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80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할아버지가 큰 소 한 마리와 바꿀 수 있는 베 한 필을 이야기 한 자리에 팔려는 발상부터 기발합니다. 그런데 그게 쉬운 일은 아닌가 봐요. 할머니께 들려 줄 이야기를 구하지 못해 실망하고 집으로 돌아가는군요. 그런데 한 농부가 자신 있게 나서네요. 하지만 농부도 이야기가 없었지요. 이 때 농부는 황새가 우렁이를 잡아먹는 모습을 보면서 즉흥적으로 이야기를 만들어 갑니다.“훨훨 간다.” 그러면 할아버지도 한 번 따라하고, “기웃 기웃 거린다.” 할아버지도 한 번 따라하고, “살금살금 걸어온다.” 할아버지도 한 번, “콕 집어 먹는다” 할아버지도 한 번. 집에 돌아와 할머니에게 이야기를 들려주십니다. “훨훨 간다.” 할머니도 한 번. 그런데 “예끼, 이놈.”으로 끝나는 이야기 소리에 도둑이 지레 겁을 먹고 달아나지요. 발상, 전개 자체가 기발하고 재미있습니다. 또한 말놀이를 겸할 수 있는 동화이지요. 할머니 할아버지 역할을 바꾸어 가며 부모와 함께 읽으면 이야기의 재미가 한층 더해질 것입니다. 평소에도 짧은 말들을 만들어 말놀이 하는 기회를 가지면 더욱 좋겠죠? 우리 전래 동화 곳곳에 스며 있는 조상들의 순박함도 함께 만나 보세요. 경상도 안동 지방의 전래 동화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김용철
  • 1960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나왔습니다. 소양강 기슭 웅진리 자연 속에서 그림책을 만드는 즐거움에 묻혀 삽니다.『빨간 소파의 비밀』『새로 찾은 우리 신화』『바리왕자』『토통 여우』『꿀강아지 똥강아지』『별님 동무 고기 동무』『꽃이파리가 된 나비』『여울 각시』『열두 달 풍속 놀이』『일만이천봉 이야기 고개』『모여라 꾸러기 신들』『흰 사슴을 타고 간 여행』『조선의 영웅 김덕령』『훨훨 간다』『낮에 나온 반달』『길 아저씨 손 아저씨』등 많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권정생
  • 참됨의 가치를 깨우쳐 주는 작가, 권정생

    權正生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표 아동문학 작가. 193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해방되자 곧바로 우리 나라로 오셨다. 1969년에 <강아지똥>으로 제1회 기독교 아동 문학상을 받고 글을 쓰기 시작했고, 『몽실 언니』, 『강아지 똥』 등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193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10살 나던 1946년에 우리나라로 돌아왔으나 아홉식구가 뿔뿔이 헤어지고 생사도 모르는 가운데 부산에서 재봉틀 상회 점원 일을 했다. 19살에 늑막염과 폐결핵을 앓고 거기에 신장, 방광결핵까지 겹친다. 고향집에 돌아와 투병생활을 하나 집나간 동생과 고생하시는 부모님에 대한 죄스러움으로 죽기를 바랄만큼 괴로워 했다. 1963년 교회학교 교사로 정식 임명되어 죽지 않는다는 신념만으로 살았다. 그러다가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동생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 떠돌이 방랑생활을 자청하지만 병이 더욱 심해져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경북 안동에 혼자 남아 교회 종지기로 일한다.

    1969년 동화 『강아지똥』으로 월간 기독교 교육의 제1회 아동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73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무명...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표 아동문학 작가. 193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해방되자 곧바로 우리 나라로 오셨다. 1969년에 <강아지똥>으로 제1회 기독교 아동 문학상을 받고 글을 쓰기 시작했고, 『몽실 언니』, 『강아지 똥』 등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193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10살 나던 1946년에 우리나라로 돌아왔으나 아홉식구가 뿔뿔이 헤어지고 생사도 모르는 가운데 부산에서 재봉틀 상회 점원 일을 했다. 19살에 늑막염과 폐결핵을 앓고 거기에 신장, 방광결핵까지 겹친다. 고향집에 돌아와 투병생활을 하나 집나간 동생과 고생하시는 부모님에 대한 죄스러움으로 죽기를 바랄만큼 괴로워 했다. 1963년 교회학교 교사로 정식 임명되어 죽지 않는다는 신념만으로 살았다. 그러다가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동생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 떠돌이 방랑생활을 자청하지만 병이 더욱 심해져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경북 안동에 혼자 남아 교회 종지기로 일한다.

    1969년 동화 『강아지똥』으로 월간 기독교 교육의 제1회 아동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73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무명저고리와 엄마』가 당선되었으며 1975년에는 제1회 한국아동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그 뒤 작고 보잘것 없는 것들에 대한 따뜻한 애정과 굴곡 많은 역사를 살아왔던 사람들의 삶을 보듬는 진솔한 글로 어린이는 물론 부모님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지은 책으로는 동화집『강아지똥』,『사과나무밭 달님』, 『하느님의 눈물』등과 소년 소설 『몽실언니』,『점득이네』, 『한티재 하늘』,『도토리 예배당 종지기 아저씨』,『무명저고리와 엄마』등이 있다. 그리고 시집『어머니 사시는 그 나라에는』, 산문집『오물덩이처럼 뒹굴면서』,『우리들의 하느님』등이 있다.

    동화 작가로서 많은 인세를 받아 왔지만 직접 지은 5평짜리 오두막집에서 강아지와 둘이서 사는 검소한 삶을 실천하며 살다가 2007년 5월 17일 지병이 악화되어 대구 가톨릭대학교에서 70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하였다.

    작가는 자연과 생명, 어린이, 이웃, 북녘 형제에 대한 사랑을 주된 주제로 하여 깜둥바가지, 벙어리, 바보, 거지, 장애인, 외로운 노인, 시궁창에 떨어져 썩어가는 똘배, 강아지 똥 등 힘이 없고 약한 주인공들이 자신을 희생하여 타인에게 기여하는 기독교의 예수 그리스도적인 삶을 주로 표현하고자 하였다. 특히 처마 밑의 강아지 똥을 보고 썼다는 『강아지똥』과 절름발이 소녀의 꿋꿋한 이야기를 담은 『몽실언니』는 무시당하고 상처받으며 소외된 주인공들의 모습을 잘 그려내고 있어 작가의 작품 세계를 잘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작가한마디 마을 골목길도 시멘트 포장이 되고 수돗물도 들어오고 집안에 목욕실이 생겨 모두들 문화인이거니 문명인이거니 살아가고 있지만 정작 유리알처럼 맑았던 시냇물을 찾아볼 수 없으니 농촌의 주체적 삶은 아무 것도 남지 않았다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훨훨 간다
    별점 :
    작성자 :
    2007-06-22
    조회수 : 368
    무명 한 필을 가지고 이야기 한 자리로 바꾼다는..발상부터 기발한 이야기와 장면장면 해학적이면서 재미있는 표정의 캐릭터가 돋보이는 그림책입니다.
    \"훨훨 온다.\", \"성큼성큼 걷는다.\",\"기웃기웃 살핀다.\", \"콕 집어 먹는다.\", \"예끼, 이놈!\", \"훨훨 간다.\" 소리에 맞춰 도둑이 겁을 집어먹고 달아나는 유쾌한 옛이야기가 아이들의 마음을 확 끌어당길 것입니다. 한국적인 느낌이 주는 장점이 물씬 풍겨나는 여운을 남깁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