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4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건달 순우분이 느티나무 아래에서 꿈꾼 세상

    재미마주 옛이야기 선집 시리즈 여섯 번째 도서인 『개미꿈』은 중국 당나라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환타지의 원형 문학이다. 이 시절 순우분(淳于?)이라는 사람이 술에 취해 잠든 사이에 느티나무나라[槐安國]에 들어가 임금님의 사위가 되고, 또 남가군(南柯郡)의 태수 자리에 올라 온갖 부귀영화를 누린다. 그런데 이야기는 반전되어 아내가 죽고 이웃 박달나무나라[檀羅國]와의 싸움에서 패하게 되어 귀향길에 오르면서 문득 잠에서 깨어난다.

    느티나무 남쪽 가지 아래에서 꾼 꿈, 즉 남가일몽[南柯一夢]은 인생의 입신양명이나 부귀영화가 얼마나 덧없고 헛된 일인가를 알려주는 꿈 이야기 소설이다. 한마디로 일장춘몽(一場春夢)인 것이다. 하지만 주인공 순우분은 자신이 꾼 꿈과 눈 앞의 개미 세상에서 벌어지는 서사적 사건들이 같음을 느끼고, 자신이 숨쉬고 있는 한순간 한순간의 생태적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게 된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환타지 문학의 원형, 남가지몽(南柯一夢)을
화려한 그림책에 담아, 서사 속에 담겨 있는
생태와 찰나의 위대함을 말하다.

우리나라 고대소설에는 유난히‘꿈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그 대표적인 예가 조선조 숙종 때 김만중(金萬重)이 남해에 귀양 가서 홀어머니를 위로하고자 지었다는《구운몽(九雲夢)》으로 곧 주인공 성진이 여덟 선녀와 함께 인간으로 환생하여 입신양명하고 부귀영화를 마음껏 누리다가 깨어보니 꿈이더라는 소설이 바로 그것이다.
불교의 인생관에 바탕에 두고 일부다처의 애정생활을 그린 남영로(南永魯)의 장편 고전소설《옥루몽(玉樓夢)》이 그러하고, 조선 선조 때의 문인 백호 임제(林悌)가 지은《원생몽유록(元生夢遊錄》도 꿈을 소재로 한 소설이다. 꿈속에서 주인공이 단종과 사육신을 만나 정치권력의 모순을 폭로하고 왕위를 찬탈한 세조를 꾸짖는다는 것이 대체적인 줄거리이다.
기왕에 저희‘재미마주 옛이야기 선집-2’김시습(金時習) 원작 박철 각색의《선비 한생의 용궁답사기(원제는 龍宮赴宴錄)》도 그런 부류의 꿈 이야기 소설이다. 이처럼 꿈속에서 일어난 사건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소설을‘몽유소설(夢遊小說)’또는‘몽자류 소설’이라 일컫는데, 대체로 주인공이 꿈을 꾸는 과정에서 다른 인물로 태어나 새로운 삶을 경험한 뒤에 다시 꿈을 깨면서 심오한 깨달음을 얻는다는 환몽구조의 성격을 갖는 것이 특색이다. 즉 서사구조가 현실-꿈- 현실을 오가는 모습을 보인다.
이번에‘재미마주 옛이야기 선집-6’으로 내놓은《개미꿈》도 바로 이러한 몽자류 소설로 중국 당나라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환타지의 원형 문학이다. 이 시절 순우분(淳于?)이라는 사람이 술에 취해 잠든 사이에 느티나무나라[槐安國]에 들어가 임금님의 사위가 되고, 또 남가군(南柯郡)의 태수 자리에 올라 온갖 부귀영화를 누린다. 그런데 이야기는 반전되어 아내가 죽고 이웃 박달나무나라[檀羅國]와의 싸움에서 패하게 되어 귀향길에 오르면서 문득 잠에서 깨어난다. 느티나무 남쪽 가지 아래에서 꾼 꿈, 즉 남가일몽[南柯一夢]은 인생의 입신양명이나 부귀영화가 얼마나 덧없고 헛된 일인가를 알려주는 꿈 이야기 소설이다. 한마디로 일장춘몽(一場春夢)인 것이다. 하지만 주인공 순우분은 자신이 꾼 꿈과 눈 앞의 개미 세상에서 벌어지는 서사적 사건들이 같음을 느끼고, 자신이 숨쉬고 있는 한순간 한순간의 생태적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게 된다.
그림작가 정보
  • 오건업
  • 1985년 중국 절강성 온주시에서 출생했다. 그곳 소흥대학교 미술교육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으로 건너와 상명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커뮤니케이션과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다. 재미마주 초록학급문고 『감나무골의 겨울』에 그림을 그렸으며, 현재 중국 절강성 사범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유아미술교육을 가르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