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렌츠 파울리
  • 로렌츠 파울리 (Lorenz Pauli) 1967년 세상에 태어나기로 결심했다는 작가는 언제나 머리 속에 온갖 재미난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합니다. 처음에는 은행원이 되려고 열심히 공부를 했지만 결국 스위스 베른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1989년부터 유치원 선생님으로 일하고 있어요. 2003년 어린이를 위한 동시 부문에서 오스트리아 정부로부터 명예 표창장을 받았고, 어린이 동요 음반을 발표해서 대성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언어는 의사 전달의 수단일 뿐 아니라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 수 있는 도구"라는 철학을 지니고 있는 저자는 유치원과 학교는 물론 연극 무대에서도 언어가 지닌 유익하면서도 유희적인 요소를 어린이들과 함께 실험해 보고 즐기는 일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부인과 아들 에밀, 딸 루치아와 함께 스위스 베른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5