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주홍
  • 1906~1987년. 호는 향파, 동화작가, 소설가로 활동

    경상남도 합천에서 태어나, 1925년에 어린이 잡지『신소년』에 동화「뱀새끼의 무도」를 발표한 뒤, 1987년에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많은 동요와 동시, 동화를 썼습니다. 선생님은 일제 시대에 고통받는 어린이들의 삶을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그려낸 작가였습니다. 교훈을 앞세우려는 강한 주제의식 때문에 어린이들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했던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과는 달리 선생님은 해학과 풍자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재미있는 작품을 많이 발표했습니다. 지으신 책으로는『북치는 곰과 이주홍 동화나라』『톡톡 할아버지』『바다의 사자 안용복』『못나도 울 엄마』『아름다운 고향』『피리부는 소년』『청어 뼉다귀』『사랑하는 악마』『외로운 짬보』외에도 많습니다. 선생님은 어린이를 위해 평생을 살아 온 공로로 한국불교아동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경상남도문화상, 대한민국문화훈장을 받았습니다.

    경상남도 합천에서 태어났다. 이주홍은 우리 나라의 아동 문학이 싹트기 시작할 무렵인 1925년부터 1987년 81세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60년이 넘도록 아동 문학과 함께 살았다. 동화는 물론 소설, 수필, 동요, 동시 외에도 옛이야기를 다시 쓰는 일까지 다양하게 어린이 문학의 밭을 일궈 왔다. 이주홍 작품에는 풍자와 해학, 따뜻한 마음과 날카로운 눈을 가진 작가 정신이 가득 담겨있다. 동화집《못나도 울엄마》《톡톡 할아버지》《청어 뼈다귀》가 있고 소년소설《아름다운 고향》이 있다. 대표 단편동화로는 〈메아리〉〈미옥이〉〈청어 뼉다귀〉〈돼지 콧구멍〉〈우체통〉따위가 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