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4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이는 엄마와 마트에 갔습니다. 단호박을 사와 노랗게 익은 속을 파내고 씨를 꺼내 말렸습니다. 다음 해 단호박 씨앗을 마당에 심었지요. 아이는 하루하루 물을 주며 단호박이 싹트기를 기다립니다. 단호박이 열리면 선생님과 친구들과도 나눠 먹을 거라 생각하죠. 하루가 다르게 넝쿨이 자라고 옆집 담벼락까지 기어 올라가는 것을 보며 아이는 상상의 나래를 펼칩니다. 옆집 개가 괴물이 되고 잭과 콩나무에 나오는 거인이 넝쿨을 타고 내려오는 상상이죠. 또 단호박이 주렁주렁 열리면 마법의 수프를 끓여 모든 것을 해결할 상상을 하지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책도 읽고 뮤지컬도 보고 놀이도 하는 일석삼조

책 읽기는 즐거워야 합니다. 즐거운 책 읽기를 위해 책 읽기와 놀이를 하나로 묶었습니다. 책이라는 기본적인 포맷에 2020년 교육부에서 새롭게 제시한 유치원 누리과정 속 놀이 개념을 담았습니다. 어릴 때부터 다양한 미디어에 노출된 아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책과 친숙해지는 방법을 다각도로 연구하고 풀어 놓았습니다. 융합 콘텐츠를 활용하여 책 읽는 즐거움을 눈으로, 머리로, 몸으로 느끼고 표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단호박이 주렁주렁』에서 아이는 엄마와 마트에 가서 단호박을 사 옵니다. 그리고 엄마는 반을 잘라 속은 잘 파내고 씨는 말려서 다음 해에 마당에 심었습니다. 아이는 단호박 씨를 심고 하루하루 기대에 차 씨앗이 싹 트고 자라는 과정을 지켜봅니다. 또한 단호박이 열리기를 기다리며 그 상상의 폭을 넓혀 나갑니다. 누리과정은 물론 초등학교에 들어가서도 자연 탐구는 중요한 교과 과정 중 하나이며 또한 어린 시절 자연을 대하고 자란 아이들은 감수성이나 공감 능력이 좋습니다.

씨앗은 생명의 원천입니다. 곡식이나 채소는 씨앗을 심고 기다리며 돌보는 수고로움이 있어야 식탁에 오릅니다. 유아, 유치 아이들이 식물을 키우는 과정을 통해 씨앗의 소중함을 알고, 자연의 흐름을 이해하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소통과 공감, 배려와 협동을 익히도록 합니다. 어린 시절의 긍정적이고 다양한 경험은 삶의 토대가 됩니다. 아이들의 풍부한 경험을 위해 놀이 그림책이 함께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최지혜B
  • 어린 시절부터 엉뚱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던 몽상가였습니다. 성신여자대학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아이들과 그림이 좋아 퍼포먼스 미술 선생님으로 일했습니다. 장난꾸러기들과 매일 놀며 일하던 어느 날, 분신 같은 내 아이를 얻었습니다. 아이가 살아갈 세상을 위한 동화책을 만들고 싶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화폭에 녹여내며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단호박이 주렁주렁》은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글작가 정보
  • 우은선
  •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는 출판을 전공했습니다. 청량산 아래 작은 책방에서 책방지기로 살며, 어떻게 하면 책을 즐겁게 읽을 수 있을까 늘 생각합니다. 즐거운 책 읽기를 함께하기 위해 학교와 도서관 등에서 다양한 연령을 대상으로 강연합니다. 쓴 책으로 『미디어의 쓸모(공저)』가 있으며 『단호박이 주렁주렁』은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