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5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할머니와 나는 정말 사이가 좋아요. 함께 책도 읽고 그림도 그리고 꽃도 심으면서 놀아요.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할머니가 조금 이상해졌어요. 뭐든 잘 잊어버리고, 옷도 어울리지 않게 입어요. 꽃무늬 잠옷 바지에 줄무늬 셔츠를 입었다니까요! 엄마는 할머니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려서 기억을 점점 더 잃어 갈 거래요. 할머니가 나를 기억하지 못하게 되더라도 나는 언제까지나 할머니를 사랑할 거예요!

    작가 바버라 슈너부시는 조부모님과 부모님이 모두 알츠하이머병을 앓았던 자신의 경험을 살려 『할머니의 꽃무늬 바지』를 썼습니다. 환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역시 가족들의 관심과 사랑이며, 병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어린 독자들에게 이 책은 적절한 정보와 더불어 따뜻한 감동까지 전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사랑하는 할머니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렸어요!

알츠하이머병은 노인성 치매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국내에도 수많은 환자와 그 가족들이 있습니다. 이 책은 할머니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리비의 이야기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알츠하이머병에 대해 설명하면서 가족 간의 사랑을 일깨우는 동화입니다.

리비와 할머니는 정말 친한 사이입니다. 둘은 함께 책도 읽고, 그림도 그리고, 같이 정원을 가꾸거나 새들에게 모이를 주기도 하지요.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가 할머니가 좀 이상해졌어요. 제일 좋아하던 새 이름을 깜박하기도 하고, 함께 책을 읽다가 어떤 단어를 읽지 못하기도 해요. 또 어울리지 않는 파란 줄무늬 셔츠에 꽃무늬 잠옷 바지를 입는 걸 좋아하고요. 엄마는 할머니가 그렇게 어울리지 않게 옷을 입고, 또 뭔가 깜박하는 게 많은 것은 알츠하이머라는 병에 걸렸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엄마 아빠의 말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렸어도 할머니는 오래 사실 테지만, 점점 기억을 잃어버릴 거고, 언젠가는 일상생활조차 힘들어질 거래요. 그래서 누군가가 항상 옆에서 돌봐 드려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도 할머니를 도울 방법은 많습니다. 할머니가 책을 잘 읽지 못하면 리비가 대신 읽어 줄 수 있고, 새 이름을 깜박하면 알려 주면 되니까요. 할머니처럼 줄무늬 셔츠에 꽃무늬 바지를 함께 입고서 말이에요. 할머니가 건강하든 병에 걸렸든 리비는 언제나 할머니를 사랑하니까요.

조부모님과 부모님이 모두 알츠하이머병을 앓았던 자신의 경험을 살려 이 책을 쓴 작가 바버라 슈너부시는 환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역시 가족들의 관심과 사랑이라는 걸 이야기를 통해서 들려주고 있습니다. 또한 그러한 관심과 사랑을 위해서는 병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어린 독자들에게 이 책은 적절한 정보와 더불어 따뜻한 감동까지 전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캐리 필로
  • 어린이책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 미국 시애틀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끔찍한 일이 생겼어요』, 『겁에 질린 제니』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바버라 슈너부시
  • 미국 뉴햄프셔에서 남편과 세 딸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조부모님과 부모님으로 인해 자신이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할머니의 꽃무늬 바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을 아이들이 이해하도록 돕고, 가족들이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소개합니다.

번역가 정보
  • 김수희
  • 국문학을 전공했고 어린이책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난쟁이 트롤의 겨울 여행』『못된 늑대와 어린석은 양들의 이야기』『아기곰 로리와 오로라』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