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7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느날, 충치 가족이 "달콤 충치 부동산"의 소개를 통해 칫솔질을 잘 안 하는 아이의 입 속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아이의 입 속에는 늘 음식 찌꺼기가 가득 남아 있어서 충치 아빠와 엄마는 매우 기뻤습니다. 배부르게 먹고난 뒤에는 이에 드르륵 구멍을 뚫고 끈적끈적한 검정 페인트를 칠해서 아늑한 집을 만들었지요. 충치가족이 집을 만들면서 아이의 치통은 점점 심해졌습니다. 결국 아이는 치과에 가서 충치 가족의 소중한 집이 되었던 이를 뽑아버렸습니다. 자 이제, 충치 가족은 어디로 이사를 갈까요? 『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는 풍성한 시각적 요소들과 함께 흥미로운 이야기를 통해서 어린이들에게 양치질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알려주는 책입니다. 익살스런 모습과 행동을 취하는 충치 가족의 모습은 혐오스럽거나 거부감을 느끼게 하지는 않지만 세균의 부정적 이미지는 분명히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야기 속의 충치 가족이 칫솔질을 하지 않는 아이의 입 속에서 집을 만들고 즐겁게 살아가는 모습은 양치질을 하지 않으면 이 속에 이렇게 충치 가족이 살게 된다는 것을 알려주고, 이를 잘 닦아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합니다.
    출판사 리뷰
    칫솔질 걱정 없는 더러운 입속이 세상에서 제일 좋아! 이 닦기를 싫어하는 아이의 입속엔 충치 가족이 살지요! 이 닦기 습관은 건강한 치아 건강을 위해서 영유아기에 반드시 심어 주어야 하는 습관이다. 하지만 많은 아이들이 칫솔질을 귀찮아한다. 스스로 칫솔질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채 강압적인 훈계나 잔소리에 의해 칫솔질이 이루어진다면 아이들에게 칫솔질은 불쾌한 경험으로 인식될 뿐이다. 아이들에게 올바른 생활 습관을 기르게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스스로 필요성을 깨닫고 즐거운 마음으로 행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하는 동기 유발이 필요하다. 이때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재미있는 그림책은 동기 유발을 위한 좋은 수단이 된다. 『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는 달콤한 음식을 가득 먹고도 칫솔질을 하지 않는 아이의 입속에서 이를 부수고 더럽히면서 집을 만들고 살아가는 충치 가족의 이야기로, 아이들에게 이 닦기 습관을 길러 주기 위한 그림책이다. 늘 깨끗하게 이를 닦는 아이의 입속에서 배고픔에 허덕이던 충치 가족이 ‘달콤 충치 부동산’의 소개로 칫솔질 걱정이 전혀 없는 아이의 입속으로 이사를 가게 된다. 칫솔질을 하지 않아 늘 아이의 입속에 가득 남아 있는 음식 찌꺼기는 충치 가족의 풍성한 식사가 된다. 충치 가족이 아이의 이에 드르륵 구멍을 뚫고 끈적끈적한 검정 페인트를 꼼꼼히 칠하며 그들에게 안성맞춤인 집을 만들어 갈수록 아이는 점점 심한 치통을 느낀다. 하지만 아이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고 충치 가족은 북과 피아노를 치고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아이의 입속에서 신 나는 파티를 연다. 충치 가족이 신이 나면 날수록 아이의 아픔은 더욱 커지고 결국 아이는 치과에 가서 충치 가족의 소중한 집이 되었던 이를 뽑게 된다. 집을 잃은 충치 가족은 깊은 슬픔에 빠진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충치 부동산 아저씨는 칫솔질을 싫어하는 다른 아이의 입속을 다시 소개해 주고 충치 가족은 그 입속으로 다시 이사를 간다. 부모와 자녀가 함께 책을 읽으며 ‘충치 가족이 새롭게 이사를 간 집이 네 입속이면 어쩌지?’라는 질문을 자녀에게 던져 보자. 아이스크림, 사탕, 과자, 도넛, 초콜릿 등 세상엔 아이들이 좋아하는 달콤한 음식이 너무나 많다. 이 맛있는 음식을 먹고 칫솔질을 하지 않았을 때의 입속에서 벌어지는 상황을『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는 생생하게 보여 주고 있다. 