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044l좋아요 4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돌멩이야, 넌 누구니?”
    한 아이의 질문에서 시작된 삶과 우정에 대하여

    돌멩이를 발견한 아이가 돌멩이에게 말을 걸기 시작합니다. 한동안 답이 없던 돌멩이는 아이의 끊임없는 관심과 질문에 입을 열었습니다. 처음에는 짧게 답을 하던 돌멩이는 자신이 어디에서 왔고,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합니다. 돌멩이와 아이가 질문을 하고 답을 하면서 조금씩 가까워집니다. 아이와 돌멩이의 대화 속에서 친구과 되는 방법과 함께 삶과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처음 만난 돌멩이와의 대화를 통해
삶과 죽음, 관계에 대해 생각해보는 그림책

마음에 든 돌멩이 하나를 손에 꼬옥 쥐고 집으로 돌아온 적이 있지 않나요? 돌멩이에 이름을 붙여주기도 하고 며칠 동안 주머니에 넣고 다닌 분도 있을 거예요. 이 책은 그때의 기억을 불러일으킵니다. 꼭 돌멩이가 아니더라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소중하게 가져왔던 나뭇잎이나, 조개 껍데기처럼요.

이 책의 주인공 역시 돌멩이를 발견하고, 돌멩이와 대화를 나누면서 점점 더 가까워집니다. 하지만 돌멩이는 아는 것만으로는 친구가 될 수 없다고 말합니다. 친구가 되기 위해서는 서로 돌봐주며 함께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말이죠. 아이는 계속 같이 있고 싶지만 돌멩이가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는 걸 알게 됩니다. 과연 아이는 어떤 선택을 할까요?

실제 아이들의 질문이 그림책이 되다

이 책은 이탈리아의 한 도서관에서 열린 어린이 워크숍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아이들은 돌멩이를 관찰하고, 만져 보고, 냄새를 맡기도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러면서 돌멩이도 겨울잠을 자는지, 돌멩이 안은 무엇으로 가득 차 있는지, 돌멩이는 어떻게 웃는지, 몇 살인지, 돌멩이가 되기 전에는 무엇이었는지, 겁날 때가 있는지 등등 쉼 없이 다양한 질문들을 쏟아냈습니다. 아이들의 상상력이 담긴 질문들은 그대로 이 책으로 이어졌습니다.

상상력에 상상력을 더한 책

유쾌한 상상력이 가득한 그림으로 유명한 노에미 볼라와 아이들의 질문이 만나 우리는 상상하지 못했던 돌멩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돌멩이라고 생각하면 딱딱하고 어두운 색의 돌을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노에미 볼라의 그림 속 돌멩이들은 그 자체로 발랄하고 아름답습니다. 겨울잠을 자는 돌멩이와 알록달록 귀여운 돌멩이로 재탄생한 덕분에 처음부터 끝까지 아이와 돌의 대화로 이끌어가는 이 책이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노에미 볼라
  •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마을 브라에서 태어났습니다. 볼로냐 미술 아카데미에서 만화와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지금도 볼로냐에서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며 지냅니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무척 좋아했으며 특히 영화 ‘E.T.’에 푹 빠져 E.T.를 줄곧 그리곤 했습니다. 무민을 그린 작가로 유명한 토베 얀손의 글을 읽은 뒤부터 지렁이를 좋아하게 되어 지금까지도 지렁이를 자주 그립니다. 이 책으로 제2회 세르파 국제 그림책 대상을 받았습니다.
     

글작가 정보
  • 주세페 칼리체티
  • 30년 넘게 이탈리아 레지오 에밀리아에 살면서 초등 교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청소년 및 성인을 위한 책을 30여 권 넘게 썼습니다. 2003년에는 소설 《돼지》로 엘사 모란테 문학상을 받았습니다. 학교와 교육 및 아동 권리와 관련된 주제로 꾸준히 신문에 기고하면서 독서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지우
  • 이탈리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고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교 국제지역대학원에서 유럽연합지역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후 현재 이탈리아대사관에서 근무하고 있다. 주요 번역 작품으로는 엘레나 페란테의 ‘나폴리 4부작’ 제1권 『나의 눈부신 친구』, 제2권 『새로운 이름의 이야기』, 제3권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 제4권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와 ‘나쁜 사랑 3부작’ 『성가신 사랑』, 『버려진 사랑』, 『잃어버린 사랑』이 있다. 그 외에도 로셀라 포스토리노의 『히틀러의 음식을 먹는 여자들』, 파올로 발렌티노의 『고양이처럼 행-복』과 발렌티나 잘넬라의 『우리는 모두 그레타』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