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9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과학적 지식, 상상의 힘을 키우는 [쥘 베른의 상상 여행] 시리즈
    신비로운 해저 탐험! 『해저 2만리』로
    해저 세계를 탐험하고 모험심을 키워요.

    『해저 2만 리』는 해저 생물과 해상, 배에 관련한 쥘 베른의 정밀한 과학 지식과 놀라운 상상력이 더해진 과학 소설이다. 잠수함이 개발되기 전에 쥘 베른이 그려 낸 잠수함 노틸러스호는 잠수함의 원리와 동력을 구하는 과정 등이 구체적으로 표현되어 있어서 실제 잠수함 개발에 많은 영감을 주었다고 한다. 이야기는 전 세계 곳곳의 바다에 나타나 선원들을 공포에 빠지게 하는 바다 괴물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유명한 과학자 아로낙스가 그의 하인 콩세유와 함께 링컨호를 타고 떠나면서 시작한다. 오랜 항해 끝에 그들은 바다 괴물이 신비로운 네모 선장의 잠수함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실력 좋은 작살 잡이로 유명한 네드 랜드와 함께 네모 선장의 포로로 잠수함에 잡혀 간다. 아로낙스 교수는 노틸러스호에 들어온 사람은 결코 누구도 떠날 수 없다며 영원한 포로로 지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네모 선장의 차가움에 놀라면서도 힘없는 사람을 대한 선장의 인정 깊은 마음과 그의 방대한 지식과 교양을 보고 네모 선장이 어떤 비밀을 감추고 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자유를 위한 탈출을 바라면서도 네모 선장과 함께하는 해저 탐험의 신비로운 경험에 푹 빠져버린 아로낙스 교수는 노틸러스호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네모 선장의 비밀은 밝혀질까?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공상 과학 소설(SF)의 개척자
쥘 베른의 명작을 그림책으로 만나다!
[쥘 베른의 상상 여행] 시리즈!

‘20세기 과학은 쥘 베른의 꿈을 좇아 발전했다!’라고 할 만큼 19세기 프랑스 소설가 쥘 베른의 소설에는 오늘날 과학 발전에 영향을 준 위대한 상상으로 가득하다. 우주선은커녕 비행기조차 발명되지 않던 시절에 쥘 베른은 커다란 대포알 속에 사람이 들어가 달에 가는 과감한 상상으로 『지구에서 달까지』라는 과학 소설을 지어 발표한다. 네모 선장과 함께 해저를 탐험하는 잠수함 노틸러스호가 등장하는 『해저 2만 리』 역시 잠수함이 발명되기 전에 쓰인 과학 소설이다. 마치 쥘 베른이 미래를 예견하듯 그의 소설에 실제 과학 기술로 발명된 것들이 등장할 수 있던 건, 그가 정확하고 풍부한 과학 지식을 바탕으로 소설을 썼기 때문이다. 이는 위대한 상상은 정확하고 폭넓은 지식을 바탕으로 이뤄진다는 것을 몸소 보여 준다. 4차 산업 혁명으로 과학 기술의 변화가 여느 때보다 크고 빠른 지금, 세계에서 가장 많이 번역된 과학 소설 작가인 쥘 베른의 대표적인 명작 소설들을 그림책으로 만나 볼까? 아이들에게 과학적 지식과 상상력을 키우는 데 좋은 영감을 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아이리스 사마르치
  • 그리스 아테네 출생으로 대학에서 그래픽 미술과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2004년부터 어린이 책의 삽화를 그리고 있다. 국제아동도서평의회 그리스 도서 일러스트레이터 부문 및 그리스 그래픽 미술 및 삽화 대전 등에서 수상한 바 있다. 현재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미술을 가르치고 있기도 하다.
글작가 정보
  • 안토니스 파파테오둘러
  • 이 책에 글을 쓴 안토니스 파파테오둘루는 아테네에서 태어났다. 어린이 책을 50권 이상 출판했으며, 그중 일부는 11개 언어로 번역되었다. 그 작품들은 또한 희곡과 인형극으로 각색되었으며, 그리스 국가 그림책상과 2016년 국제 콤포스텔라상 같은 두 가지 상을 포함하여 많은 상을 받았다. 그의 책 중 다섯 권이 뮌헨 국제 어린이 도서관의 ‘화이트 레이븐’ 목록에 포함되었다. 

번역가 정보
  • 엄혜숙
  •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인하대학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만들어 온 지 10년이 넘었습니다. 웅진과 비룡소의 편집장을 거쳐 프리랜서로 독립하였고 어린이 책 기획, 글쓰기, 번역하는 일 등을 하고 있습니다. 엮고 번역한 책으로는『개구리와 두꺼비가 함께』『개구리와 두꺼비의 하루하루』『개구리와 두꺼비의 사계절』『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황새와 알락백로』『말이 너무 많아!』『개 한 마리 갖고 싶어요』『아기돼지와 민들레』『난 집을 나가 버릴 테야!』『이야기 이야기』『플로리안과 트랙터 막스』『어리석은 농부와 귀신들의 합창』『누구 때문일까?』『스탠리가 트럭을 몰고 나갔더니』『돼지가 주렁주렁』『존 버닝햄-나의 그림책 이야기』등이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혼자 집을 보았어요』『누가 똑똑 창문을 두드리지?』『두껍아 두껍아!』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