이를 본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스스로 이를 열심히 닦아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될 것이다. 충치 가족과 아이의 상반된 입장을 동시에 보여 주는 독특한 표현 구조! 상상력을 자극하는 스토리 전개와 발랄하고 경쾌한 그림의 유쾌한 조화! 『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는 풍성한 시각 요소와 흥미로운 이야기 구조가 아이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 그림책이다. 우선 이 책의 가장 매력적인 요소는 단연 충치 가족 캐릭터이다. 충치 가족은 그림책에 어울리는 익살스런 모습과 행동으로 혐오스럽거나 거부감 없이 이야기를 이끌어 나간다. 하지만 세균의 부정적 이미지를 분명히 그리고 있어, 교육적 효과 또한 뛰어나다. 거기에 책을 가득 감싸는 선명하고 발랄한 색채는 충치 가족을 더욱 빛나는 캐릭터로 만들어 준다. 검정색의 충치 가족과 상반되는 밝은 색채들은 충치 가족의 작은 표정과 움직임을 더욱 돋보이게 하기 때문이다. 또한 알록달록한 색채의 배열이 아기자기하면서도 재기 발랄한 그림책의 성격을 분명하게 드러내는 요소로 작용한다. 또한 칫솔질 걱정이 없는 집이 매우 마음에 드는 충치 가족과 자신의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고 있는 것도 모른 채 군것질을 계속 하는 아이의 상반된 두 입장이 한 번에 드러나는 그림의 구성은 이 책의 시각 요소를 더욱 풍성하게 한다. 충치 가족이 아이의 입속으로 이사를 오면서부터 입속에서 벌어지는 상황과 상황에 따른 아이의 상태가 4:1의 화면 분할로 구성되면서 한눈에 보여지는 대조되는 두 가지 상황을 비교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를 펼치는 순간 보여지는 시각 요소들이 아이들의 눈을 먼저 사로잡았다면 이사와 부동산이라는 실제 현실 사회의 모습을 반영한 흥미로운 이야기 전개는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충치 가족이 이사를 가는데 실제 집을 사고파는 일의 중개를 하는 부동산의 등장은 어른들의 사회에 대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또한 페인트를 칠하고 옥상과 식당이 있는 집을 만들거나 아파트로 이사를 가는 등의 상황 등도 기존의 충치 관련 그림책과는 차별화되는 사실적인 재미가 있다. 충치 가족의 좌충우돌 이사 대 소동이라는 유머러스하고 톡톡 튀는 상상력이 돋보이는 상황 설정으로 『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는 아이들의 즐거운 칫솔질을 도와주는 친구가 될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니시모토 야스코
  • 1978년 일본 효고 현에서 태어났고 무코가와 여자대학에서 초등교육을 공부했습니다. 2007년 ‘제3회 즈시아동문학상 수제 그림책 콩쿠르’에서 최우수상을 받았고, 2008년 『다코야키 가족』으로 제29회 고단샤 그림책 신인상을 받으면서 그림책 작가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니시모토 야스코
  • 1978년 일본 효고 현에서 태어났고, 무코가와 여자대학에서 초등교육을 공부했습니다. 2007년 "제3회 즈시아동문학상 수제 그림책 콩쿠르"에서 최우수상을 받았고, 2008년 『다코야키 가족』으로 제29회 고단샤 그림책 신인상을 받으며 그림책 작가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다코야키 가족』『내 입속에 충치 가족이 살아요!』가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고향옥
  •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나고야 대학에서 일본어와 일본 문화를 연구하였습니다. 옮긴 책으로는『열까지 셀 줄 아는 아기염소』『구리와 구라의 헤엄치기』『집 나가자 야호야호!』『응급 처치』『바이바이』『나는 입으로 걷는다』『우주의 고아』『바람을 닮은 아이』, ‘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시리즈,『아슬아슬 삼총사』『프라이팬 할아버지』『용과 함께』『히나코와 걷는 길』『채소밭 잔치』등이 있습니다. 현재는 어린이도서연구회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며 그림책 연구와 외국 그림책을 우리 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