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맨눈에는 보이지 않는 미생물의 세계에서 놀라운 공생 이야기가 펼쳐진다!

    오스트레일리아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산하 과학 전문 출판사에서 심혈을 기울여 펴낸 Small Friends 시리즈의 한글판. 과학자, 선생님, 학생, 예술가가 힘을 합쳐 만든 ‘미생물 덕분이야’ 시리즈는 지식의 정교함을 최고 수준으로 구현한 앞부분의 완벽한 스토리텔링, 어린이의 과학 눈높이를 한 수준 끌어올리는 뒷부분의 깊이 있는 설명이 돋보이는 어린이 과학 교양서다.



    주인공 미생물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앞부분의 이야기 속에서, 독자는 미생물과 함께 모험을 하며 공생이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게 된다. 이야기 속 문장 하나하나에 담겨 있는 과학을 꼼꼼하게 설명한 뒷부분을 통해서는 해당 주제를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최신 연구 성과까지 만날 수 있다. 자연스럽게 빠져들게 하는 스토리텔링과 수준 높은 과학 지식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덕분에, 어린이들은 감춰져 있는 미생물 세계 속 비밀을 하나하나 밝혀내는 앎의 재미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무엇보다 ‘미생물 덕분이야’ 시리즈를 특별하게 만드는 건, 이 시리즈가 기후 위기 시대이기에 더더욱 중요한 ‘공생’을 깊이 다루고 있다는 것이다. 이 시리즈를 통해 어린이들이 ‘공생의 상상력’에 더 활짝 눈뜨기를, 그리하여 다른 생명체와 조화롭게 살아가는 세상을 꿈꾸기를 바라 본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미생물의 종류를 알기만 하는 걸 넘어서
미생물과 똑같이 느끼고 생각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책!

미생물의 리얼한 생활 속으로 빠져들게 하는
완벽한 스토리텔링과 수준 높은 설명

‘미생물 덕분이야’ 시리즈는 오스트레일리아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산하 과학 전문 출판사에서 펴낸 Small Friends 시리즈의 한글판입니다. 과학자, 선생님, 학생, 예술가가 힘을 합쳐 미생물의 세계로 안내하는 책이죠.
이 시리즈의 뛰어난 점은 완벽한 스토리텔링과 수준 높은 설명이에요. 책의 앞부분에서는 미생물 세계 속 공생 관계를 미생물이 주인공이 되어 펼쳐지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 줍니다. 과학 원리를 정확하고 자세하게 담아낸 스토리텔링이어서 더 실감이 나는 이야기 속으로 어린이들은 빨려 들어갈 거예요. 그리고 미생물과 함께하는 모험 속에서 미생물과 똑같이 느끼고 생각하면서 공생이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게 됩니다.
책의 뒷부분에서는 앞에서 다룬 주제를 과학적으로 더 깊이 살펴보고 있어요. 공생의 원리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적인 설명뿐 아니라, 이야기 속 문장 하나하나에 담겨 있는 과학까지 꼼꼼하게 담아냈습니다. 최신 연구 성과까지 들어 있어 다소 어려울 수도 있지만, 어린이가 쉬운 책만 보라는 법은 세상 어디에도 없잖아요. 배움에서 가장 중요한 건, 어려워도 견디며 앎의 세계를 조금씩 넓혀 가는 것이기도 하고요. 이를 위해 ‘미생물 덕분이야’ 시리즈는, 스토리텔링과 과학 지식이 조화를 이루도록 하여 어린이가 흥미를 잃지 않으면서도 미지의 세계를 끈기 있게 탐구하도록 안내하고 있습니다.


지구가 생명체의 천국인 건 미생물 덕분이야!
알면 알수록 놀라운 미생물의 세계 속으로!

