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78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호기심 많은 장난꾸러기 생쥐의 요구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이어지는 이야기예요. 소년이 생쥐하고 영화를 보러 가요. 그 때부터 생쥐의 요구는 시작되지요. 팝콘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품으로, 눈사람으로, 크리스마스 캐럴로, 다시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품으로, 또 팝콘으로, 그러다 결국에는 다시 영화 보러 가자는 것으로 생쥐의 요구가 바뀌어 가죠. 이 과정이 정말 재미있고 신나게 펼쳐진답니다.
    출판사 리뷰
    어린이들에게는 보살핌을 받고 싶어하는 심리도 있지만 무언가를 끊임없이 보살피고자 하는 심리도 있습니다. 요즘 어린이들은 토끼나 거북, 햄스터 등을 온갖 정성을 들여 키우고 보살핍니다. 주인공 어린이도 생쥐를 보살피면서 아이가 부모에게 졸라대듯 생쥐가 졸라대는 것들을 모두 해 줍니다. 생쥐는 귀찮게 구는 어린 동생이면서 어린이들 자신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결코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아이의 행동을 그대로 보여 주는 것이지요. 이야기는 마치 쥐의 꼬리처럼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져, 어린 시절에 고무줄 놀이를 하면서 부르던 노래를 생각나게 합니다.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빨가면 사과, 사과는 맛있어, 맛있으면 바나나, 바나나는 길어, 길면 기차, 기차는 빨라, 빠르면 비행기, 비행기는 높아, 높으면 백두산…….” 이 그림책을 읽으면서 어린이들은 모노레일을 타고 한 바퀴 돌아 다시 제자리에 온 느낌을 받을 것입니다.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 책을 다 읽고 난 어린이들은 안심하고 잠이 들겠지요. 그렇지 않으면 다시 첫 장으로 돌아가 또 한 번 그림책을 들여다볼 것입니다. 펠리시아 본드의 그림은 더할 나위 없이 화려합니다. 자기 요구가 받아들여졌을 때의 생쥐 표정은 얼마나 깜찍하고 행복해 보이는지, 순수하고 천진한 우리 아이들의 모습과 똑같습니다. 추리적인 이야기의 바탕에 유머가 깔린 이 그림책은 탄력 있는 공처럼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만족시켜 줄 것입니다. ▶ 사랑스럽기 그지없는 생쥐가 빨간 작업복을 입고 봉지 안에 담긴 팝콘을 먹으면서 휴일 내내 모험을 즐기는 이야기. - 칠드런스 리터러처 Children’s Literature ▶ 탄력 있고 추리적인 내용과 다채로운 삽화에 속수무책으로 빨려들어 간다. - 북리스트 Booklist ▶ 생쥐가 여러 가지 익살맞은 크리스마스 휴일의 장난거리를 가지고 매혹적인 이야기 속으로 독자를 가차 없이 끌어당긴다. - 북 디스크립션 Book Description 글·그림 | 로라 너머로프, 펠리시아 본드 어린이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그림책 작가와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생쥐에게 쿠키를 준다면》 《돼지에게 팬케이크를 준다면》 《사슴에게 머핀을 준다면》 시리즈는 전 세계에서 수백만 부가 팔렸으며, 2000년에 그림책 《생쥐하고 영화 보러 간다면…》이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해 최고의 인기 작가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펠리시아 본드
  • 펠리시아 본드는 수많은 어린이 책을 만든 그림 작가이다. If You Give...시리즈를 비롯하여 마가렛 와이즈 브라운의 Big Red Barn, 조셉 슬레이트의 Little Porcupine’s Christmas 등 많은 작업을 했다. The Day It Rained Hearts, The Halloween Play, Tumble Bumble 등의 책을 직접 쓰고 그린 글 작가이자 그림 작가이기도 하다. 지금 뉴멕시코의 산타페에 산다.

글작가 정보
  • 로라 너머로프
번역가 정보
  • 김서정
  • 1959년에 태어났습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고 독일 뮌헨대학에서 수학했습니다. 한국프뢰벨 유아교육연구소의 수석 연구원과 공주 영상 정보 대학 아동 학습 지도과 교수를 지냈습니다. 동화 작가와 아동 문학 평론가,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겸임 교수로 있으면서 ‘김서정 동화아카데미’ 도 운명하고 있습니다. 현재 중앙대학교 겸임 교수로 재직하면서 아동문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동화『믿거나 말거나 동물 이야기』『두로크 강을 건너서』, 그림책『용감한 꼬마 생쥐』『나의 사직동』, 평론집『어린이문학 만세』『멋진 판타지』『동화가 재미있는 이유』가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내가 아빠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세요?』『행복한 하하호호 가족』『용감한 아이린』『어린이 문학의 즐거움』(시리즈)『용의 아이들』『시인과 여우』『모기는 왜 귓가에서 앵앵거릴까?』『책이 정말 좋아!』『지렁이 책』『하늘을 나는 배, 제퍼』『출렁출렁 아홉 물결 바다 이야기』『아빠, 나 사랑해?』『나는 누구보다 씩씩해』등 아주 많습니다. ‘안데르센 걸작 그림책’ 시리즈에 글을 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