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0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조선시대 지행일치의 삶을 살았던 우담 정시한 선생은 명문가문의 사람이었지만, 평생 벼슬을 하지 않았고, 부모님을 모시며 손수 농사를 짓고 공부한 유명한 학자였습니다. 선생이 예순넷 되는 봄날, 원주 집을 떠나서 돌아오는 가을까지 충청과 영남 지방의 서원과 절을 여행하며 하루하루 걸었던 이야기, 자연과 사람에 대해 자세히 쓰고 남긴 《산중일기》를 바탕으로 엮은 그림책입니다.

    우담할아버지가 마치 집안 뜰 사이를 걷듯 재촉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었던 여행길을 따라, 독자는 서원과 절을 오르고 들여다보면서, 여행으로 몸과 마음을 다스리고 학문적인 교류를 나누고자 했던 선생의 모습을 오롯이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림 작가가 고증하여 힘써 살려낸 서원과 절에 다다르고 머무르면서 우담할아버지와 함께 조선시대를 여행하며 상상해보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책도시에서 펴낸 여섯 번째 인물 그림책입니다. 일상예술인 그림책과 그림책도시 원주를 꿈꾸며 활동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이자 사회적기업입니다.

    조선시대 학자 정시한 선생의 여행,
    서원과 절에 머물며 보고 만났던 자연과 사람

    우담 정시한 선생은 일반인에게는 널리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지요. 하지만 전국 곳곳의 유명한 여행지마다 조선시대 정시한 선생이 다녀갔고 선생의 저서 『산중일기』에 나온 곳이라는 안내를 하고 있습니다. 뛰어난 명문가문에서 태어났으나 평생 벼슬을 하지 않았고 부모를 모시고 농사지으며 공부했던 선생은, 일상을 성찰하며 학문과 생활을 일치시켰기에 당대에도 진정한 학자로 이름이 높았습니다. 선생은 음식을 먹을 때 반드시 숟가락 수를 알았고, 걸음을 걸을 때 걸음 수를 알았으며, 책을 읽을 때는 산가지 수를 알았다고 합니다.

    『우담할아버지의 뚜벅뚜벅 네 번째 여행』은 선생이 영남 지방 서원과 절을 여행한 기록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독자들은 우담할아버지와 함께 서원을 둘러보고 사당에 참배하며, 절에 머물며 책을 읽거나 찾아온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면서 평온한 마음으로 즐겁게 여행할 수 있습니다.

    서원에서 선인의 학문과 삶을 기리고
    산 속 절에서 마음을 다스리며

    정시한 선생은 옛 학자들을 모신 서원과 고요한 절을 둘러보는 여행길에 나섭니다. 선생의 여행은 일찍이 자식과 손자가 세상을 떠나는 아픔과 오랜 지병을 이겨내며 학문과 생활에 충실하고자 했던 삶의 중요한 한 부분이었습니다. 옛 학자들을 모신 곳이자 학문수양의 터였던 안동의 병산서원, 도산서원을 갔고, 대구 동화사에 오래 머물러 마음을 다스리며 책을 읽고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오롯하고 성실한 선생의 모습은 이육남 작가의 발랄하고 아름다운 판화 그림으로 세상 밖으로 나왔습니다. 열심히 농사지으며 한 걸음 한 걸음 재촉하지 않고 걷는 정시한 선생의 모습이 다정하게 표현되었고, 당시의 서원과 절과 여행지 모습을 고증하며 친근하게 되살렸습니다. 판화 그림을 들여다보면 우담할아버지를 만나는 듯 반갑고, 그곳을 여행하듯 마음이 설레입니다.

    일상과 공부의 지행합일을 담은 그림책

    공부는 일상을 성찰하고 생활에서 실천하기 위한 배움이었지만, 언제부터 미래를 위한 지식 습득이 되어 버렸습니다. 배우는 엄격함과 생활 성찰이 빠지고 시험과 성적을 위해 문제를 풀고 암기하는 것이 되었지요. 이 그림책은 일상과 공부를 일치시키고 마음과 몸을 다스리고자 애썼던 옛 학자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책을 읽을 적에는 마치 성현의 가르침을 듣듯 겸손했기에 오래 버티며 읽을 수 있었고, 산수를 유람할 적에는 마치 집안 뜰 사이를 걷듯 재촉하지 않았기에 오래 버티며 읽었다 전해지는 우담 정시한 선생의 삶을 담고자 애썼습니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옛 선인들의 삶의 모습, 일상과 공부의 일치, 사람들을 존중하고 즐겨 만났던 모습을 맛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멋진 그림책이죠?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이육남
  • 고창에서 태어나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우리나라 민화부터 명랑하고 발랄한 현대 그림까지 늘 새로운 분위기를 연구하고, 꼼꼼히 자료를 찾아 가며 그림을 그리는 작가입니다. 그린 책으로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곶감》《얘들아, 백두산 가자》《엄마 울지마》《독불장군 우리 엄마》《캥캥 여우가 장가가고 싶대요》《수궁가》《배꽃향기》《6학년 책가방》《선생님도 웃긴 방귀대장》《오리는 못 말려》 《돌아오라, 명태여》《슬픈 도깨비 나사》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상희
  • 1960년 부산에서 태어난 시인으로, 시와 그림책 글을 쓰면서 외국 그림책을 우리 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림책 글을 쓰고 번역하고 읽는 일도 좋아하지만, 아이들에게 그림책 읽어 주는 일도 무척 좋아합니다. 지금은 강원도 원주에서 살면서 원주평생교육정보관의 ‘어머니 그림책 교실’ 과 ‘그림책 버스’ 모임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림책『외딴 집의 꿩 손님』『도솔산 선운사』『고양이가 기다리는 계단』『내가 정말 사자일까?』『엄마, 생일 축하해요』『선생님, 바보 의사 선생님』등의 그림책에 글을 썼고, 어른들을 위한 동화『깡통』을 펴 내기도 했습니다.『난 그림책이 정말 좋아요』『바구니 달』『작은 기차』『밤의 요정 톰텐』『압둘 가사지의 정원』『11월』『강물이 흘러가도록』『씨앗은 어디로 갔을까?』『손, 손, 내 손은』『밤을 켜는 아이』『눈의 음악』『백열전구』『씩씩한 꼬마 기관차』등 많은 영미권 그림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