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53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린 아이를 위한 잠자리 그림책으로 동물의 생태와 관련된 상상력 놀이 형식의 책입니다. 밤이슬, 달팽이, 갈겨니, 청거북, 산새, 박쥐, 송아지, 고양이 등이 잠자는 모습과 이를 흉내낸 아이의 모습이 사랑스럽고, 마당, 텃밭, 냇물 속, 나무 위, 동굴 속, 외양간으로 확산되는 상상력의 공간이 즐거움을 더해 줍니다. 시처럼 읽히는, 리듬감이 뛰어난 아름다운 글과 신비롭게 펼쳐지는 밤의 풍경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서정적인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심미아
  • 제2회와 제3회 한국출판미술 신인 대상전에서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서정적인 분위기를 잘 표현하는 작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작품으로 『수염 할아버지와 모자』『채소나라 임금님』『동시화집』『외눈박이 한세』『해와 달이 된 오누이』『이렇게 자 볼까? 저렇게 자 볼까?』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미애
  • 1964년 대구에서 태어났으며, 중앙대학교에서 문예창작학을 공부했다. 198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굴렁쇠」가 당선되어 작가로서 첫발을 내디뎠으며, 1994년에는 동시로 ‘눈높이아동문학상’과 ‘새벗문학상’을 받았고, ‘꿈을 찾아 한 걸음씩’으로 장편동화부문 삼성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반쪽이』 『모두 모여 냠냠냠』 『이렇게 자볼까 저렇게 자볼까』 『가을을 만났어요』 『에헤야데야 떡타령』 『행복한 강아지 뭉치』 『뚱보면 어때, 난 나야』 『멋진 내 남자친구』 『때때옷 입고 나풀나풀』 『행복해져라 너구리』 『달콤 씁쓸한 열세 살』 『나만의 단짝』 『꽃신 신고 우리집 한바퀴』, 『재주꾼 오형제』, 『옴두꺼비 장가간 이야기』, 『알사탕 동화』등이 있다. 먼 훗날에도 어린이 책을 즐겁게 읽고 쓰는, 행복한 할머니 작가가 될 생각이다.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