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92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잠 못 드는 아이들을 위한 유쾌하고 발랄한 상상! 아기양들과 소녀가 펼치는 잠자기 대작전! 꽃도, 나무도, 양도, 사람도 살아 있는 모든 존재는 잠을 잡니다. 잠을 자지 않으면 내일을 준비할 수가 없으니까요. 《108번째 아기양》은 모두가 잠든 시간에 잠들지 못하고 깨어 있던 한 소녀를 주인공으로, 침대를 뛰어넘지 못해 잠을 잘 수 없었던 108번째 아기양과 그 친구들이 벌이는 한바탕 소동을 유쾌하게 보여 줍니다.
    출판사 리뷰
    ■ 자꾸만 보고 싶고, 읽고 싶은, 아기자기하고 포근한 그림책! 작가는 잠을 자고 싶은 소녀와 아기양이, 마침내 잠들기까지의 과정을 재기발랄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잠자기 전에 편안하고 차분한 마음으로 볼 수 있도록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을 주는 연필과 한 톤 낮은 색을 이용해 그림을 그렸으며, 여백의 미를 살려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게 하였습니다. 또한 얼굴과 손, 발 등의 섬세한 변화를 통해 실망, 기쁨, 보람, 만족 등 등장인물들의 심리 상태를 효과적으로 보여 줍니다. 이 책을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것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누구나 잠을 이루지 못해 힘들었거나 잘하고 싶은데 잘하지 못해 속상했던 적이 있을 것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수아도, 108번째 아기양도 그랬습니다. 자고 싶은데 잠이 오지 않는 수아와 침대를 뛰어넘고 싶은데, 뛰어넘을 수 없는 108번째 양, 그리고 자고 싶은데 108번째 양 때문에 잘 수 없었던 아기양의 모습은 곧 우리의 모습이고, 우리 아이들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문제를 풀어 보려고 끙끙거리며 애쓰다가, 맘 먹은 대로 되지 않아 속상해하다가, 결국 목표한 바를 이루어 냈을 때 느끼는 희열과 보람, 이러한 일련의 과정과 감정들을 보며 아이는 희망과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 어떻게 하면 잠을 잘 수 있을까? 자고는 싶은데 잠이 오지 않는다면? 아이는 혼자서 이런저런 방법들을 써 봅니다. 책도 읽어 보고, 우유도 마셔 보고. 자기가 할 수 있는 방법들은 모두 동원했지요. 하지만 웬걸. 시간이 갈수록 정신은 더 말짱해집니다. 아이는 마지막으로 양을 세기로 합니다. 그런데 107마리를 세고, 108번째 양을 세려고 하는 순간, 사건이 벌어집니다. 108번째 양이 쿵 소리를 내며 땅바닥에 철퍽 누워 버린 거예요! 아기양은 울먹입니다. 연습을 엄청나게 했다고, 그런데도 높이 뛸 수가 없다고요. 그러자 이때다 하고 109번째, 110번째… 양들이 모두 나타나 108번째 양을 구박합니다. 너무도 자고 싶은데, 108번째 양이 침대를 뛰어넘지 못하면 아무도 잘 수가 없다나요? 소녀는 아기양들과 함께 108번째 아기양이 침대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합니다. 108번째 아기양은 과연 침대를 뛰어넘을 수 있을까요?
그림작가 정보
  • 아야노 이마이
  • 1980년 영국에서 태어나 7살 때 일본으로 건너갔습니다. 어린 시절 대부분을 외국에서 보냈다. 1994년 일본으로 돌아온 뒤 도쿄에 있는 무사시노 미술 대학교에서 일본 전통화를 전공했고, 2003년부터 2006년까지 볼로냐 국제 그림책 원화전에 4년 연속으로 참여하였다. 2006년 첫 그림책을 출간하고 현재 일본 치바현에 살고 있다. 책으로는 『고양이와 장화』 『체스터』『브라운 아저씨의 신기한 모자』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아야노 이마이
번역가 정보
  • 새잎
  • 대학과 대학원에서 영어교육학, 언어학, 아동학, 심리학 등을
    공부한 사람들이 모여 좋은 어린이책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팬시 낸시》《홀스》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엘로우 톤의 흑백그림이 눈길을 끄네요.
    별점 :
    작성자 :
    2007-11-22
    조회수 : 748
    엄청난 정사각형 크기의 그림책입니다.
    섬세한 연필선이 그대로 살아나는 엘로우 톤의 흑백그림이 눈길을 끄네요.
    잠이 오지 않을때 숫자를 거꾸로 세어보던 경험이 있다.
    정말 심한날은 천부터 일까지 다 세어도 정신이 말똥말똥 하기만 하고...
    그런데 왜 양을 센다고 표현을 할까?
    아무튼 이 책 주인공 수아도 잠이 오지 않아 양을 세기 시작합니다.
    한마리 두마리 .. 양들이 침대를 뛰어 넘어가지요.
    그런데 108번째 양이 침대를 뛰어 넘지 못해 모두가 잠에 들지 못합니다.
    그때 수아가 침대에 구멍을 뚫어 양이 뛰어 넘을 수 있도록 기지를 발휘하지요.
    아이들도 잠들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가 봐요.
    포근한 그림책이긴한데.. 그다지 자주 꺼내들것 같지는 않아요.
    마지막 페이지. 108번째 양을 찾는 재미도 의외로 크네요.
    아가랑 숫자놀이해도 재미있을것 같아요.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