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6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꿈과 사랑을 찾아 달리는 투명 강아지 아무개의 마법!

    이 그림책은 버려진 농장에 엄마 잃은 강아지 삼 형제가 마음 착한 아이들을 만나 새집으로 이사하면서 겪는 모험을 그린 이야기입니다.

    강아지 삼 형제 중 한 마리는 아무도 그 강아지를 볼 수 없었기 때문에 투명 강아지 아무개라 불렸습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바람이나 냄새처럼 분명히 존재하는 투명 강아지 아무개는 형제들과 뛰고, 달리고, 먹고, 냄새 맡으면서 즐겁게 뛰어놀았습니다. 강아지 삼 형제는 아무도 돌봐주지 않았지만 서로 의지하며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웃 마을에 사는 어린 남매가 이 농장에 들렀다가 각자의 집에서 낮잠을 자고 있던 강아지들을 발견합니다. 남매는 불쌍한 강아지 두 마리를 집에 데려가 보살펴 주려고 하지만, 투명 강아지는 보이지 않기 때문에 데려갈 수 없었습니다.

    혼자 남겨진 투명 강아지 아무개는 실망하지 않고 종종걸음으로 형제들을 뒤따라갑니다. 그러나 어린 강아지 걸음으로 그들을 쫓아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결국 형제들을 놓쳐 버린 투명 강아지는 외로움과 지친 몸을 쉬기 위해 고목나무 구멍으로 기어들어갑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보이지 않는 자신의 모습을 슬퍼합니다.

    “다른 형제들처럼 내 모습이 보였다면 아이들이 나를 데려갔을 텐데. 마실 우유와 씹을 뼈다귀를 주면서 잘 돌봐주었을 텐데. 다른 형제들처럼 나도 귀여워해 줄 텐데.”

    투명 강아지 아무개의 혼잣말을 듣고 나무 위에 앉아 있던 갈까마귀가 도움을 줍니다. 갈까마귀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만드는 마법의 책을 갖고 있었거든요!

    갈까마귀의 도움으로 보이지 않는 강아지 아무개는 매일매일 새벽에 일어나 마법의 책에 쓰여진 대로 주문을 외우면서 뱅글뱅글 돌기 시작합니다. 열심히 마법의 주문을 외우기 시작한 지 아홉째 되는 날, 드디어 투명 강아지 아무개는 자신의 모습을 완전히 되찾게 됩니다.

    신바람이 난 강아지 아무개는 있는 힘껏 달려 마침내 강아지 집을 수레에 싣고 가던 아이들을 뒤따라가게 되고, 사랑하는 형제들과 다시 만나게 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1942년 칼데곳 영예도서로 선정된 판타지 그림책!

완다 가그는 미국의 그림책 역사에서 이야기가 있는 그림이라고 말하는 본격적인 그림책의 전성기를 연 대표적인 작가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어른들에게 들었던 유럽의 옛이야기를 독특하게 재구성하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었던 작가는 이 그림책으로 1942년 칼데곳 영예도서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그림책 『투명 강아지 아무개의 마법』에서 완다 가그는 처음으로 컬러 판화 그림을 시도하였는데, 내용은 옛이야기의 재구성이 아니라 유쾌하고 감동적인 창작 동화였습니다.

이 그림책은 모습이 남의 눈에 보이지 않아 버려지는 강아지의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강아지 형제들은 그를 따뜻하게 받아들이고, 남과 다른 점을 당당하게 인정할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아 줍니다. 형제들의 이러한 격려는 보이지 않는 강아지 아무개가 혼자서도 씩씩하게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게 하는 힘이 됩니다. 결국 끈질긴 노력으로 투명 강아지 아무개가 자신의 모습을 되찾았듯, 이 그림책에는 꿈을 이루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어린이들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지은이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강아지 아무개’는 소외되고 무시당하는 현대사회의 어린이들의 모습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보이지 않는 강아지 아무개가 마법의 힘을 빌려 보이는 존재가 되려고 애쓰는 모습은, 어린이들이 마주한 어렵고 힘든 현실을 의미합니다.

존재는 운동을 통해서만 스스로를 드러낸다.'라는 철학적 명제나, 기계화된 산업사회에 대한 적응을 마법으로 비유한 날카로운 현실 풍자를 보여주기도 하는 이 그림책은 엄마들에게도 많은 생각할 거리를 남기고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완다 가그
  • Wanda Gag (완다 가그)

    http://people.mnhs.org/authors/biog_detail.cfm?PersonID=Gag173
    http://www.ortakales.com/illustrators/Gag.HTML
    http://www.upress.umn.edu/Gag/Gagbio.html

    완다 가그(1893~1946)는 미국 미네소타 주의 뉴얼름에서 일곱 형제의 맏딸로 태어났다. 그 당시의 뉴얼름은 유고슬라비아, 보헤미아, 오스트리아, 헝가리 등지에서 이민온 사람들이 가장 많은 미국 속의 유럽이었다. 이 마을 특유의 게토ghetto 문화가 가그의 예술적 감수성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화가가 꿈이었던 가그의 아버지는 가난한 생활 속에서도 자식들이 맘껏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독려해 주었다. 화목하고 예술적인 집안 분위기에서 자란 가그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잇따라 잃고 여섯 동생들을 보살펴야 할 가장이 된다. 동생들을 공부시키고 먹고 살기 위해서 그녀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그림 그리는 재능을 파는 것이었다. 그녀는 여섯째 동생이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상업 미술과는 인연을 끊고 시골에 틀어박혀 작품활동에 몰두했다. 두 번째 개인전에서 한 편집자의 눈에 들어 정식 그림책 작가로 데뷔한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동네 어른들한테 자주 들어왔던 유럽의 옛이야기를 독특하게 재구성하는 이야기꾼으로 탁월한 재능을 보였다.
번역가 정보
  • 정경임
  •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했습니다. 문학과 지성사, 지양사에 근무했으며, 현재 이화여대 출판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역서로『예술의 새로운 시각』『펠레의 새 옷』『마리와 양』『마리의 봄』『마리의 성탄절』『동물들은 왜 옷을 입지 않아요?』『부자가 되고 싶은 알렉산더』『피터 아저씨의 선물』등이 있으며 지은 책은『논리학이란 무엇인가』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