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156l좋아요 3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맛깔스러운 입담으로 똥꼬의 소중함을 알려 주는 재미난 그림책.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1993년부터 2008년까지 매해 꾸준히 그룹전과 개인전 등을 여는 등, 헌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전업 화가 박경효가 맛깔스러운 입담을 펼쳐놓았다. 어린 아이들이 가장 재미있어하는 소재 똥, 그리고 똥꼬를 소재로 우리 사회는 각자의 역할을 열심히 하고 있는 사회 구성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하찮은 존재는 하나도 없다는 진리를 일깨워준다. 이 책은 신체의 각 부위, 이를 테면 코,눈,귀,손,발의 역할을 유머러스한 문체로 전한다. 그리고 우리가 더럽다고 피하는 똥이나 말하기 싫어하는 똥꼬가 얼마나 우리 몸에서 큰 역할을 하는지 일깨워준다. 그림 역시 글의 분위기와 맞물리게 투박하고 진솔하다. 움직임이 느껴지는 굵은 먹선은 각 기관들의 감정이나 이야기의 힘을 실어 준다. 붓으로 큼직큼직하게 그린 그림들이 색다르고 신선한 느낌을 준다. 『입이 똥꼬에게』는 2008년 제14회 황금도깨비상 그림책 부문 수상작이기도 하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맛깔스러운 입담으로 똥꼬의 소중함을 알려 주는 재미난 그림책 2008년 그림책 부문에서 황금도깨비 대상을 수상한『입이 똥꼬에게』가 출간되었다. 작가박경효 씨는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1993년부터 2008년까지 매해 꾸준히 그룹전과 개인전 등을 여는 등, 헌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전업 화가이다. 맛깔스러운 입담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주로 대화체로 되어 있어, 긴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하나도 지루하지 않다. 몸 중에서 자신이 가장 소중한 존재라고 믿는 입이 잔뜩 자기 자랑을 늘어놓는다. 물론 손, 발, 귀, 눈, 코의 칭찬도 가끔 해 주면서 말이다. 하지만 더러운 똥이나 싸고 냄새를 풍기는 똥꼬는 보기도 싫다며 무시한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똥꼬가 없어진 것이다! 입은 창피하게 여겼던 똥꼬가 없어져 좋아했지만, 결국 엄청난 사건이 터지고 만다. 엄청나게 먹은 음식이 소화가 되고 소화된 음식이 똥으로 변했지만 똥꼬가없어 몸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된 것이다. 결국 부글거리는 속을 견디다 못해 토한 입은심하게 일그러진 채 그제야 깨닫게 된다. 똥꼬가 우리 몸에서 얼마나 소중하다는 걸 말이다. 하지만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 오던 똥꼬는, 입이 고맙다고 하는 말에 소리 없이 ‘피식’웃고 만다. 소란한 입에 대한 묵묵한 항변이자, 마지막 독자에게 던지는 신선한 여운이다. 각 신체 부위의 기능과 역할의 소중함에 대해서 차근차근 설명해 주고 있어, 아이들이 정보책으로 읽기에도 손색이 없다. 또 똥, 똥꼬에 관심이 많은 유아, 혹은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에게 똥꼬의 소중함을 새삼 알려 줄 수 있는 책이다. 나아가 우리 사회는 각자의 역할을 열심히 하고 있는 사회 구성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하찮은 존재는 하나도 없다는 걸 넌지시 알려 준다. 붓 선이 살아 있는 개성 있는 그림 눈, 코, 입, 귀, 손, 발 등 신체의 각 부위의 특징을 과장하거나 단순화시켜 무척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글에 맞는 똑같은 그림으로 표현하거나, 이야기를 끌어가는 그림이 아닌, 그림 자체만으로도 여러 의미를 담아낸 그림이다. 사람 몸에 빨간 입술만 달려 있고, 때로는 커다란 귀에 손이 달려 있다. 그래서 보는 사람은 그림을 유심히 다시 한 번 들여다보며 입의 표정, 귀의 느낌, 손과 발의 움직임 등에 더욱 집중하게 된다. 움직임이 느껴지는 굵은 먹선은 각 기관들의 감정이나 이야기의 힘을 실어 준다. 더욱이 빨강, 파랑, 초록, 노랑 등 제한된 색을 사용해 집중력을 더욱 높였다. 틀에 박혀 있는 예쁜 일러스트가 아닌, 색다르고 신선한 그림책이다.
그림작가 정보
  • 박경효
  • 동아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1993년부터 2008년까지 매해 수많은 작품 전시를 하고 있다. 딸과 아내와 함께 부산에서 살고 있으며, 딸에게 재미난 이야기를 해 주고 싶은 마음에 『입이 똥꼬에게』를 생각해 냈다. 그린 책으로는 『동백꽃, 붉고 시린 눈물』이 있다.
글작가 정보
  • 박경효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