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3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눈에 보이는 겉모습 보다 착한 마음씨를 알아주는 생쥐신랑 이야기 생쥐 신랑은 사람도 아닌 보잘 것 없는 작은 쥐에 지나지 않지만 셋째 딸한테는 세상에 하나뿐인 소중한 신랑입니다. 언니들은 잘생기고 돈 많은 남자를 찾아 혼인을 했지만 셋째 딸은 자기 목숨을 구해 주고 정성으로 보살펴 준 생쥐의 마음이 고마워 생쥐의 각시가 되기로 마음먹지요. 혼인을 하고 나서도 신랑을 사랑하며 오순도순 살아갑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조건보다 착한 마음씨를 눈여겨보고, 은혜를 기꺼이 갚을 줄 아는 셋째의 모습은 눈에 보이는 것만 믿고 조그마한 것에 감사할 줄 모르는 요즘 세상에서는 보기 드문 아름다운 모습이지요. 또 각시를 위해서 왕의 몸으로 직접 떡도 치고 베도 짜는 생쥐 신랑의 모습에서 겉모습은 작고 볼품없어도 얼마나 따뜻하고 큰 사랑을 품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생쥐를 남편으로 맞이한 셋째 딸은 결국 생각지 못한 행복한 날을 맞습니다. 진실한 마음은 하늘도 감동시키는 힘이 있다는 것을 아이들이 느낄 수 있으면 좋겠어요. 충남 천안군에 전해 오는 [세 딸 이야기]를 홍영우 선생님이 글을 다듬고 아름다운 그림을 곁들여 만든 그림책이랍니다. 신랑감을 찾아 나섰다가 생쥐를 신랑으로 맞게 된 셋째 딸이 부모님한테 신랑을 보여 주기까지 겪는 놀랍고도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출판사 리뷰
    온 겨레 어린이가 함께 보는 옛이야기 그림책, 여섯 번째 이야기《생쥐 신랑》 [온 겨레 어린이가 함께 보는 옛이야기]는 오랜 옛날부터 우리 나라에 전해 오는 많은 이야기 가운데 우리 아이들이 재미있게 읽으면서 옛사람들의 지혜도 함께 배울 수 있을 만한 것을 가려 뽑아 엮은 그림책입니다. 《정신없는 도깨비》,《딸랑새》,《신기한 독》,《불씨 지킨 새색시》,《옹고집》에 이어 여섯 번째로 《생쥐 신랑》이 나왔습니다. 《생쥐 신랑》은 충남 천안군에 전해 오는 [세 딸 이야기]를 홍영우 선생님이 글을 다듬고 아름다운 그림을 곁들여 만든 그림책입니다. 신랑감을 찾아 나섰다가 생쥐를 신랑으로 맞게 된 셋째 딸이 부모님한테 신랑을 보여 주기까지 겪는 놀랍고도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마음 착한 셋째 딸과 생쥐 신랑 이야기 옛날 옛날 아주 옛날에, 시집갈 나이가 된 세 자매가 저마다 신랑감을 찾아 길을 떠났어요. 첫째와 둘째는 저마다 잘생기고 돈 많은 사람을 만나 혼인을 했지만, 셋째는 목숨이 위험할 때 자기를 구해 준 생쥐를 신랑으로 삼게 되었지요. 언니들이 신랑 자랑을 늘어놓아도 아무 말 못하고 듣기만 하던 셋째. 부모님이 신랑을 데려오라는데 어쩌면 좋을까요? 생쥐라도 괜찮아! 생쥐 신랑은 사람도 아닌 보잘 것 없는 작은 쥐에 지나지 않지만 셋째 딸한테는 세상에 하나뿐인 소중한 신랑입니다. 언니들은 잘생기고 돈 많은 남자를 찾아 혼인을 했지만 셋째 딸은 자기 목숨을 구해 주고 정성으로 보살펴 준 생쥐의 마음이 고마워 생쥐의 각시가 되기로 마음먹지요. 혼인을 하고 나서도 신랑을 사랑하며 오순도순 살아갑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조건보다 착한 마음씨를 눈여겨보고, 은혜를 기꺼이 갚을 줄 아는 셋째의 모습은 눈에 보이는 것만 믿고 조그마한 것에 감사할 줄 모르는 요즘 세상에서는 보기 드문 아름다운 모습이지요. 또 각시를 위해서 왕의 몸으로 직접 떡도 치고 베도 짜는 생쥐 신랑의 모습에서 겉모습은 작고 볼품없어도 얼마나 따뜻하고 큰 사랑을 품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생쥐를 남편으로 맞이한 셋째 딸은 결국 생각지 못한 행복한 날을 맞습니다. 진실한 마음은 하늘도 감동시키는 힘이 있다는 것을 아이들이 느낄 수 있으면 좋겠어요. 올망졸망 귀여운 생쥐 나라 동무들을 그림으로 만나 보아요. 작은 몸집으로 뭐든지 척척 해내는 생쥐들 모습은 귀여우면서도 든든합니다. 올망졸망 생쥐들이 가마를 메고 가는 모습은 마치 조선 시대 왕의 행렬도를 보는 듯합니다. 큰언니가 시집가는 장면에서는 옛날 혼례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지요. 동생을 질투하는 언니들의 샐쭉하고 퉁명스런 표정들은 웃음을 자아내게 합니다. 그림 구석구석 숨어있는 이야깃거리와 볼거리를 찾아 보면서 아이들과 함께 그림과 이야기에 흠뻑 빠져보세요.
그림작가 정보
  • 홍영우
  • 1939년 일본 아이치 현에서 태어났습니다. 몸이 약한 탓에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해, 그림 그리는 일을 동무삼아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스물네 살 되던 해 우리말을 처음 배운 뒤, 재일 동포를 위해 오랫동안 일해 왔습니다. 재일 동포 어린이들을 위해 쓰고 그린 책으로 『홍길동』『우리말 도감』이 있습니다. 『낫짱이 간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홍영우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