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그림작가 정보
  • 아비바 리드
  • 생태 미술가. 그림과 체험을 통해 복잡한 과학 세계를 탐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작업을 합니다.

글작가 정보
  • 아일사 와일드
  • 캐릭터를 사랑하는 작가. 샘처럼 프로도를 사랑한다. 작가. 과학자, 곡예사, 어린이와 함께하는 일, 무언가를 바뀌게 하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18살부터 창작을 공부했고 『작은 친구들의 책(Small Friends Books)』, 『스퀴시 테일러 시리즈(Squishy Taylor series)』를 썼다.

번역가 정보
  • 류충민,류재헌
  • 류충민

    대학원 시절 E681이라는 이름의 세균과 만난 것이 시작이었다.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잠 못 이루던 날이 계속되던 시절 전라남도 어느 바닷가에서 이 세균과 처음 만났을 때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지만, E681은 저자를 새로운 세계로 인도해주었다. E681을 연구한 결과를 인정받아 이 분야의 대부인 조셉 클로퍼 교수를 만날 수 있었고, 전 세계에서 온 식물생장촉진세균을 연구하는 동료들과 함께 실험할 수 있었으며, 세계 각지의 내로라하는 과학자들과 교류하며 폭넓은 시야를 잃지 않을 수 있었다.


    메시 콘파냐를 마시며 책읽기, 특히 SF 소설 읽기를 즐기고, 영화보기를 좋아하며,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듣고 공감하려고 애쓰는 저자는 식물과 미생물의 ‘대화’를 연구하는 과학자답게 ‘소통’의 중요성을 늘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제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첫 번째 책 『좋은 균, 나쁜 균, 이상한 균』을 세상에 내놓았다. 식물과 미생물의 대화를 가만히 듣다

    보면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부분이 많아 놀란다는 저자는 많은 사람들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들의 대화에 귀기울여보기를 바란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류충민 박사는 미국 어번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미국 사무엘 노블 재단에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귀국 후에는 UST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감수한 책으로는 『식물은 알고 있다』, 『식물을 미치도록 사랑한 남자들』이 있고, 『국가 생존 기술』에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식물병리학 저널The Plant Pathology』 편집장을 역임했고, 현재 『네이처』의 자매지 『Frontiers in Plant Science』의 「식물-미생물 상호작용 세션」에서 편집장을 맡고 있다. 대전의 과학지식 소통 콘서트 ‘사이언스 슬램 디Science Slam D’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대중강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류재헌

    예술을 사랑하는 생명공학도. 어려서부터 현미경을 통해 바라보는 세상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