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으앙, 으앙, 앙앙앙! 큰일 났어요. 아기가 울어요.
    어떻게 하면 아기가 울음을 그칠까요? 무슨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아기가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어요. 윗머리가 비죽 솟았네요. 불안해요. 책장을 넘기자, “으앙!” 아기가 울어요. 얼굴을 찌푸리고 팔다리를 내저으며 울어요. 코끝이랑 눈썹까지 빨개요. 큰일 났어요. 과자를 먹으려던 생쥐가 깜짝 놀라 아기에게 말해요. “이 과자 네 거야? 먹을래?” 아기는 힐끗 보더니 계속 울어요. “심심해서 그래? 공놀이 할까?” 강아지가 다정하게 물어요. 아기는 고개를 돌려요. 졸리면 자라고 곰이 말해요. “이잉 이잉 이잉 이잉.” 이젠 아기가 징징대요. 엄마 양이 걱정스레 물어요. “혹시 어디 아프니?” “흐으응!” 아픈 건 아닌가 봐요. 바로 그때, 딱따구리가 이러는 거예요. “와, 울기 놀이야? 나도 같이 하자!”
    출판사 리뷰
    울음은 아기의 언어

    아직 언어로 의사소통하기 어려운 아기에게 울음은 일차적이고 적극적인 언어입니다. 아기들은 울음으로 불안과 두려움, 낯섦, 배고픔, 슬픔 등 다양한 감정과 의사를 표현하지요. 주위 관심을 끌고, 자신의 뜻을 전달하고, 욕구를 해결하고, 감정을 해소해요. 아기는 울음으로 세상과 소통하며 성장합니다.

    낮잠 자던 아기가 선잠이 깨어 울음을 터트려요. 동물들은 아기를 살피고 제 나름대로 아기의 울음을 이해하고 달랩니다. 아기와 소통을 하는 거예요. 그 과정에서 아기는 위로받고 안심하고 마음을 가라앉혀요. 그랬기에 딱따구리와 서로 장단을 맞출 수 있어요. 잉, 잉 하면 딱, 딱, 이잉 하면 따닥. 따닥따닥은 이잉이잉, 따다닥은 이이잉. 이렇게 주거나 받거니 하면서 울음이 놀이가 되는 마법이 일어납니다.

    우리 아기에게 진짜 필요한 것은

    섬세한 연필 선으로 정성스레 그려진 아기는 우리 주위에서 아장아장 걸어 다니는 아기들을 꼭 닮았어요. 아기에게 관심과 사랑을 퍼붓는 동물들은 아기 방에 놓인 장난감 인형들을 닮았고요. 덕분에 어린 독자들이 책 속 상황을 자신과 동일시하기 쉽지요. 또한 이 책은 아기가 왜 울었는지 답을 맞추려하기보다 아기의 울음이 응답받는다는 사실에 주목해요. 충분한 관심과 보살핌을 받는다는 걸 느끼는 아기들은 울다가도 이내 진정하고 감정을 추스를 수 있어요. 장난감을 가지고 혼자 놀기도 하고, 스스로 양육자를 찾아 나서기도 해요. 안전하다고 느끼고,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아는 아기들은 울음 끝이 그리 길지 않지요.

    이 이야기는 아빠가 등장하면서 비로소 끝이 납니다. 아빠는 아기를 안아 올리며 낮잠 잘 잤냐고, 언제 깼냐고 다정하게 물어요. 이 책은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게 현실과 상상의 세계를 자연스럽게 오가요. 어린 독자들은 이 책을 보면서 배우지요. 한바탕 시원하게 우는 아기를 보면서, 내 부름에는 응답이 있을 것이고 양육자는 언제나 돌아온다는 사실을, 그러니 안심해도 좋다는 걸 배워요.

    아기와 눈을 맞추고 소통하며 함께 나아가는 그림책

    이 책은 어린 독자를 든든하게 지지하고, 따뜻하게 다독이며, 길잡이가 되어 줍니다. 정서적인 안정감과 감각적인 즐거움과, 세상에 대한 믿음을 안겨 줍니다. 우리 아기를 꼭 닮은 아기가 울고 찌푸리고 징징대요. 뿌루퉁했다가, 호기심에 기웃거리고, 흥이 나서 들썩이고, 마침내 우리와 눈을 맞추며 생긋 웃습니다. 관찰력 뛰어난 작가들의 애정 어린 시선과 손길 속에서 아기의 표정과 몸짓과 감정이 생생하게 살아납니다. 이 책을 보는 아기들은 마치 거울을 보듯 책 속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거예요. 주인공 아기와 눈을 맞추고 공감하겠지요. 같이 찌푸리고, 징징대고, 갸웃거리고, 들썩거리다가, 마침내 생긋 웃을 거예요. 우리 아기에게 공감과 위로와 카타르시스를 안겨 줄 그림책입니다.

    지은이의 말

    “울음은 원초적이고 적극적인 언어입니다. 곁에 가만히 있어 주기만 해도 충분했을 이 언어에 왜 “뚝 그쳐!”로 다그쳤을까요? “뚝 그쳐!”에 굴하지 않고 울음으로 제 의사를 밝히며 건강하게 자라 준 아이들에게 빚졌습니다. 덕분에 이 책도 쓸 수 있었지요. 오늘도 꿋꿋하게 울어 대고 있을 지구상의 온 아이들을 응원합니다.” - 홍인순

    “아이의 울음 속에서 살그머니 새어 나오는 호기심과 웃음과 사랑을 찾는 일이 즐거웠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내내 잊었던 육아의 기억을 되살려 준 나의 어린 친구 로운이에게 사랑을 보냅니다.” - 이혜리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이혜리
  • 열정과 당당함으로 자유를 향해, 그림 작가 이혜리

    많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주요한 그림 작품으로는 창작 그림책『주먹이』『우리 몸의 구멍』『노래 나라 동동』『보바보바 1,2』『아기 참새 찌꾸』『아무도 모를 거야 내가 누군지』』『비가 오는 날에…』『우리 집에는 괴물이 우글우글』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홍인순
  • 국문학과 문예창작을 전공하였습니다. 딸 하나, 아들 하나를 낳아 키우면서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꾸며서 들려주다가 그림책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중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칩니다. 아이들의 섬세한 심리와 감정, 억눌린 욕망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림책 《어디 갔다 왔니?》, 《뭐가 좋을까?》, 《앞으로 앞으로》 등을 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