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81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찬바람에 꽁꽁 언 몸과 마음이 사르르,
    함께 만들고 함께 먹어 더 좋은 따뜻한 겨울의 맛!

    겨울이 되면 온 세상을 새하얗게 물들이는 눈! 눈이 오면 신나게 썰매를 타기도 하고, 친구들과 눈싸움을 하거나 데굴데굴 눈을 굴려 눈사람을 만들기도 하지요. 이렇게 차가운 눈에서 신나게 놀고 배가 고파지면, 따끈따끈한 찐빵 생각이 절로 날 거예요. [얄라차 생쥐 형제] 4 겨울 『낭만 찐빵』에서는 이런 겨울의 즐거움과 따뜻함을 한가득 느낄 수 있어요. 봄에는 ‘구름 주스’, 여름에는 ‘고래 빙수’를 만들었던 얄라차 생쥐 형제가 이번에는 겨울 대표 간식, 찐빵을 만든답니다.

    추운 겨울이 찾아온 낭만 마을, 얄라차 생쥐 형제들은 눈이 소복하게 쌓인 호수로 얼음낚시를 하러 갔어요. 두근두근, 잡고 싶은 물고기를 떠올리며 얼음에 작은 구멍을 뚫어 낚싯대를 드리웠지만 아무리 눈을 크게 뜨고 지켜봐도 아무것도 잡히지 않았어요. 분명 생쥐 형제들은 한눈을 팔지 않았는데도 말이에요. 그런데, 생쥐 형제들이 만든 거대한 눈사람이 그만……! 이대로 물고기 한 마리 잡지 못한 채 얼음낚시를 끝내야 하는 걸까요?

    지금까지 얄라차 생쥐 형제와 낭만 마을 친구들은 힘을 합쳐 이런저런 사고(?)들을 해결해 왔어요. 물론, 이번에도 모두가 함께 각자가 가진 것들을 모아 환상적인 찐빵을 만들어 내며 귀여운 사고를 해결한답니다. 어린이와 어른 모두 사랑할 수밖에 없는 사랑스러운 그림책, [얄라차 생쥐 형제] 4 겨울 『낭만 찐빵』을 읽으며 따뜻한 낭만의 현장에 푹 빠져 보세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어떤 것을 신기하게 여길 때 내는 순우리말 표현, ‘얄라차!’
함박눈이 펑펑 내리고 찬바람이 쌩쌩 부는 한겨울,
천방지축 일곱 생쥐 형제가 낭만 마을 호수로 떠납니다.
따끈 말랑 찐빵이 함께하는 얼음낚시를 즐겨 보세요!

‘얄라차’는 순우리말 표현입니다. 어떤 것을 신기하게 여길 때 내는 소리지요. 이 책은 일곱 마리 생쥐 형제인 대장 도롱, 독서왕 레레, 먹보 미미, 예술가 파랑, 잠꾸러기 솔솔, 개구쟁이 라라, 겁쟁이 시롱이의 평범한 일상이 ‘얄라차!’라는 마법 주문 같은 말과 함께 특별하고 행복한 하루로 바뀌는 과정을 아기자기한 그림과 발랄한 이야기로 녹여 낸 그림책입니다. 낭만 마을에 찾아온 새하얀 겨울, 얄라차 생쥐 형제와 낭만 마을 친구들이 함께 만든 특별한 찐빵을 한 입 가득 맛보세요!

작가 문채빈의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로 탄생한
일곱 캐릭터, ‘도롱, 레레, 미미, 파랑, 솔솔, 라라, 시롱’ 이
설렘 가득한 겨울날 추억을 선사합니다.

문채빈 작가의 손끝에서 탄생한 귀여운 일곱 생쥐 형제 캐릭터에는 각각의 개성이 숨어 있습니다. 빨간 망토를 휘날리며 얼음낚시에 앞장서는 대장 도롱이, 고민할 때 책부터 펼쳐 드는 레레, 낚싯대 대신 뜰채를 든 미미, 뺨에 눈사람을 그린 파랑과 눈 속에서도 애착 베개를 꼭 끌어안고 다니는 솔솔, 겨울 놀이를 하며 누구보다 신난 개구쟁이 라라와 썰매를 타고 내려가며 눈물을 찔끔 흘리고 마는 시롱까지. 얄라차 생쥐 형제의 표정과 의상에는 겨울이 선사하는 설렘과 즐거움이 가득 담겨 있습니다.
작가는 특별한 날에만 먹을 수 있었던 설렘 가득한 음식들을 떠올리며 이 시리즈를 쓰고 그렸습니다. 이번 《얄라차 생쥐 형제 4. 겨울: 낭만 찐빵》에서는 겨울날 온 세상에 소복하게 쌓인 눈과 반짝반짝 얼어붙은 호수, 그곳에서 겨울을 완벽하게 즐기는 낭만 마을 친구들의 모습, 그리고 아름다운 오로라가 펼쳐지는 환상적인 밤하늘 풍경이 또 다른 감동을 전합니다.
한겨울, 찬바람에 와들와들 추위를 느낄 때까지 신나게 눈밭에서 뛰어 놀다 들어와 한 입 가득 먹었던 찐빵의 달콤 포근한 맛을 떠올려 보세요. 입에서 김이 후후 절로 새어 나오는 따끈한 찐빵의 맛! 추위는 순식간에 사라지고, 팥과 어우러진 쫄깃한 식감은 결코 놓칠 수 없는 행복을 전해 주었지요.
작가는 떠올리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어린 시절의 설렘을, 호호 불어 친구와 나누어 먹던 찐빵의 맛을 독자들과 나누길 바라고 있습니다. 새하얗게 변한 눈 쌓인 세상에 발자국을 새기던 그 겨울의 신나는 맛, 새하얀 맛을 통해 겨울날의 따뜻했던 추억을 떠올려 보세요.
그림작가 정보
  • 고양이의 온갖 방해 공작에도 꿋꿋이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청순한 작업실'을 운영하며 고양이 털과 그림으로 가득한 일상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림책 〈얄라차 생쥐 형제〉 시리즈는 작가가 쓰고 그린 첫 창작 그림책입니다. 이 책을 읽고, 일곱 마리 생쥐 형제가 만든 고래 빙수의 시원한 낭만이 잘 전달되기를 바랍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