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제운
  • 고려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습니다. 199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화『봉황을 기다리는 아이』가 당선되어 등단하였습니다. 지금은 고려대학교와 대진대학교 문예창작과에서 아동문학론을 강의하고 있습니다.『눈사람의 재채기』는 지은이의 딸이 산을 오르며 ‘산을 안마한다’거나 ‘산이 쿨쿨 잔다’ ‘산이 벌떡 일어날 것 같다’고 말한 데서 발상을 얻어 썼다고 합니다. 엮은 책으로『함세덕 문학전집 1, 2』가 있고, 동화책『아이가 아플 때 엄마와 함께 읽는 이야기』『사랑이 피어나는 이야기』『초록나무와 아기공룡』등이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