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3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주기도문은 주문이 아닙니다.
    무작정 외우게 하지 마세요.
    뜻을 알고 깨닫는 것이 먼저입니다.

    교회마다 어른아이 할 것 없이 예배 시간에는 주기도문을 함께 읽거나 암송한다. 이것은 한국 교회의 오랜 전통이다. 물론 교회마다 목회자의 목회 철학에 따라 다른 방식으로 주기도문을 활용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많은 교회가 이제 막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어린 아이부터 주기도문을 암송하게 하고 노래로 만들어 부르기도 한다. 또 모임을 폐할 때 주기도문으로 기도를 대신하는 그룹도 있다. 주기도문은 그만큼 중요하게 여겨져 왔다.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의 모본을 따라 참된 기도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짧은 기도문 한 마디 한 마디 속에 담긴 깊고 심오한 의미를 어린 자녀에게 가르쳐주어, 먼저 부모와 교사가 그 의미를 새기고 아이들을 지도해야 한다.

    아이들의 일상 속으로

    이 책은 아이들이 매일 매일 살아가는 일상 속 에피소드를 통해 주기도문의 뜻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한 숨에 달달 외우는 방법이 아니라 의미를 따라 이야기를 나누어 아이들 스스로 깨닫고 공감할 수 있도록 하였다. 마지막 페이지에는 본문 그림을 색칠하며 예수님의 사랑을 느끼게 하고 마음에 새긴 주기도문을 암송하고 직접 써볼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지도하는 부모와 교사들을 위해 주기도문의 의미를 정리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 추천 독자
1) 미취학 어린이, 초등 저학년
2) 어린 아이들을 지도하는 부모와 교사
3) 교육 담당 사역자
그림작가 정보
  • 서은경
  • 1999년 서울문화사 만화공모에 입상하며 본격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2년 『마음으로 느끼는 조선의 명화』로 대한민국콘텐츠대상에서 문화체육관광 부장관상을, 2014년 『소원을 담은 그림, 민화』로 제3회 길벗스쿨 지식교양 만화상을 수상했다. 『14살에 처음 만나는 동양 철학자들』, 『14살에 시작하는 처음 동양 고전』, 『장콩 선생님과 함께 묻고 답하는 한국사 카페』, 『한양도성: 육백 년 서울의 역 사가 살아 숨 쉬는 곳』, 『락롱꾸언과 백 명의 아이들』 등의 그림을 그렸고, 『만화 천로역정』, 『만화 손양원』, 『알고 싶어요 하나님』, 『어린 자녀를 위한 사도 신경』 등을 쓰고 그렸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