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14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 시문학 전통 속의 정서와 가락을 새로운 세계로 펼쳐내고 찾아 가는 그림책 시리즈 ‘우리시그림책’ 두번째 권입니다. 종이를 오려붙이고 강렬한 색감을 사용한 그림이 그림 읽는 즐거움을 줍니다.『내 동생』은 구구단을 못 외우는 동생 때문에 창피했던 오빠의 이야기입니다. 동생이 구구단을 안 외우고 잠들었어도 동생을 깨워 구구단을 외우라고 하지 않고 이불을 덮어 주는 모습에서 따스한 정이 느껴집니다. 오히려 구구단이 밉다고 하는 말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조은수
  •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전공했습니다. 그 뒤 ‘보물섬’에서 일하다가 영국에서 그림 공부를 하고 돌아와 어린이 책을 펴 내고 있습니다.『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로 제1회 ‘좋은 어린이 책’ 공모에 당선되기도 했습니다. 느릿느릿한 말투에다 유난히 겁이 많으면서도 영민해 보이는 눈망울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만든 책으로는『봄날, 호랑나비를 보았니?』『말하는 나무』『노래나라 동동』『이솝 이야기』등이 있고,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는『꿈꾸는 뇌』『갈아입는 피부』『장난감 놀자』『땅콩할멈의 아주아주 이상한 날』『타조는 엄청나』『나야, 고릴라』등이 있습니다.『까치』『월간학습』등의 어린이 잡지에 많은 글을 쓰기도 했으며『큰바위 위인전기』시리즈 중『슈바이처』의 글을 썼습니다. 번역한 책으로는『멋진 뼈다귀』『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길기리 아주머니께』『책 읽기 좋아하는 할머니』『곰 세 마리』『누가 좀 도와줄래?』등이 있습니다. 지금도 어린이 책을 쓰면서 좋은 어린이 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