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칼데콧 수상 작가 데이비드 스몰의 대표 그림책,
    우리 모두가 기다리던 이모겐의 이야기가 다시 시작되다!

    『이렇게 멋진 꼬리 봤어?』는 칼데콧 상을 두 차례 수상한 거장 데이비드 스몰의 대표 그림책 『내 머리에 뿔 났어!』의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아침, 갑자기 머리에 커다란 뿔이 생긴 데 이어 공작 꼬리와 코끼리 코 등 매일매일 변신을 거듭하는 이모겐의 유쾌한 소동을 그렸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칼데콧 수상 작가인 데이비드 스몰의 대표 그림책,
독자들의 사랑으로 두 번째 이야기가 나오다!

『이렇게 멋진 꼬리 봤어?』는 『리디아의 정원』,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등으로 칼데콧 상을 받은 거장 데이비드 스몰의 대표 그림책 『내 머리에 뿔 났어!(원제: Imogene’s antlers)』의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머리에 뿔이 생긴 소녀 이모겐이 이번에는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하며 가족 모두를 놀라게 하지요. 이 책은 지금까지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자신의 매력적인 그림 세계를 보여 준 데이비드 스몰의 유머에 정점을 찍는 작품입니다.

미국 유명 교양 TV프로그램(Reading Rainbow)에 소개되며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에 오른 그림책 『내 머리에 뿔 났어!』 출간 이후, 이모겐을 사랑하는 독자들은 오랫동안 이 소녀의 다음 변신을 기다려 왔습니다. 그리고 첫 독자가 자녀들에게 책을 읽어 줄 어른이 될 시간인 35년이 지나, 저자는 우리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이야기로 찾아왔지요.

“이렇게 멋진 변신 본 적 있어?”
한층 더 놀라워진 변신의 세계, 더더욱 놀라운 긍정과 유머의 힘

『이렇게 멋진 꼬리 봤어?』는 어느 날 아침, 머리에 커다란 사슴뿔이 자란 소녀 이모겐이 또 다른 변신을 거듭하며 여러 일을 겪는 일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머리에 커다란 사슴뿔이 돋았던 이모겐이 이번엔 화려한 공작으로 변신하지요. 그다음에는 하늘까지 닿을 만큼 긴 목을 가진 기린으로, 귀엽고 다재다능한 코끼리로, 앙증맞은 나비로 모습을 바꿉니다. 엄마는 또다시 기절하고, 이모겐의 변신을 보다 못한 가족들은 이 사랑스러운 소녀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회의를 합니다.

이모겐은 이번에도 무척 천연덕스럽습니다. 바뀐 자신의 모습으로 가정부와 곤경에 처한 이웃집 고양이, 남동생 노먼을 도와줍니다. 이모겐은 처음 사슴뿔이 생겼던 때와 달리 이번엔 일말의 고민도 하지 않습니다. 가족들이 이모겐의 상황을 두고 심각한 고민을 하는 사이에, 이모겐은 더할 나위 없이 즐거운 표정으로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매 순간을 유쾌하게 보냅니다.

변신의 욕구와 수용력, 긍정적인 관점을 담은 『내 머리에 뿔 났어!』와 마찬가지로, 이 책 『이렇게 멋진 꼬리 봤어?』는 변신에 관한 아이들의 순수한 환상과 유머를 섬세히 담았습니다. 가족들의 사랑을 받으며 자란 이모겐의 밝고 긍정적인 사고와 이모겐의 변신이 여전히 당혹스러운 가족들의 모습이 대비되며 큰 재미를 주고, 생각지 못했던 메시지로 허를 찌릅니다. 데이비드 스몰의 재치가 가장 빛을 발하는 이모겐의 이야기, 과연 우리를 어떤 변신의 세계로 이끌까요?
그림작가 정보
  • 데이비드 스몰(David Small)
  • David Small (데이비드 스몰)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에서 태어나 자랐다. 어려서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그는 예일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으며, 같은 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미시건 대학과 뉴욕 주립 대학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뉴욕 타임스"나 "월 스트리트 저널"같은 신문사에서 내는 출판물에 삽화 그림을 그렸다. 비단 어린이 책을 만드는 작가와 일러스트레이터뿐 아니라 프리랜서로 일하는 상업 예술가에게도 널리 알려진 작가가 된 것이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좋은 책을 알아보는 안목도 뛰어나 "뉴욕 타임스"의 서평 전문 기자로도 활동했다. 그는 마흔이 가까워서야 비로서 어린이책을 내기 시작했는데, 그때부터 진짜 예술가라는 자부심을 느끼게 되었다고 한다. 

     

    1998년에 낸『리디아의 정원』이 칼데콧 아너 북 리스트에 선정되었고, 2001년에『대통령이 되고 싶다고?』로 칼데콧상을 수상했다. 『리디아의 정원』은 아내 사라 스튜어트가 글을 쓴 작품이다.이외에도『이사벨의 방』등이 있다. 데이비드 스몰의 그림은 단순한 선과 밝고 깨끗한 색감이 특징이며, 사람의 형상을 단순한 선으로 깨끗하고 세련되게 표현하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엄혜숙
  •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인하대학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만들어 온 지 10년이 넘었습니다. 웅진과 비룡소의 편집장을 거쳐 프리랜서로 독립하였고 어린이 책 기획, 글쓰기, 번역하는 일 등을 하고 있습니다. 엮고 번역한 책으로는『개구리와 두꺼비가 함께』『개구리와 두꺼비의 하루하루』『개구리와 두꺼비의 사계절』『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황새와 알락백로』『말이 너무 많아!』『개 한 마리 갖고 싶어요』『아기돼지와 민들레』『난 집을 나가 버릴 테야!』『이야기 이야기』『플로리안과 트랙터 막스』『어리석은 농부와 귀신들의 합창』『누구 때문일까?』『스탠리가 트럭을 몰고 나갔더니』『돼지가 주렁주렁』『존 버닝햄-나의 그림책 이야기』등이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혼자 집을 보았어요』『누가 똑똑 창문을 두드리지?』『두껍아 두껍아!』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