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가을바람이 쌩쌩 불어오자 모두가 하늘로 둥실!
    풍요로운 자연과 수확의 기쁨을 그린 거장의 그림책

    다시마 세이조는 일본을 대표하는 그림책 작가 중 하나로, 자연과 생명을 주제로 한 많은 작품들을 창작해 왔습니다. 이 책 『바람이 쌩쌩』은 비 오는 날의 서정을 담은 전작 『비가 주룩주룩』에 이어, 풍성한 가을 자연의 아름다움을 생동감 있게 그려 낸 그림책입니다.

    일요일 아침, 금비와 은비 남매는 엄마의 재촉에 서둘러 아빠가 일하는 밭으로 향합니다. 가을바람이 세차게 불어 두 아이의 등을 떠밀지요. 아빠는 온갖 채소 모종을 심느라 바쁩니다. 금비와 은비는 그 옆에서 고구마를 캐고, 바람은 낙엽이랑 놀아요. 그런데 그때 바람에 날아온 낙엽이 아이들에게 찰싹 달라붙더니 눈 깜짝할 새에 남매를 태우고 둥실 날아오릅니다. 금비와 은비가 나뭇잎에 몸을 싣고 신나게 달리는데 잠자리가 앞서 날아갑니다. 금비와 은비도 뒤쳐질세라 바람을 타고 쏜살같이 날아갑니다. 그러다가 거미줄에 걸려 거미에게 쫓기기도 하고, 허락도 없이 바람을 타느냐며 꾸짖는 바람의 여신을 만나기도 하지요. 어느새 바람이 잔잔해지자 두 아이는 다시 땅으로 내려옵니다. 밭일을 끝낸 아빠와 함께 열심히 캔 고구마를 한가득 들고 집으로 향하지요. 온 가족이 둘러앉은 아침상, 창밖에서는 또다시 바람이 쌩쌩 붑니다.

    가을바람에 실려 온 즐거운 한순간을 풍부한 상상력으로 그려낸 이 이야기는 작가 특유의 강렬한 붓 터치가 살아 있는 그림과 유쾌하게 어우러집니다. 한국어판 출간을 기념하며 작가가 손수 쓴 한글 제목 역시 상쾌한 가을바람을 연상시킵니다. 결실의 계절 가을을 배경으로 자연의 풍요로움을 훈훈하게 그려낸 이 그림책은 읽는 이 모두에게 따뜻한 미소를 짓게 만들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Tashima Seizo ,たしま せいぞう,田島 征三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일란성 쌍둥이로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집이 불타 버리는 바람에 아버지의 고향인 산골 마을로 이사해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쌍둥이 형 유키히코와 함께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뛰놀았던 경험은 그림 에세이집 『그림 속 나의 마을』에 잔잔하게 담겨 있다. 이 이야기는 영화로도 만들어져서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을 비롯한 많은 상을 수상했다. 다시마 세이조는 다마 미술대학 도안과를 졸업한 뒤 도쿄 변두리에서 손수 밭을 일구고 염소와 닭을 기르면서 생명력 넘치는 빼어난 그림책을 꾸준히 발표했다. 한편으로는 베트남 어린이를 위한 모임과 반전 운동에 참여하는 등 평화를 지키기 위한 활동에도 힘을 쏟았다. 이처럼 삶과 예술이 일치하는 작가로도 잘 알려진 그는 지금까지도 그림책 작가와 평화 운동가로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에혼니폰 상을 받은 『뛰어라 메뚜기』, 『채소밭 잔치』, 『엄청나고 신기하게 생긴 풀숲』, ‘염소 시즈카’ 시리즈 들이 있으며, 세계그림책원화전 황금사과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그래픽상 들의 많은 상을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황진희
  • 대학에서 일본어 통역을 전공했습니다. 두 아이를 키우면서 그림책과 어린이 문학에 매료되었습니다. 어린이도서연구회 김포 지회에서 어린이 책 문화 운동을 하고 있으며, 어린이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도서관 여행을 할 때와 어린이들에게 아름다운 그림책을 읽어 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옮긴 책으로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군화가 간다』『르완다에 평화의 씨앗을』『신데렐라의 엉덩이』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