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10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내 안에 사는 ‘화’를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해요

    늘 화가 나 있는 빨간 갈기의 사자 레요. 오늘은 길가에서 만난 조약돌 때문에 더 크게 화가 났어요. 조약돌을 뻥 차 버리고도 화가 풀리지 않은 레오가 크게 소리를 질렀어요. 그러자 레오의 배 속에서 낮잠을 자던 녀석이 깨어서 레오의 입 밖으로 튀어나왔어요. 이 녀석의 정체는 뭘까요? 레오는 이 녀석을 만난 후 어떻게 변할까요?

    [마음이 자라는 다봄 그림책] 시리즈의 동물 주인공들은 감정 성장기의 우리 아이와 많이 닮았습니다. 불을 끄고 깜깜해지면 왠지 배가 아픈 것 같은 느낌, 늘 내가 최고라는 소리만 들었는데 친구가 날 싫다고 했을 때의 충격, 제일 아끼는 장난감이라서 친구가 만지는 게 정말 싫은데 이상하게 좋아하는 친구한테는 괜찮은 마음, 배에서 뜨겁게 움직이던 뭔가가 소리를 지를 때 밖으로 튀어나오는 것 같은 기분……. 이렇게 아이가 일상에서 늘 경험하는 두려움, 분노, 자기애, 소유욕, 수줍음 등의 마음 상태를 동물 주인공들의 입과 행동을 빌려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한 단계 더 나아가 낯설고 받아들이기 힘든 감정을 나름의 방식으로 수용하고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다스리기 어려운 감정 ‘화’
흔히 ‘화’를 부정적인 감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화’는 누구나 느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 자연스러운 감정입니다. 다만 아이나 어른이나 화를 잘 다루기란 까다롭고 어려운 일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사자 레오도 늘 화가 나 있습니다. 그런데 소리 지르는 것 말고 할 수 있는 게 없었던 레오에게 특별한 일이 일어납니다. 레오의 문제가 해결되는 순간, ‘화’ 뿐만 아니라 모든 감정의 진정한 주인이 되는 해답을 얻을 수 있는 유쾌한 그림책입니다.

화가 나면 어쩔 줄 모르는 사자 레오, 우리 아이와 닮았어요
‘마음이 자라는 다봄 그림책’ 시리즈의 동물 주인공들은 감정 성장기의 우리 아이와 많이 닮았습니다. 불을 끄고 깜깜해지면 왠지 배가 아픈 것 같은 느낌, 늘 내가 최고라는 소리만 들었는데 친구가 날 싫다고 했을 때의 충격, 제일 아끼는 장난감이라서 친구가 만지는 게 정말 싫은데 이상하게 좋아하는 친구한테는 괜찮은 마음, 배에서 뜨겁게 움직이던 뭔가가 소리를 지를 때 밖으로 튀어나오는 것 같은 기분……. 이렇게 아이가 일상에서 늘 경험하는 두려움, 분노, 자기애, 소유욕, 수줍음 등의 마음 상태를 동물 주인공들의 입과 행동을 빌려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한 단계 더 나아가 낯설고 받아들이기 힘든 감정을 나름의 방식으로 수용하고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보이지 않는 감정! 그림에서 발견하고, 이야기로 표현해요
보이지 않는 감정을 아이에게 가르치기란 쉽지 않습니다. 언어적 표현의 한계가 있는 아이의 마음을 제대로 읽고 반응하는 것 또한 어렵습니다. 이럴 때, 그림책은 가장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신뢰할 만한 소통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자라는 다봄 그림책’ 시리즈는 아이가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말과 행동이 이야기 곳곳에서 묻어납니다. 이러한 특징은 이야기를 소리 내어 읽어 줄 때, 아이가 자신이 경험했던 유사한 기분을 떠올리게 도와줍니다. 아이가 동물 주인공의 시선과 마음의 움직임을 따라가며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면 귀를 기울여 주세요. 아이 스스로 감정을 발견하고 이해하는 데 한 발짝 더 가까이 가게 될 겁니다.

화려한 색감과 독특한 질감 표현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그림!
‘그림책은 아이가 만나는 첫 번째 미술관’이라고 합니다. ‘마음이 자라는 다봄 그림책’ 시리즈 또한 작은 미술관을 옮겨 놓았다고 할 만합니다. 이탈리아의 주목받는 그림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림과 디자인 작업을 맡았습니다. 작가는 시시각각 변하는 주인공의 감정을 풍부한 표정과 세밀한 몸짓으로 묘사했습니다. 여러 색상의 선과 면이 겹쳐지면서 만들 낸 독특한 질감 표현과 화려한 배경 처리가 지루할 틈 없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펼쳐지는 그림을 마주하며, 미술 작품을 감상하듯 아이와 함께 또 다른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수지 자넬라
  • 수지 자넬라는 아주 어릴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만화책이나 퀴즈북을 스스로 만들어 친구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그는 이탈리아 페라라 예술학교와 볼로냐 벨레 아르띠(Belle Arti) 아카데미를 다녔고, 모든 작업마다 늘 색깔과 모양을 아주 열심히 연구한다. 그래서 한 작품을 시작할 때마다 마치 달나라 여행을 준비하는 것 같은 멋진 기분이 든다고 한다.

     

글작가 정보
  • 줄리아 페사벤토
  • 이탈리아 베로나 대학교에서 언어와 문화, 출판과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편집자와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일했다. 미술, 사진, 여행, 외국 문화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을 쏟으며 관련 책을 기획하고 편집했다. 번역가와 컬럼리스트로 활동하며 다양한 글을 쓰고 있다.

     

번역가 정보
  • 문송이
  • 대학에서 유아교육학을 전공한 후 대학원에 진학해 아이들의 세계에 대해, 아이들 교육에 관해 더 깊은 공부를 하고 있다. 어릴 적부터 아이들을 좋아하면서 그림책을 즐겨 읽었고, 지금은 그림책 번역도 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