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4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수백 년 동안 차곡차곡 쌓인 옛이야기 보물창고 『대동야승』 속
    새로운 옛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나는 시간!

    『대동야승』이란 조선 시대 성종 임금부터 인조 임금 때까지의 야사·일화·소화·만록·수필 등을 모아 놓은 잡록집입니다. 풀어 말하자면, 글을 잘 쓰기로 유명했던 여러 학자들이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쓴 책들을 한데 모아 놓은 책 모음이라 할 수 있지요. [대동야승 그림책]은 이러한 대동야승의 가치가 세상에 빛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진 보물처럼 값진 그림책입니다. 이 책을 기획하고 쓰고 그린 작가들은 원전에 수록된 대동야승 속 이야기에 조금씩 살을 붙이고 재구성하여 ‘새로운 전래동화’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림책으로 탈바꿈한 신선한 옛이야기를 통해 세월이 거듭되어도 변치 않는 소중한 교훈과 의미를 오롯이 되새길 수 있을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도란도란 옛이야기 속으로 대동야승 그림책〉은 옛사람들의 삶 속 지혜와 생각을 들여다볼 수 있는 보물처럼 값진 옛이야기 그림책입니다.

『대동야승』이란 조선 시대 성종 임금부터 인조 임금 때까지의 야사·일화·소화·만록·수필 등을 모아 놓은 잡록집입니다. 풀어 말하자면, 글을 잘 쓰기로 유명했던 여러 학자들이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쓴 책들을 한데 모아 놓은 책 모음이라 할 수 있지요. 성현의 ‘용재총화’, 서거정의 ‘필원잡기’, 한음 이덕형의 ‘죽창한화’ 등 수십 권에 이르는 대동야승 속 이야기들에는 양반과 민중들의 생활상뿐 아니라 전쟁, 사화 등 굵직한 당대 사건들이 다양한 필치로 담겨져 있습니다. 또한 옛사람들이 지닌 삶에 대한 진솔한 태도와 지혜가 녹아들어 있지요.

〈대동야승 그림책〉은 이러한 대동야승의 가치가 세상에 빛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진 보물처럼 값진 그림책입니다. 이 책을 기획하고 쓰고 그린 작가들은 원전에 수록된 대동야승 속 이야기에 조금씩 살을 붙이고 재구성하여 ‘새로운 전래동화’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림책으로 탈바꿈한 신선한 옛이야기를 통해 세월이 거듭되어도 변치 않는 소중한 교훈과 의미를 오롯이 되새길 수 있을 것입니다.

삼국통일의 영웅 김유신 장군이 도깨비에게 홀린 날,
신라의 명장을 살릴 위인이 등장하다!

신라의 명장 김유신이 어처구니없게도 도깨비에 깔아뭉개진 사건이 벌어집니다. 집채만 한 도깨비가 김유신을 깔고 앉은 것도 모자라 거문고 줄로 칭칭 동여매니 아무리 삼국을 통일한 용맹함을 지닌 김유신이라 할지라도 어쩔 도리가 없습니다. 이때 김유신을 살릴 도사가 ‘펑’ 소리와 함께 등장합니다. 예전에 김유신에게 빚을 진 일이 있다며 종이에 봉황과 용, 호랑이를 그린 뒤 혼을 불어넣어 살아 있는 동물로 만들어 내죠. 그리곤 도깨비를 쫓아냅니다. 그것도 모자라 가짜 김유신 관을 만들어 마치 김유신이 세상을 떠난 것처럼 묘책을 쓰죠. 우리는 옛이야기를 통해 조상들의 지혜와 은혜를 배웁니다. 상서로운 동물로 알려진 용과 봉황, 호랑이의 힘을 빌려 난관을 극복하고 신세진 일을 기억해 되갚을 줄 아는 아량을 베푼 일들이지요. 나중에 밝혀진 이 도사는 정희량입니다. 일찍이 김유신이 정희량에게 가르침을 받았고 또 목숨을 잃을 뻔한 정희량을 도와준 일이 있었지요. 정희량은 이 고마움을 잊지 않았습니다. 삼국을 통일한 명장 김유신도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 할 위기를 맞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이름 없는 인물일지라도 누군가에겐 큰 힘이 되기도 합니다.

그때 그 사람들의 생각이 궁금해!
이야기를 더 알차게 만들어 주는 재밌는 부록

이 책은 이야기가 끝난 뒤에 부록이 함께 꾸려져 있는 구성을 취하고 있습니다. 먼저 ‘대동야승’에 대한 간결한 설명과 원본 줄거리를 담아내 생소할 수 있는 대동야승에 대한 정보를 보충해 줍니다. 또한 신라의 명장 김유신에 대한 정보와 그가 속했던 화랑도, 김유신 외에 이름을 날린 화랑에 관한 이야깃거리를 담아냈습니다. 마지막에는 이야기와 관련된 사자성어를 수록해 유익한 읽을거리를 전해줍니다. 이야기를 풍성하게 하는 부록 속 흥미진진한 요소들은 그 시대 사람들에 대해 한 걸음 더 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김수연
  • 김수연은 서울산업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영국 에든버러 예술대학(Edinburgh College of Art)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영국에서 판화 작업을 하면서 새로운 그림책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이 책으로 2006년 제7회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 우수상과 영국 빅토리아 앨버트 미술관(Victoria & Albert Museum)에서 주관하는 V&A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받습니다. 앞으로도 이 책처럼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볼 수 있는 그림책을 한 권 한 권 만들어 가고 싶다고 합니다.
글작가 정보
  • 김원석
  • 서울 중림동에서 태어나 수원대학교 교육대학원 국어교육과를 졸업했다. 평화방송, 평화신문 전무이사를 지냈다. 1975년 [월간문학] 아동문학 부문 신인상으로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1981년 동시집 『초록빛 바람』으로 한국동시문학상을, 1986년 동시 '나 어릴 때 남산'으로 한국아동문학상을, 1987년 동시 '예솔아(작곡 이규대)'로 유럽방송연맹 은상을, 1987년 동화집 『고추 먹고 맴맴』으로 소천아동문학상을, 2001년 동화집 『대통령의 눈물』로 박홍근아동문학상을, 2010년 동요 [예솔아]로 대한민국동요대상(작사 부문), 2016년 동화집 『새닭이 된 헌닭』으로 가톨릭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아동문학인협회장을 지내며 아이들을 위한 재미난 글을 계속해서 쓰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