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36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건조하고 메마른 사막에서 농사를 짓는 꼬마 농부라니, 도대체 누구일까? 《사막의 꼬마 농부》는 책 제목에서부터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그뿐이 아니다. 우리의 궁금증을 알고 있다는 듯 꼬리만 반쯤 보인 채 “내가 누구게?”라고 물으며 속표지에 등장하는 캥거루쥐의 모습은 수수께끼 놀이를 하듯 그림책에 몰입할 수 있게 한다. 몸집이 작아 언뜻 보면 쥐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캥거루처럼 힘센 꼬리와 긴 뒷다리를 가진 캥거루쥐는 독특한 신체 구조와 생활 방식으로 사막에 잘 적응하여 살아가는 동물이다. 그림책은 캥거루쥐가 화자가 되어 자신이 사막에서 어떻게 생활하는지를 직접 이야기해 주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내가 사는 사막은 보통은 뜨겁고 메마른 곳이야. 이런 곳에서 어떻게 사냐고? 난 재주가 많거든. 어떤 재주가 있는지 알려 줄까? 잘 들어봐.”하고 캥거루쥐는 아이들이 자신에 대해 궁금해 할 내용을 마주 앉아서 이야기해 주듯이 조곤조곤 들려 주고 있다. 캥거루쥐는 자신이 가진 재주에 대해서도 열심히 이야기한다. 사막에서 눈, 귀, 꼬리, 코, 콧수염으로 얼마나 멋진 일들을 해내는지, 자신만의 적응 방법들이 사막에서 생활하는데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등을 스스로도 대견스러워하면서 말이다. 또 땅속 굴에 모아 놓았던 씨앗이 자라 싹이 트고, 꽃이 피어 다시 씨앗으로 맺혀서 먹이가 되는 것은 모두 자신이 농사를 짓기 때문이라며 자랑스럽게 이야기한다. 우리는 캥거루쥐의 말에 피식 웃음을 터뜨리면서도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림에서는 커다랗고 동그란 눈, 짧은 앞다리와 긴 뒷다리를 세밀하게 그리고 있어 캥거루쥐의 특징을 잘 살필 수 있다. 또 굴 속으로 들어가는 캥거루쥐의 모습과 굴 속에 있는 캥거루쥐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장치한 날개는 아이들이 캥거루쥐의 생태를 재미있고,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도와 준다. 또 ‘흠, 휴, 냠냠, 찔끔, 두두두두’등의 단순하고 재미있는 의성어와 의태어, 그리고 밝고 경쾌한 문장은 건조하고 지루해 보이는 사막에서도 자신이 먹을 씨앗을 다시 키워 내는 꼬마 농부인 캥거루쥐의 생명력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사막에서 자신이 먹을 씨앗을 스스로 길러 내며 그 역할을 톡톡히 하는 캥거루쥐의 모습은 아이들로 하여금 생명체가 가진 힘과 경이로움마저 느끼게 해 준다. 또 캥거루쥐 주위의 동물들을 통해서 사막과 그곳에 사는 다른 생명체에 대해서도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한다. 글을 읽다 보면 모든 생물들이 저마다의 능력으로 환경에 적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막 환경에 적응하며 살아가는 동물들을 보면서 동물의 생태도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장순녀
  •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고 김서정 동화아카데미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했다. 어릴 적 꿈대로 책 만드는 사람이 되어 즐겁게 그리고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새 친구가 생겼어요』, 『아기곰 차크의 사과나무』가 있으며 『사막의 꼬마농부』 등에 그림을 그렸다.
글작가 정보
  • 양혜원
  • 1959년 충남 온양에서 태어나 명지전문대 영어과를 졸업했습니다. 1990년『문학과 비평』가을호에 시「길들기, 맞서지 않기」외 9편을 발표하며 등단했습니다.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캥거루 쥐에 대해 알게 해 준책
    별점 :
    작성자 :
    2008-12-27
    조회수 : 1010
    사막에 쥐가 산다는 생각은 해 보지 못했다.

    사막에 어떻게 쥐가 살지?

    그런데 이책은 사막에 사는 캥거루 쥐에 대해 아주 재미나고 자세하게 알기 쉽게 보여준다.

    구성속에 사는것 높이 튀어 오르는 것은 펼쳐 보고 열어볼수 있도록 섬세하게 신경을 써서 책 보는 재미를 도왔고 무엇보다 캥거루 쥐의 생태를 아주 잘 알 수 잇께 해주었다.

    그냥 백과 사전 몇줄로 만 보는 캥거루 쥐라면 지나쳤을 것을 오줌 몇방울 누워서 수분을 아끼는 모습이라던가 씨앗을 퍼뜨리는 모습에 대해 알려주어 사막에서 사는 잘 모르는 동물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기회가 되었다.

    그림으로 보는 쥐의 모습도 귀엽고 깜찍하다.

    앞으로 이런 책은 시리즈로 나왔으면 좋겠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자생력
    별점 :
    작성자 :
    2008-12-15
    조회수 : 698
    북아메리카의 건조한 초원과 사막에 사는 캥거루쥐의 이야기는
    정보를 주는 책이면서도 동시에 감동도 주었다
    아이들을 둔 엄마로서 요즘처럼 험한 세상에 아이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벅찬데 사회속에서 자기자리를 잘 찾아가게 하는 일은 지혜가 필요한 일을 넘어서 좌절에 가까운 힘에 부침을 느끼게 한다
    아직 어린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너무 해야할 일이 많고 그것에 중압감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이 책의 주인공인 캥거루쥐의 모습은
    이런 척박한 현실을 즐겁게 이겨나가는 모델로 삼을만하다^ ^


    사막의 꼬마농부
    인 캥거루 쥐는 결코....
    생존조건이 좋은 동물은 아니다
    건조한 곳에서 수분을 얻기 위해 더운 날씨에 굴에 들어가 메마른 사막공기가 굴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고 그렇게해서 굴 안이 눅눅해지면 그 공기를 들이마시고 다시 숨을 내쉬어 습도를 유지하게 한다거나 씨앗을 썩지 않게 하기위해서 이 방 저 방으로 옮겨보관한다거나 하는 일은 마치...요즘의 힘든 세상살이를 반영하는 모습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가는 이 캥거루쥐를

    절대긍정
    의 존재, 즉 척박한 생존조건을 이기는 모습을
    자기의 재주를 자랑하고 즐거워하는 캐릭터로 그려놓음으로서
    보는 이의 마음에 즐거움을 준다

    언젠가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티브이나 인터넷 같은 매체에서
    너무 사건사고등의 충격적이고 안좋은 소식들 위주로만 전하니
    세상이 더 험악해지고 있는 것이라는...
    좋은 것을 듣고 보면 우리 마음도
    캥거루쥐가 숨을 내뿜어 촉촉하게 유지한 쾌적한 그 굴처럼
    살기좋고 훈훈한 곳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앙증맞고 친근한 캐릭터와 어울리는
    과장되지 않으면서 편안한 그림들과
    군데군데 기발하게 팝업처리한 페이지들이
    볼거리를 더하는 재미있는 책이다

    함께 읽는 나와 우리아이들에게

    자생력
    을 갖고 살아가는 꼬마농부를 통해
    작은 힘을 실어주기도 하는......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