‘공생 관계’라는 말 들어 봤나요? 생명체들이 서로 도우며 사는 관계를 부를 때 쓰는 말이에요. 오랫동안 공생 관계의 대표처럼 여겨지던 악어와 악어새는 사실 공생 관계가 아니었다고 밝혀졌지만, 수많은 생명체가 공생 관계에 기대어 살아가고 있어요. 예를 들어 개미와 진딧물의 공생 관계를 보면, 개미가 진딧물을 무당벌레 같은 천적으로부터 지켜 주고 그 보답으로 진딧물 꽁무니에서 나오는 당분 방울을 받아먹으며 서로를 이롭게 하죠.
세상에는 이처럼 눈에 보이는 공생 관계도 많지만, 맨눈에는 보이지 않는 미생물의 세계에도 공생 관계는 있어요. 아니, 공생 관계가 거의 전부라고 할 수 있죠. 그리고 그 수많은 미생물의 공생 관계들이 지구의 모든 생명체를 든든하게 떠받치고 있습니다. 지구가 생명체의 천국인 건 미생물 덕분이에요. ‘미생물 덕분이야’ 시리즈는 그 신비로운 세계를 현미경으로 깊숙이 들여다봅니다.
그럼 이제 미생물의 세계에서 어떤 기상천외한 일들이 벌어지는지 함께 탐험해 볼까요.


‘나무들의 네트워크’라는 말 들어 봤어?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인 『이유가 있어서 함께 살아요』에서는 나무, 곰팡이, 세균의 공생 관계를 소개합니다. 땅 위를 보면 혼자서 높게 자란 것처럼 보이지만 나무는 혼자가 아니에요. 숲 전체가 하나의 커다란 네트워크로 엮여서 나무들끼리 서로 이야기도 나누고 영양분도 나눠 먹지요. 숲을 이루고 있지 않더라도 나무는 혼자 살지 않습니다. 땅속으로 눈을 돌려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 나무뿌리는 나무와 곰팡이와 세균이 힘을 합쳐 ‘나무들의 네트워크(wood wide web)’를 이루고 살아가는 작은 마을이에요. 이 책에서는 어린 카카오나무 브로마가 곰팡이와 세균들을 만나 어떻게 숲에 연결되고 가뭄을 이겨 내는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코코아나무 숲에서 일어나는 따뜻한 이야기 속으로 함께 들어가 봐요.


선충과 세균이 펼치는 10일 동안의 모험 이야기

두 번째 책인 『흙 속의 나무 구조대』는 선충과 세균이 애벌레의 공격에서 나무를 구하는 이야기입니다. 나무는 공격을 받을 때 특별한 화학 물질을 뿌리를 통해 내보냅니다. 일종의 구조 신호 같은 거죠. 그러면 지렁이를 닮은 선충이 그 신호를 감지하고서 나무 쪽으로 여행을 떠납니다. 위험한 세균을 몸속에 태우고 말이죠. 편안하고 즐겁기만 한 여행은 아니에요. 곰팡이와 진드기 같은 포식자의 위협과 목숨을 건 전투가 기다리고 있는 위험천만한 모험이죠. 선충과 세균은 무사히 나무에 도착할까요? 그리고 애벌레를 물리치고 나무를 구하는 데 성공했을까요? 우리 발밑에 숨겨진 놀라운 세계 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달빛 머금은 바닷물 색깔로 빛나는 오징어가 있다고?

세 번째 책은 『빛을 내는 오징어의 비밀』입니다. 다 자라도 크기가 어른 새끼손가락만 한 하와이짧은꼬리오징어와 비브리오 세균의 공생 이야기죠. 하와이짧은꼬리오징어는 면도날처럼 이빨이 날카로운 매퉁이와 사냥의 명수 몽크물범 같은 포식자의 위협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새끼 하와이짧은꼬리오징어가 알을 깨고 나오자마자 본능적으로 하는 행동이 있어요. 바로 바닷물을 쭉 들이켜는 거죠. 그러고서 적당히 시간이 지나면 신기한 일이 벌어집니다. 하와이짧은꼬리오징어의 몸에서 빛이 나면서, 투명 망토를 입은 것처럼 포식자의 눈앞에서 감쪽같이 사라지는 거예요! 도대체 하와이짧은꼬리오징어의 배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기에 이토록 놀라운 능력을 발휘하는 걸까요?


바다가 더워질 때 산호 몸속에서 일어나는 걱정스러운 일들

마지막 네 번째 책은 ‘산호 백화 현상’을 다루고 있는 『왜 산호는 하얘졌을까?』입니다. 수많은 바다 생명체의 삶터인 산호가 하얗게 죽어 가고 있으며, 바닷물 온도 상승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 봤을 거예요. 바닷물이 더워지면 산호는 왜 하얘질까요? 산호가 공생하던 조류를 몸 밖으로 뱉어 내기 때문이죠. 산호의 알록달록한 빛깔은 공생 조류의 색깔이었는데, 그게 사라지니 산호의 석회질 골격의 하얀색이 투명한 산호충에 그대로 비쳐 드러나는 거예요. 그런데 왜 산호는 공생 조류를 쫓아내는 걸까요? 그리고 하얗게 변한 산호는 그대로 죽음을 맞는 수밖에 없을까요? 백화 현상이 일어난 산호의 몸속에서 죽음의 위기에 맞닥뜨린 세균들의 모험 속으로 함께 떠나요!


