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93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초보 엄마가 아이를 키우면서 겪는 돌발 상황을 소재로 한 생활 그림 동화책. 엄마의 아픔에 동참하고 위로하는 아이를 통해 아이들도 관심과 배려, 이해를 아는 인격적인 존재임을 정감 넘치는 따뜻한 그림과 함께 보여주고자 한 책입니다. 이 그림책에서는 엄마의 아픔에 동참하고 위로하는 아이를 통해서 유아기의 아이들 스스로도 보살핌과 교육의 대상만이 아닌, 이타적인 관심과 배려, 이해로써 참여할 줄 아는 사회적이고 인격적인 존재임을 정감 넘치는 따뜻한 그림과 함께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주인공 "산이"는 엄마와 함께 아파트 단지 옆 언덕길을 산책하다가 둘 다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집니다. 초보 엄마는 갑자기 벌어진 상황에 놀라고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 하며 자기도 울어 버리지요. 그러자 산이는 울다 말고는 그런 엄마가 걱정스러워 조심스럽게 바라봅니다. 산이는 엄마가 아프지 말라고 상처 난 엄마의 무릎을 ‘호 호~’ 불어줍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김호민
  • 1970년 광주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한국화를 전공했어요. 풀싸움을 그리면서 볼거리 놀거리가 흔치 않았던 시절의 아이들에게 자연 자체가 건강함과 정서적 풍족함을 주었다는 소중한 사실을 알았어요.라고 말하는 작가의 표정이 싱그러운 풀을 닮아 있네요.
    그린 책으로는『쥐포 반사』『싸우는 아이』『홍보전』『바보 온달』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산이아빠
  • 1965년에 인천에서 태어났고, 여섯 살부터 스무 살까지 강원도 홍천 횡성, 경기도 가평에서 잔뼈가 굵고 머리가 여물어 갔습니다. 국민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뒤에 디자인 사무실과 출판사들에서 편집?기획자로 일하면서 어린이 책을 만났습니다. 그 때부터 좋은 어린이 책을 생각해 내서 글을 쓰는 일이 마냥 좋아졌습니다. 더욱이 한 아이의 아빠가 되어 아이가 자라는 모습을 보면서, 좋은 어린이 책을 생각해 내서 글을 쓰고, 책으로 펴내는 일이야말로 아주 멋진 선택이었다는 자부심마저 갖게 되었답니다. 여기 이 땅에 태어나 자라는 아이들에게 여기 이곳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기쁨을 언제까지나 잃지 말아야겠습니다. 산이아빠가 지금까지 생각해 내고 쓴 책들은 『초등학생이 가장 궁금해하는 신비한 우주 이야기』, 『아름다운 별자리 이야기』, 『어진 사람들이 사는 호랑이땅 이야기』, 『세계를 바꾼 100대 과학사건』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