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볼로냐 라가치상에 빛나는 작가 다비드 칼리가 들려주는 ‘함께하는 행복’ 이야기
    세상의 모든 작가, 작가의 반려견, 그리고 작가와 함께하는 모든 이에게
    “너는 내 이야기에서 가장 아름다운 페이지야.”

    작가는 글을 쓰는 사람입니다. 작가의 머릿속에 있는 신기하고 재미있는 생각들은 글로 옮겨지고, 책으로 나와야 알 수 있습니다. 어떤 글이든 쓰는 동안은 그저 단조롭게 타다닥 탁탁 소리를 내며 키보드를 두드리는 것뿐이지요. 몰두해서 작품을 쓰는 동안은 사실 다른 것들은 아무것도 중요하지 않아요. 다른 누군가가 보기엔 너무나 단조로운 생활일지라도 말입니다. 하지만 혼자가 아니라 누군가와 함께할 때 더 좋은 작품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작가의 반려견이 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작가가 할 줄 아는 건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탁탁이’를 탁탁 타닥 타다닥 두드리는 것뿐입니다. 작가는 연필을 어디에 두었는지 기억하지 못하고, 곧잘 식사 시간을 잊고, 급기야 옷 갈아 입는 것도 까먹기 때문에 작가의 반려견은 할 일이 많습니다. 작가의 반려견, 이 귀여운 검은 불독은 작가와 놀고 싶어 공을 물고 작가에게 갑니다. 하지만 작가는 반려견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릅니다. ‘탁탁이’를 두드리지 않는 순간에도 계속해서 무언가에 열중하고 있기 때문이지요. 결국 작가의 반려견은 이 모든 걸 혼자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작가를 데리고 밖으로 나갑니다.

    그리고 그날 있었던 그 일은 작가와 작가의 반려견에게 아주 커다란 변화를 가져오게 됩니다. 어떻게 보면 평범하기 그지 없는 하루를 다비드 칼리만의 재치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하루로 만드는 이야기입니다. 서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감대가 있다는 것, 함께 한다는 것, 우리를 행복하게 해 주는 일입니다. 반려견의 시선으로 본 작가의 이야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요?
    출판사 리뷰
    이렇게 사랑스러운 반려견을 본 적이 있나요?

    쫑긋 솟은 귀, 짧고 귀여운 다리, 검고 짧은 털, 작고 동그란 눈. 이 귀여운 반려견은 탁탁거리는 소리에 잠을 깨서 혼자 뒹굴뒹굴하다가 작가가 뭘 하는지 살펴 봅니다. 이미 뭘 하고 있는지 알고 있지만, 자기가 일어났다는 걸 알리고 같이 놀고 싶은 것이지요. 하지만 ‘탁탁이’하고만 노는 작가! 하나하나 챙겨주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작가! 작가의 반려견으로 산다는 건 녹록하지 않습니다. “나 혼자서 모두 다 할 수 없어!” 반려견은 이 손이 많이 가는 반려인 작가를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를 떠올립니다.

    반려견의 시선으로 본 작가의 사생활

    “뭔가 쓰는 게 저 남자의 일 같아.” 하루 종일 자기 ‘탁탁이’를 탁탁 타다닥 두드리기만 하는 작가. 옷도 갈아 입지 않고 잠옷 차림으로 커피를 마시며 글을 쓰는 작가. 먹는 것 조차 잊고 무슨 생각을 하는지 뭘 쓰는 지 알 수 없는 작가. 줄곧 글만 쓰는 작가. “가끔은 이 남자, 뭔가 다른 걸 해야 해.” 발칙한 상상력으로 본 반려견의 속마음. 그리고 반려견의 시선으로 본 작가의 일상. 작가는 다른 하는 일은 없이 계속 글만 씁니다. 반려견이 놀자고 아무리 공을 물고 가도 말이지요. 대체 반려견은 내가 없으면 할 줄 아는 게 아무 것도 없는 작가. 내가 나설 차례입니다.

    주변의 모든 것이 작품이 된다

    짧지만 재치 있는 문장의 행간을 그림이 채우며 풍부하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그림책입니다. 볼로냐 라가치 상에 빛나는 작가 다비드 칼리는 어찌 보면 평범하기 그지 없는 작가의 일상을 반려견의 시선을 통해 위트 있게 하나의 그림책으로 완성했습니다. 거기에 세계가 주목하는 신예 모니카 바렌고가 자신의 반려견 ‘그레타’를 모델로 삼아 반려견의 행동 하나하나를 세세하게 리얼리티를 담아 그려냈습니다. 대체 작가들은 어떻게 소재를 얻고 작품을 만들까 궁금하시죠? 아주 소소한 주변의 어떤 것도 작품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함께라서 더 좋은, 행복한 날들

    작가는 자신의 상상력과 생각을 동원해 작품을 만듭니다. 자기와의 지난한 싸움 속에서 말이지요. 하지만 작가는 혼자서만 일할 수 없습니다. 화가든 편집자든 연인이든 반려견이든 누군가와 생각과 생활을 공유하고 함께라서 더 좋은, 행복한 날들을 통해 더욱 풍부한 자기만의 세계를 만들어 갑니다. 함께 한다는 건 행복 그 이상의 가치를 품고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모니카 바렌고
  •  1990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세상을 보는 것, 그림 그리는 것, 책 읽는 것을 좋아했다. 마티네티 예술 고등학교와 이탈리아 디자인 스쿨(IED)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독서, 음악 연주, 고양이와 함께하는 티타임 같은 순수함과 장난기로 가득 차 있는 삶의 일상을 담은 그녀의 갈색 톤의 일러스트는 아주 섬세하고 독특하다. 2012년, 2013년 볼로냐 국제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다. 작품으로는 『Polline』, 『Nuvda』가 있다.

     

글작가 정보
  • 다비드 칼리(Davide Cali)
  • 1972년 스위스에서 태어났으며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살고 있다. 그는 그림책과 만화, 시나리오, 그래픽 소설 등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글을 쓰는 세계적인 작가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25개가 넘는 국가에서 작품이 출판되었다. 그의 작품들은 기발한 상상력과 유머로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2005년 ‘바오바브 상’, 2006년 ‘볼로냐 라가치 스페셜 상’ 등 수많은 상을 수상했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그림책 작품으로는 『적』, 『나는 기다립니다』, 『완두』, 『싸움에 관한 위대한 책』, 『내 안에 공룡이 있어요』, 『피아노 치기는 지겨워』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엄혜숙
  •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인하대학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만들어 온 지 10년이 넘었습니다. 웅진과 비룡소의 편집장을 거쳐 프리랜서로 독립하였고 어린이 책 기획, 글쓰기, 번역하는 일 등을 하고 있습니다. 엮고 번역한 책으로는『개구리와 두꺼비가 함께』『개구리와 두꺼비의 하루하루』『개구리와 두꺼비의 사계절』『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황새와 알락백로』『말이 너무 많아!』『개 한 마리 갖고 싶어요』『아기돼지와 민들레』『난 집을 나가 버릴 테야!』『이야기 이야기』『플로리안과 트랙터 막스』『어리석은 농부와 귀신들의 합창』『누구 때문일까?』『스탠리가 트럭을 몰고 나갔더니』『돼지가 주렁주렁』『존 버닝햄-나의 그림책 이야기』등이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혼자 집을 보았어요』『누가 똑똑 창문을 두드리지?』『두껍아 두껍아!』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