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4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너는 부바네 희망가게에서 어떤 과자가 가장 좋니? "깨금발 그림책" 시리즈, 제11권 『부바네 희망가게』. 프랑스 태생의 아녜스 드 레스트라드가 쓰고 벨기에 태생의 톰 샹이 그린 그림책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고 손에 잡히지 않아 추상적인데다가 막연해보이는 "희망"이 과자를 매개체로 아이들에게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이 그림책은 저마다 희망을 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아이들이 희망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깨우치도록 인도합니다. 또한 희망이란 스스로 노력해서 얻을 때 가장 아름답게 빛난다는 것도 일깨워줍니다. 캐릭터의 표정이 생동감 있게 살아있는 화려한 색감의 그림이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희망가게 주인인 부바 아저씨는 오븐에서 방금 구워낸 달콤한 과자를 팝니다. 달콤한 과자는 무샤 아저씨가 가장 좋아해요. 다친 다리가 꼭 나을 것만 같대요. 다음 날 부바 아저씨는 텃밭에서 키운 싱싱한 채소로 고소한 과자를 만들어요. 고소한 과자는 우유가게 아주머니가 가장 좋아해요. 전쟁터에 나간 남편이 돌아올 것만 같대요. 다음 날 부바 아저씨는 허브를 넣은 향기로운 과자를 팝니다. 향기로운 과자는 마리카 아가씨가 가장 좋아해요. 앞집에 사는 아메드가 사랑을 고백할 것만 같대요. 이처럼 사람들은 부바 아저씨의 과자를 먹으며 희망을 얻었어요. 희망 과자라고 부르기까지 했어요. 그러던 어느날 부바 아저씨가 희망가게의 문을 닫고 사라졌는데……. 양장본.
    출판사 리뷰
    * 기획 의도 사람은 누구나 이루고 싶은 희망을 가슴에 품고 살아간다. 큰 희망이든 작은 희망이든 상관 없이 희망은 분명히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해 준다. 그렇다면 우리 아이는 희망을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어떤 희망을 품고 있을까? 작가 아녜스 드 레스트라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추상적인 개념인 ‘희망’을 과자로 매개로 하여 아이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 더구나 톰 샹의 그림은 색채가 화려하고 인물들의 표정이 살아있어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부바네 희망가게》는 저마다 희망을 품고 살아가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부바 아저씨는 요일마다 다른 희망 과자들을 만들고, 마을 사람들은 희망을 갖기 위해 과자를 사러 온다. 월요일이면 언젠가는 다리가 나을 거라는 희망을 가진 무샤 아저씨가, 화요일이면 전쟁에 나간 남편이 돌아오기를 바라는 우유 가게 아주머니가, 수요일이면 아메드를 짝사랑하는 마리카 아가씨가 희망가게를 찾는다. 목요일에는 부바 아저씨가 희망 과자들을 그냥 나눠 주기 때문에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든다. 이처럼 마을 사람들은 부바 아저씨가 만든 희망 과자를 맛보거나 향을 맡으면서 자신이 가진 희망이 언젠가는 이루어질 거라고 믿는다. 그런데 어느 날 부바 아저씨가 사라진다. 마을 사람들은 희망 과자가 없어서 자신들의 희망이 이루어질 수 없을까 봐 걱정하고 슬퍼한다. 마을 사람들은 부바 아저씨의 집 안 구석구석을 살펴 부바 아저씨의 희망 요리책을 찾아낸다. 그 동안 부바 아저씨가 만들어낸 희망 과자를 마을 사람들 스스로 만들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요리법은 다양해지고 희망 비스킷, 희망 무스, 희망 케이크 등 희망 과자의 종류도 늘어간다. 부바 아저씨가 사라진 사건은 마을 사람들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된 것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희망가게는 부바 아저씨가 있을 때보다 더욱 생동감 있는 모습으로 변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은 모두 희망가게의 주인인 양 가게를 지키며 과자를 만들고 청소도 한다. 기둥 속에만 있던 강아지도 나와 꼬리를 흔든다.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꽃잎들은 마치 마을 사람들 마음 속 가득 퍼져 있는 희망을 보여주는 듯하다. 더 이상 부바 아저씨를 기다리지 않게 된 어느 날 아저씨가 돌아온다. 그러나 마을 사람 누구도 부바 아저씨를 탓하지 않는다. 그리고 부바 아저씨도 마을 사람들이 희망가게에서 직접 희망 과자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며 행복한 표정을 짓는다. 어쩌면 부바 아저씨는 처음부터 마을 사람들에게 스스로 희망 과자를 만들어 볼 기회를 주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부바네 희망가게》는 희망을 품고 스스로 노력해서 얻는 기쁨이 얼마나 크고 가치 있는 일인지를 보여준다. 아이들은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희망에 대해 생각하고 희망의 모습을 마음껏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아이들의 가슴 속에도 어느새 희망이 자리잡고 있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톰 샹
글작가 정보
  • 아녜스 드 레스트라드
  • 글을 써서 어린이들을 놀라게 하고, 꿈꾸게 하고, 자라게 하고 싶어 하는 작가이다. 어린이들이 자기만의 세상을 만들 수 있게 해 주려고 글을 씁니다. 글을 쓰고, 책을 읽고, 꿈을 꾸고, 차를 마시고, 그 나머지 시간에는 재미있는 놀이도 지어내고 슬픈 노래도 만든다. 귀여운 두 아이의 엄마로, 쓴 글과 지어낸 것들을 직접 자녀들에게 들려주기도 한다. 지은 책으로는 《낱말 공장 나라》,《아빠를 부탁해》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박선주
  • 세종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에서 공부했습니다. 2년여 동안 출판사 편집부에서 다양한 내용의 영어, 불어, 한국어로 된 글들을 접하다가 1년 전부터 번역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번역한 책들로는 아동그림책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 《아기돼지 삼형제》, 인문교양도서 《철학에 입문하기》, 《사물들과 철학하기》, 《영화의 목소리》 등이 있으며, 지성과 감성을 깨우며 삶에 여유와 재미를 주는 모든 글들을 사랑하고, 특히 소설과 에세이, 아동문학을 좋아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부바네 희망가게
    별점 :
    작성자 :
    2008-12-14
    조회수 : 500
    과자와 희망이라.. 끌리는 소재에는 약간 못미치는 재미였다. 허나 그림에서 점수를 주고 싶다. 원색의 확 띄는 색감에 우선 손이 가고 그림또한 캐릭터에서도 입이 오렌지나 과일로 표현하는 것에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부바아저씨가 집을 비우는 사이 무슨 일이 벌어지는 가는 꽤 높은 나이에 아이가 이해하는 희망일듯.. 안그럼 주인이 없는 집에 막들어가도 돼요? 라는 ..질문 부터 나오지 않을까?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