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10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는 비행기 조종사 과학의 원리를 ‘놀이’를 통해 직접 경험해 보며,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직접 종이비행기를 만들어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재료는 뭐가 필요할까요? 집에 있는 신문지, 전단지, 하얀 종이라도 훌륭한 비행기 재료. 그림책을 보며, 부모님과 함께 뚝딱뚝딱 접다보면 어느새 하늘을 향해 ‘슈웅~’ 하고 멀리 날아가는 종이비행기가 완성됩니다. 하나의 방법으로 접기보다는 여러 가지 모양으로 접어 봐요. 접는 방법과 모양에 따라 잘 관찰해 보면 날아가는 모습도 저마다 틀리답니다. 앞이 뾰족한 비행기는 ‘슈웅’ 하고 똑바로 날아가지만, 날개가 넓은 비행기는 ‘휘잉’ 하고 원을 그리며 날아갑니다. 한번 종이비행기가 어떤 모습을 하고 날아가는지 잘 관찰해 보셔요. 또 색다른 모양의 종이비행기를 만들어 보고, 날리는 방법도 여러 가지로 테스트해 봅시다. 날개를 오려보거나, 앞머리를 좁게 접어보거나, 양날개를 접어도 보세요. 잘 날지 않았던 비행기가 우리의 손을 거쳐 저 멀리 잘 날아가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종이비행기의 신기한 비밀 이제 색다른 방법으로 종이비행기를 접어보자. 그림책에 나와 있는 대로 직접 접어 날려보면, 눈으로 확인해 보는 재미가 즐거움을 선사한다. 접는 방법에 따라 종이비행기가 날아가는 모습이 각각 다르기에 그 원리를 생각하며, 여러 가지 테스트를 해 보자. 또 종이비행기가 잘 날아가지 않는다면 곰곰이 생각해 보고 멋지게 날려볼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하는 기쁨을 느껴보자. 과학의 원리를 ‘놀이’를 통해 직접 경험해 보며,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는 그림책. 하야시 아키코가 그린 조종사 친구들 하야시 아키코가 그려낸 종이비행기 조종사 친구들을 만나보자. 친구들의 행동을 하나하나 잘 포착해 부드럽고 유연하게 그려내 원리를 생각해 보도록 하는 글 속으로 쉽게 몰입된다.친구들의 손에서 떠나는 작은 종이비행기가 하늘을 잘 날지, 아니면 뚝 떨어지는지 친구들의 표정과 행동이 생생하게 담겨져 있다.
그림작가 정보
  • 하야시 아키코
  • 1945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요코하마 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어린이들의 생생한 표정과 행동을 그린 작품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아, 세대를 이어가며 읽히고 있으며, 닛폰상,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등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이슬이의 첫 심부름』『순이와 어린 동생』『병원에 입원한 내동생』『목욕은 즐거워』『은지와 푹신이』등이 있다.

    아이를 가장 아이답게 묘사하는 작가 하야시 아키코는 1945년 동경에서 태어나 요코하마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평범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1973년 <종이비행기>를 발표하면서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섬세하고 차분한 감성을 지닌 그녀는 아이의 숨겨진 감성까지 이끌어내는 그림책을 그린다는 평을 받는다. 또한 그림책 구성도 아이들의 흥미를 효과적으로 유발할 수 있도록 적재적소에 알맞은 이야기와 요소를 잘 맞춰 구성하고 잇다. 그녀는 어린 아이들이 이야기를 따라가지 못할 거라는 유아 도서 세계의 편견을 깨로 그림책을 풍부한 이야기가 있는 세계로 이끈 작가이기도 하다.
    유아에 대한 심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스토리와 사실적인 묘사는 그녀의 깊은 관찰력에서 비롯되었다. 어려서부터 수줍음이 많았던 그녀는 초등학교 때부터 그림을 배웠다고 한다. 그림을 그리다가도 자신이 좋아하는 모습이나 행동이 보이면 가만히 관찰하곤 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섬세한 행동을 놓치지 않고 집중하여 잡아내는 그녀의 놀라운 관찰력이 그림책으로 만들어지는 데에는 주변의 아이들과 조카들이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아이들의 작은 행동 하나라도 놓칠세라 혹은 필요한 포즈를 얻기 위해 셀 수도 없을 정도로 많은 아이들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그녀의 작업실에 보관되어 있는 아이들 사진이 있는 서랍장은 지금까지도 그녀의 그림책의 시작점이자 마법의 서랍이라고 할 수 있다.
    1986년에 나온 <달님 안녕>도 가까이 살던 조카가 지붕 사이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달을 보고 안녕? 잘가라고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착안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시인이 아름다운 단어만 골라 시를 만들 듯이 아이들의 가장 예쁜 모습만 골라 그림책을 만든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녀는, 책장과 책장 사이, 현실과 현실 사이에서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그림책을 그렸다. 그녀는 <오늘은 무슨 날?>로 제 2회 그림책일본상, <목욕은 즐거워>로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은지와 푹신이>로 고단샤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글작가 정보
  • 고바야시 미노루
번역가 정보
  • 박숙경
  • 1973년 경기도에서 태어났습니다. 인하대학교 일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고, 일본 오오사까 국제아동문학관 외국인 객원 연구원으로 공부했습니다. ‘겨레아동문학연구회’ 회원입니다. 옮긴 책으로는『벽장 속의 모험』『꽃신』『보물찾기』『세상에서 하나뿐인 특별한 나』『잠꾸러기 수잔의 토마토』『어디?』『수박 씨앗』『으웩과 뿌지직』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