림작가 정보
  • 백유연
  • 고려대학교에서 미술교육을 전공하고, 기업에서 디자이너 겸 컬러리스트로 근무했다. 어릴 때부터 상상하며 그림 그리고 글 쓰는 것을 좋아했다. 『새의 선물』은 그 마음을 담아 완성한 첫 번째 그림책이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