모든 생명은 서로 도우며 살고 있다

만약 나무를 돕는 곰팡이가 없다면, 선충과 세균이 제 기능을 못 해서 애벌레를 막지 못한다면, 세균들이 서로 의사소통하지 못해 빛을 낼 타이밍을 놓친다면, 공생 조류가 한꺼번에 모두 산호 몸 바깥으로 쫓겨난다면, 나무도 오징어도 산호도 살아가기 힘들어질 것입니다. 물론 나무와 오징어와 산호가 아픈데 공생 미생물이라고 멀쩡할 수는 없겠죠.
맨눈에는 보이지 않는 작은 세계에서부터 생명체들은 촘촘하게 연결되어 서로 도우며 살고 있습니다. 우리가 별 관심을 두지 않는 어느 작은 생명체도 생태계에서는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존재인 거예요.
우리는 어떤가요? 전체 생명의 그물 속에서 우리의 자리는 어디인가요? 우리는 어떤 도움을 받고 무슨 도움을 주고 있는가요? 무엇보다 ‘미생물 덕분이야’ 시리즈를 특별하게 만드는 건, 이 시리즈가 기후 위기 시대이기에 더더욱 중요한 ‘공생’을 깊이 다루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 시리즈를 통해 어린이들이 ‘공생의 상상력’에 더 활짝 눈뜨기를, 그리하여 다른 생명과 조화롭게 살아가는 세상을 꿈꾸기를 바라 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아비바 리드
  • 생태 미술가. 그림과 체험을 통해 복잡한 과학 세계를 탐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작업을 합니다.

글작가 정보
  • 아일사 와일드
  • 캐릭터를 사랑하는 작가. 샘처럼 프로도를 사랑한다. 작가. 과학자, 곡예사, 어린이와 함께하는 일, 무언가를 바뀌게 하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18살부터 창작을 공부했고 『작은 친구들의 책(Small Friends Books)』, 『스퀴시 테일러 시리즈(Squishy Taylor series)』를 썼다.

번역가 정보
  • 류충민,류재헌
  • 류충민

    대학원 시절 E681이라는 이름의 세균과 만난 것이 시작이었다.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잠 못 이루던 날이 계속되던 시절 전라남도 어느 바닷가에서 이 세균과 처음 만났을 때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지만, E681은 저자를 새로운 세계로 인도해주었다. E681을 연구한 결과를 인정받아 이 분야의 대부인 조셉 클로퍼 교수를 만날 수 있었고, 전 세계에서 온 식물생장촉진세균을 연구하는 동료들과 함께 실험할 수 있었으며, 세계 각지의 내로라하는 과학자들과 교류하며 폭넓은 시야를 잃지 않을 수 있었다.


    메시 콘파냐를 마시며 책읽기, 특히 SF 소설 읽기를 즐기고, 영화보기를 좋아하며,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듣고 공감하려고 애쓰는 저자는 식물과 미생물의 ‘대화’를 연구하는 과학자답게 ‘소통’의 중요성을 늘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제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첫 번째 책 『좋은 균, 나쁜 균, 이상한 균』을 세상에 내놓았다. 식물과 미생물의 대화를 가만히 듣다

    보면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부분이 많아 놀란다는 저자는 많은 사람들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들의 대화에 귀기울여보기를 바란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류충민 박사는 미국 어번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미국 사무엘 노블 재단에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귀국 후에는 UST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감수한 책으로는 『식물은 알고 있다』, 『식물을 미치도록 사랑한 남자들』이 있고, 『국가 생존 기술』에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식물병리학 저널The Plant Pathology』 편집장을 역임했고, 현재 『네이처』의 자매지 『Frontiers in Plant Science』의 「식물-미생물 상호작용 세션」에서 편집장을 맡고 있다. 대전의 과학지식 소통 콘서트 ‘사이언스 슬램 디Science Slam D’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대중강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류재헌

    예술을 사랑하는 생명공학도. 어려서부터 현미경을 통해 바라보는 세상을 좋아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